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충사 ()

목차
관련 정보
천황산 표충사
천황산 표충사
불교
유적
문화재
경상남도 밀양시 단장면 재약산(載藥山)에 있는 조선시대 승려 사명대사 유정 관련 사찰.
이칭
이칭
영정사, 천황산표충사
시도지정문화재
지정기관
경상남도
종목
경상남도 시도기념물(1974년 12월 28일 지정)
소재지
경상남도 밀양시 표충로 1338 (단장면, 표충사)
내용 요약

표충사는 경상남도 밀양시 단장면 재약산에 있는 조선 시대 승려 사명대사 유정 관련 사찰이다. 영정사, 천황산표충사라고도 한다. 임진왜란 때 승병을 일으켜 나라에 큰 공을 세운 사명대사의 충훈을 추모하기 위하여 세운 표충사당이 있는 절이다. 표충사는 원래 밀양시 영축산 백하암에 있었는데 몇 차례 증축을 거치면서 1839년 지금의 자리로 이전하였다. 사명대사를 제향하는 사당을 표충서원이라 편액하고 일반적으로 표충사로 불렀다. 이 사당을 사찰에서 수호하여 왔으므로 사(祠)가 사(寺)로 바뀐 것이다. 1974년 경상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목차
정의
경상남도 밀양시 단장면 재약산(載藥山)에 있는 조선시대 승려 사명대사 유정 관련 사찰.
내용

대한불교조계종 제15교구 본사인 통도사(通度寺)주1이다. 임진왜란주6을 일으켜 나라에 큰 공을 세운 사명대사(四溟大師)의 충훈(忠勳)을 추모하기 위하여 세운 표충사당(表忠祠堂)이 있는 절이다.

원래 이곳에는 원효(元曉)가 창건한 죽림사(竹林寺)를 신라 흥덕왕 때 황면(黃面)이 재건하여 영정사(靈井寺)로 개칭한 절이 있었다. 표충사라는 이름은 사명대사를 제향하는 사당을 당시 서원(書院)의 격(格)으로 표충서원(表忠書院)이라 편액하고 일반적으로 표충사로 불렀는데, 이 사당을 사찰에서 수호(守護)하여 왔으므로 사(祠)가 사(寺)로 바꾸어진 것이다.

원래의 표충사(表忠祠)는 밀양시 영축산에 있던 백하암(白霞庵) 자리에 있었으며, 사명대사의 제사를 모시기 위하여 나라에서 사원(祠院)을 세우고 봄 · 가을로 제사를 지냈다. 그 뒤 병자호란이 일어나 승려들이 흩어지고 폐허가 되었던 것을 1714년(숙종 40)에 밀양 군수 김창석(金昌錫)이 사명대사의 충훈을 알고 퇴폐된 것을 민망스럽게 여겨 지방유지와 승려를 불러 사우를 다시 세울 것을 의논하였다.

한편으로 관찰사 조태억(趙泰億)에게 보고하여 조정에 계(啓)를 올려 나라에서 주7를 내릴 것을 청하였다. 그리하여 사당을 다시 세워 사명대사와 그의 스승인 서산대사(西山大師), 임진왜란금산(錦山)싸움에서 전사한 기허당(騎虛堂)의 영정을 모셨다. 그리고 한 전각을 사당 왼쪽에 지어 사명대사가 일본에 갈 때 가지고 간 주2대구 용연사(龍淵寺)에서 가져 와서 봉안하고, 동서쪽에 주3를 지어 수호하는 승려가 살 수 있도록 하였다.

그 뒤 남붕(南鵬)이 크게 중창하고자 1738년(영조 14)에 사명대사의 행적(行蹟)을 갖추어 임금에게 올리니, 임금이 교지를 내려 표충사의 잡역(雜役)을 면제하고, 전답(田畓) 5결(結)을 내리고 경상도 관찰사에게 중수하도록 명하였다. 이때 남붕이 총책임을 맡고, 연초(演初) · 취안(翠眼) · 최심(最心) · 상현(尙玄) 등이 도왔다. 사우를 3칸으로 하고 단청을 하였으며, 사명대사의 영정을 중앙에 모시고 동쪽에 서산대사, 서쪽에 기허당을 각각 모셨다.

