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초 ()

목차
관련 정보
불교
인물
조선후기 송운문파와 편양문파의 법맥을 하나로 통일시킨 승려.
이칭
설송(雪松)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76년(숙종 2)
사망 연도
1750년(영조 26)
출생지
경상북도 자인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후기 송운문파와 편양문파의 법맥을 하나로 통일시킨 승려.
내용

성은 백씨(白氏), 호는 설송(雪松). 경상북도 자인 출신. 13세에 청도 운문사(雲門寺)로 출가하여 송운문파(松雲門派)의 제4세 국사인 석제(釋霽) 밑에서 배우고 뒤에 편양문파(鞭羊門派)인 지안(志安)의 법을 이었다.

당시 휴정(休靜) 문하에는 송운(松雲)·편양(鞭羊)·소요(逍遙)·무염(無染)의 4대파가 있었는데 송운은 교(敎)를 이었고, 편양은 선(禪)을 이었다. 이들 문파는 사자상승(師資相承)의 독특한 전법방식에 의하여 승풍(僧風)의 차이를 보여주고 있고, 이러한 차이에서 생겨난 폐단이 많았는데, 연초는 송운문파의 교와 편양문파의 선을 합일시켜 그 법맥을 하나로 통일시켰다.

그는 정(定)이 곧 혜(慧)이고 혜가 곧 정이므로 선교를 따로 나눌 수가 없고 도를 동·정(動靜)으로 나눌 수 없다고 주장하였다. 외모는 거칠었으나 심성이 순하였고 불경에 두루 밝아 따르는 문도들이 많았다고 한다. 그러나 노년에는 문인들을 모두 보내고 참선 정진하였다.

하루는 시자에게 차를 가져오라고 하여 차 한잔을 마신 뒤 임종게(臨終偈)를 쓴 다음 염불을 하고 나이 74세, 법랍 63세로 입적하였다. 다비한 뒤 통도사와 운문사에 사리를 나누어 안치하였으며, 4년 뒤 이천보(李天輔)가 비문을 지어 운문사에 비를 세웠다.

참고문헌

『해동불조원류(海東佛祖源流)』
『조선선교사(朝鮮禪敎史)』(忽滑谷快天, 정호경 역, 보련각, 1978)
『조선불교통사(朝鮮佛敎通史)』(이능화, 신문관, 1917)
『李朝佛敎』(高橋亨, 寶文館, 1929)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