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오군란기 ()

임오군란기
임오군란기
고전산문
작품
작자 · 연대 미상의 실기소설.
정의
작자 · 연대 미상의 실기소설.
개설

1930년에 덕흥서림(德興書林)에서 간행한 바 있다. 「임오군란기」는 임오군란의 전말을 여섯 단락으로 나누어 실기체 형식으로 기록하고 있다.

내용

1882년(고종 19) 대원군의 섭정으로 부국강병에 힘입어 군기가 일신되지만, 민씨(閔氏) 일족이 정권을 잡으면서 차츰 국고가 탕진되어 군사들의 봉급도 주지 못할 형편이 된다.

일본과 통상을 체결하여 공사가 거주하게 되고 정부는 일본의 제도를 모방하게 된다. 임오년 6월 9일 정부가 밀린 군량을 배급하면서 썩은 쌀에 모래까지 섞어 배급하자 군사들은 화가 극에 달한다. 특히 창리(倉吏)가 민씨 일가의 원흉 민겸호(閔謙鎬)의 하인이라는 데 격분하여 창리를 죽이고 난을 일으킨다.

민겸호가 군사들의 처형을 명하자 이들은 대원군의 힘을 빌려 일본공사관을 습격한다. 공사 하나부사[花房義質]는 인천으로 피난하고, 민비는 상궁복장으로 옷을 바꿔 입고 충주 장호원(長湖院) 산중에 숨는다. 군사들은 민씨 일족을 해치고 영의정이며 대원군의 형인 흥인군도 죽인다.

민비는 역관 변원규(卞元圭)를 경성에 보내 왕에게 청나라에 구원을 요청하도록 한다. 청나라는 위안스카이[袁世凱] 등의 인솔로 남양만에 상륙하여, 대원군을 청나라로 잡아가고 조선에 군대를 주둔시킨다.

청나라가 일본의 세력을 제어하자 일본은 군란 중 입은 피해보상을 요구하게 되고, 공사관 보호를 구실로 일본의 군대를 끌어들인다. 군란이 민왕후와 대원군의 싸움으로 그치지 않고, 대원군이 환란을 수습한 뒤에도 민왕후가 청나라를 끌어들여 멸망을 자초한다.

의의와 평가

이 작품은 임오군란의 시말을 흥미 본위로 기술한 것이다. 말미에서 “임오군란이 대원군의 진무(鎭撫)로 이미 평정되었거늘 민파(閔派)들은 무슨 까닭으로 청병(淸兵)을 불러왔는고?”라 한 것을 보면, 작자가 대원군을 지지하는 입장에서 기술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처음 내란으로 시작된 이 난은 마침내 조선·청·일본 삼국의 미묘한 국제문제로 비화되고, 대내적으로는 이 사건을 계기로 개화세력과 보수세력이 노출되어 뒷날의 갑신정변의 계기를 마련하기에 이른다.

참고문헌

「임오군란기」(『구활자본고소설전집』11, 인천대학교민족문화연구소, 1983)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