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루말

목차
관련 정보
구비문학
작품
경기도 오산시에 전승되는 서사무가.
내용 요약

시루말은 경기도 오산시에 전승되는 서사무가이다. 창세무가의 범주에 포함된다. 창세무가는 함흥시, 평양시, 강계시 등지의 북쪽과 남쪽의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집중적으로 채록되었고, 동해안굿의 제석본풀이 초반부에 창세무가가 포함되어 있다. 경기도 오산시 지역의 시루말은 전승 지역으로 보면 상당히 예외적이다. 세습무가 존재하던 화성시 지역에 창세무가가 전승되었다는 그 자체가 시루말의 가치가 된다.

목차
정의
경기도 오산시에 전승되는 서사무가.
개설

경기도 오산시에 전승되는 서사무가이다. 현재는 전승이 단절된 것으로 보인다. 1930년대 당시, 경기도 수원군 성호면 오산리에서 남무(男巫) 이종만(李鍾萬)의 보유 자료를 아키바 다카시가 채록하여, 1937년 『조선무속의 연구』 상권에 수록하였다. 오산 지역의 큰 굿은 열두거리로 진행되는데, 부정거리 다음의 두 번째 거리에서 구연된 무가이다. 구연자 이종만은 경기 지역의 세습무로서 대동굿 등 마을 공동으로 행하는 정기적 무속 의례를 주관하였고, 여러 가지 민속 예능에도 능했던 인물이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줄거리

천하궁 당칠성이 지하궁에 내려와서 매화 부인과 인연을 맺고 사라진다. 매화 부인은 잉태하여 아들 형제를 낳아 선문이와 후문이라 이름을 지었다. 이들 형제는 글방 동료로부터 ‘아비 없는 자식’이라는 욕을 듣고 매화 부인을 채근하여, 당칠성의 거주처를 알아내고 천하궁으로 아버지를 찾아갔다. 당칠성은 아들 형제를 만나 선문이는 대한국을, 후문이는 소한국을 차지하도록 주선하였다. 이 시절에는 해와 달이 둘이어서 살기가 어려웠으므로, 형제는 철궁으로 해와 달을 하나씩 쏘아 없애고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었다.

의미와 가치

이 무가는 제주특별자치도의 「천지왕본풀이」와 함께 우리나라 창세신화(創世神話)로서 중요한 가치를 가지는 자료이다. 큰 굿의 제차(祭次)에서 가장 먼저 구연되는 신화라는 점에서 창세신 신화임을 알 수 있고, 천상계의 남신과 지상계의 여신이 결합하여 인간계의 시조신을 출생시킨다는 내용으로 보아 「단군 신화」나 「주몽 신화」 등 국조 신화와 동궤(同軌)의 신화임을 알 수 있다. 또한, 해와 달의 수요를 시조신이 조절하였다는 것은 농경의 퐁요를 기원하기 위하여 기후를 조절하는 고대 통치자의 권능을 보여 준 것이다.

이 무가는 고대 부족 사회에서 형성된 무속신화로서, 신을 위한 제전을 통하여 전승되었던 자료라고 볼 수 있다. 시루말은 창세무가의 범주에 포함된다. 창세무가는 함흥시, 평양시, 강계시 등지의 북쪽과 남쪽의 제주도에서 집중적으로 채록되었고 동해안굿의 제석본풀이 초반부에 창세무가가 포함되어 있다. 경기도 오산시 지역의 시루말은 전승 지역으로 보면 상당히 예외적이다. 세습무가 존재하던 화성시 지역에 창세무가가 전승되었다는 그 자체가 시루말의 가치가 된다.

참고문헌

원전

赤松智城·秋葉隆, 『朝鮮巫俗の硏究』 上(大阪屋號書店, 1937)

단행본

박종성, 『한국 창세서사시 연구』(태학사, 1999)

논문

김헌선, 「京畿道 烏山 釜山里(가뫼골) 산이의 창세서사시 <시루말> 연구: 李龍雨(1899~1987)의 구연본(1981년 율목동)을 중심으로」(『한국무속학』 24, 한국무속학회, 2012)
서대석, 「창세시조신화의 변이와 의미」(『구비문학』 4,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
신연우, 「한국 창세신화의 ‘속이기' 모티프를 통한 트릭스터의 이해」(『고전문학연구』 44, 한국고전문학회, 201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