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부승지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시대 승정원(承政院)의 정3품 당상관직.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승정원(承政院)의 정3품 당상관직.
내용

정원은 1인이다. 고려시대에는 1276년(충렬왕 2) 원나라의 영향으로 관제를 격하, 축소하였다. 따라서, 현종 이래의 중추원을 밀직사로 개편했는데, 이 때 좌부승선을 좌부승지로 개칭하면서 성립되었다. 1298년(충렬왕 24) 5월 밀직사를 광정원(光政院)으로 개편하며서 우부승지와 함께 종6품의 부승지로 격하, 개칭하였다.

그 해 8월 광정원이 다시 밀직사로 복구되면서 부승지와 정3품의 좌·우부승지로 환원되었다. 그리고 1310년(충선왕 2) 우부승지와 함께 부대언(副代言)이 되면서 소멸되었다.

조선시대에는 1392년(태조 1) 고려 말의 중추원을 계승하고 그 속관으로 영중추원사 이하 관원을 두면서 성립되었다. 이후 1400년(정종 2) 승정원이 신설되어 중추원의 왕명출납 기능이 승정원으로 귀속되었고, 좌부승지도 승정원에 이속되었다. 그리고 이듬해 중추원이 승추부로 개편되고, 승정원이 다시 승추부에 합병되면서 승추부좌부승지로 개칭되었다.

1405년(태종 5) 다시 승정원이 독립관아가 될 때에 같이 이속되면서 좌부대언으로 개칭되었다. 그리고 1433년(세종 15) 지신사(知申事)를 도승지(都承旨)로 개칭하는 조처에 따라 좌부승지로 개칭되면서 정립되었다.

이것이 ≪경국대전≫에 명문화되어 한말까지 계승되었다. 1894년(고종 31) 갑오경장 때 관제개혁으로 궁내부(宮內府)·승선원(承宣院)의 칙임관(勅任官)인 좌부승선으로 개칭되면서 소멸하였다.

좌부승지는 다른 5승지와 함께 국왕의 측근에서 왕명을 출납하고 육조사를 분장하였다. 따라서, 그 기능이 왕권과 직결되었던 만큼 왕권이 강력한 시기나 국왕의 신임을 받을 때에는 의정부·육조대신에 필적하는 권한이 있었다.

또한, 시종의 기능에서 춘추관수찬관(개국 이래)·경연참찬관(예종 즉위년 이후)·첨사원첨사(詹事院詹事, 세종 30∼32년)·인순부부제조(仁順府副提調, 세종 5년 이후) 등을 겸임하면서 해사(該事) 및 해사사(該司事)를 지휘하였다.

참고문헌

『고려사』
『태조실록』
『정종실록』
『태종실록』
『세종실록』
『고종실록』
『대전회통』
「고려의 중추원연구」(박용운, 『한국사연구』 12, 1976)
「고려의 중추원」(변태섭, 『진단학보』 41, 1976)
「조선초기 승정원연구」(한충희, 『한국사연구』 59, 198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