소반 ()

목차
관련 정보
호족반
호족반
공예
물품
식기를 받치는 작은 규모의 상.
목차
정의
식기를 받치는 작은 규모의 상.
내용

식기를 올려 두었던 가구로 조선시대 이전에는 조(俎), 조궤(俎机) 혹은 반(盤)이라는 이름이 전해지고 있다. 조선시대에는 안(案), 상(床), 탁(卓), 반(盤), 소반(小盤) 등의 명칭을 찾을 수 있으며, 또 반을 판(板)으로 지칭하기도 하는 등 다양한 이름이 있었다. 그 중 '반'과 '상'이라는 명칭이 널리 쓰였고, 이후 치수와 상관없이 '소반'이라는 명칭으로 굳어지게 되었다.

형태는 평평한 반면(盤面)의 통판 널과 여기에 연결되는 다리로 이루어진다. 반(盤) 아래에는 여러 가지 조각이나 문양으로 장식한 난간이 있고, 대부분의 경우에는 다리를 견고하게 하여 주는 중대(中帶)와 족대(足臺)가 있다.

이동하기 편리한 소형 상이 사용된 것은 조선시대 유교이념인 남녀유별 · 장유유서(長幼有序)의 사상으로 겸상보다는 독상이 주로 쓰였으며, 공간적으로도 부엌과 방이 멀고 규모가 작으면서 좌식생활(坐式生活)을 하는 한식 온돌방에 적합하였기 때문이다.

소반의 종류는 산지 · 형태 · 용도에 따라 60여종으로 분류되며 명칭과 구조가 다르다. 각 지역은 그 지방 특유의 수목과 생활양식에 따라 지방색을 띠며, 그중 특색이 두드러지는 것이 통영반(統營盤) · 나주반(羅州盤) · 해주반(海州盤)으로 제작 · 기교면에서 뛰어나다.

반면의 형태는 8각 · 12각 · 장방형 · 4방형 · 원형 · 반월형(半月形) · 연엽형(蓮葉形) · 화형(花形) 등으로 분류되며, 다리는 모양에 따라 구족반(狗足盤) · 호족반(虎足盤) · 죽절반(竹節盤) · 단각반(單脚盤) 등으로 불린다. 경상도는 죽절형, 전라도는 호족형, 강원도 · 경기도는 구족형이 주로 나타나고 있다.

쓰임새에 따라서는 식반(食盤) · 주안반(酒案盤) · 공고상(公故床) · 제상(祭床) · 교자상(交子床) · 대궐반(大闕盤) · 돌상[百玩盤] · 약반(藥盤) · 춘반(春盤) · 과반(果盤) 등으로 나누어진다. 재료는 은행나무 · 호두나무 · 가래나무 · 오동나무 · 피나무 · 느티나무 등이 반면에 사용되었고, 다리에는 소나무 · 단풍나무 · 버드나무 등이 쓰였다.

표면의 칠은 생칠(生漆) · 주칠(朱漆) · 흑칠(黑漆)과 일반 식물성 기름칠을 하여 소반이 트거나 흠이 생기는 것을 막고 방수가 되게 하였다. 색깔은 황토분 · 석간주(石間硃 : 산화철을 많이 포함한 붉은 빛의 흙) · 치자 등으로 입히며, 좀더 진한 색을 내기 위해 먹물이나 검은 흙을 섞어 바르기도 하였다. 화려하게 자개를 박아 장식한 것도 있다.

참고문헌

『이조목공가구의 미』(배만실, 보성문화사, 1980)
『이화여자대학교박물관특별전도록 11-소반-』(이화여자대학교박물관, 1982)
『한국의 미 24-목칠공예-』(이종석 감수, 중앙일보사, 1985)
『국보 5-공예-』(진홍섭 편, 예경산업사, 198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