또한, 원불전(願佛殿) · 노전(爐殿) · 예제문(禮制門) · 의중당(義重堂) · 자하문(紫霞門) · 명인루(明禋樓)를 세웠다. 사당의 좌우에 선원(禪院)과 교당(敎堂)을 세웠는데, 향교서원의 동 · 서 재실(齋室)과 같은 모양으로 하였다. 1742년 동쪽 10리 되는 곳에 사명대사의 비석(密陽表忠祠松雲大師影堂碑銘幷序)을 세우고 비각을 건립하였다. 이렇게 모든 사우를 정비하여 다시 세웠기 때문에 중흥사(重興寺)라 하였다.

그러나 주4를 지낼 때마다 바람과 비를 만나게 되고, 산세가 옹색하고 길이 험하여 살고 있는 자나 제향에 참여하러 다니는 사람 모두 이를 병폐로 생각하여 불편함이 많았다. 이에 남붕이 옮기려고 뜻을 세웠으나 실현하지 못하다가, 1838년(헌종 4) 사명대사의 8세손인 천유(天有)가 예조에 보고하여 부사 심의복(沈宜復)의 도움으로 1839년에 영정사 자리로 옮기게 되었다.

당시 영정사는 이미 승려가 살지 않는 폐사가 되어 있었다. 여기에 사원의 배치를 옛날 체제대로 하여 영정사 관음전 자리에 사우를 신축하고 사명대사 원불을 대웅전 대들보 위에 봉안하여 예제문 3칸과 자하문 3칸, 명연루 3칸, 정문(正門)을 짓고 의중당 좌우(左右)를 동 · 서 재실로 이름을 바꾸었으며, 명부전(冥府殿) 자리에 주5을 건립하였다. 남계료(南溪寮)는 심검당(尋劒堂)으로, 원통료(圓通寮)는 설법당(說法堂)으로 이름을 바꾸었고, 나한전(羅漢殿) 등은 그대로 두었다.

1974년 경상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된 대광전, 주8, 명부전, 1985년 경상남도 문화재자료로 지정된 만일루, 표충서원 등이 있다. 또한 1962년 국보로 지정된 청동 은입사 향완(香垸)은 1177년(명종 7)에 제작된 현존하는 최고(最古)의 고려시대 향로이다.

이 밖에도 표충사 삼층석탑(보물, 1968년 지정)과 삼층석탑 출토 유물(보물, 2017년 지정), 사명대사의 금란가사(錦襴袈裟)와 장삼(국가민속문화재, 1973년 지정), 표충사 석등(경상남도 유형문화재, 1972년 지정), 표충비(경상남도 유형문화재, 1972년 지정), 고승진영 및 팔상도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1990년 지정), 제영록 목판(경상남도 유형문화재, 1990년 지정), 밀양표충사소장유품(경상남도 유형문화재, 1993년 지정), 목조석가삼불좌상(경상남도 유형문화재, 2003년 지정), 표충사석조석가여래좌상(경상남도 유형문화재, 2008년 지정) 등이 있다.

참고문헌

『표충사사적비(表忠祠事蹟碑)』
『밀양영취산중흥사표충사지(密陽靈鷲山重興寺表忠祠誌)』
『조선사찰사료(朝鮮寺刹史料)』(朝鮮總督府, 1919)
「호국대성사명대사연구」(김동화 외, 『불교학보』8, 1971)
주석
주1

불교의 한 종파의 우두머리인 큰절의 관리를 받는 작은 절. 또는 큰절에서 갈라져 나온 절. 우리말샘

주2

자기가 일생 동안 섬기는 부처. 우리말샘

주3

학교나 공공 단체의 기숙사. 우리말샘

주4

대제(大祭)를 지내는 의례(儀禮). 우리말샘

주5

한 종파의 조사(祖師)나 한 절의 창시자, 또는 덕이 높은 승려의 화상(畫像)을 모신 집. 우리말샘

주6

승려들로 조직된 군대. 우리말샘

주7

제사에 드는 여러 가지 재료. 우리말샘

주8

팔상을 그린 그림과 존상(尊像)을 봉안한 법당. 우리말샘

집필자
박상국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