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식 ()

홍영식
홍영식
근대사
인물
개항기 때, 협판교섭통상사무, 병조참판, 우정국총판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중육(仲育)
금석(琴石)
시호
충민(忠愍)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55년(철종 6)
사망 연도
1884년(고종 21)
본관
남양(南陽: 지금의 경기도 화성)
출생지
서울
관련 사건
갑신정변
정의
개항기 때, 협판교섭통상사무, 병조참판, 우정국총판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남양(南陽). 자는 중육(仲育), 호는 금석(琴石). 서울 출신. 아버지는 영의정을 지낸 홍순목(洪淳穆)이다. 박규수(朴珪壽)의 문하에서 김옥균(金玉均) · 박영효(朴泳孝) · 서광범(徐光範) 등과 함께 개화사상에 눈을 떴다. 개항 직후 박규수가 죽자 중인 의관인 유홍기(劉鴻基, 호는 大致)의 지도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73년(고종 10)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 규장각정자(正字) · 대교(待敎) · 직각(直閣) 등을 역임하였다. 민영익(閔泳翊)과도 가깝게 지냈으며, 1881년에 신사유람단(紳士遊覽團)의 조사(朝士)로 선발되어 주로 일본 육군을 시찰, 『일본육군총제(日本陸軍總制)』와 『일본육군조전(日本陸軍操典)』을 작성하였다.

귀국 후 통리기무아문(統理機務衙門)의 군무사부경리사(軍務司副經理事)가 되었으며, 민영익과 함께 총무국을 담당하였다. 1882년 홍문관부제학과 규장각직제학에 임명되었고, 부호군이 되어 임오군란의 수습에도 활약하였다. 이어 참의통리내무아문사무(參議統理內務衙門事務) · 참의군국사무(參議軍國事務) · 참의교섭통상사무(參議交涉通商事務)를 역임하고 이조참의에 임명되었다가, 협판교섭통상사무(協辦交涉通商事務)를 지냈다.

1883년 6월에는 그 전해에 체결된 「한미수호조약(韓美修好條約)」에 따른 보빙사(報聘使) 전권대신 민영익을 수행, 전권부대신으로 미국을 다녀와 11월에 그 결과를 보고하였다. 개화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던 그는 미국에서 돌아온 뒤부터 개화당(開化黨) 활동에 적극적으로 임하였다.

1884년에는 함경북도병마수군절도사 겸 안무사로 임명되었다가, 곧 협판군국사무로 전임되고, 병조참판에 임명되었다. 그 해 3월 27일에는 우정국총판(郵政局總辦)을 겸임하여 우정국을 세우는 데 전력하였다.

10월 17일, 그는 김옥균 · 박영효 등과 우정국의 개국 축하잔치가 벌어지는 틈을 이용해 갑신정변을 일으켰다. 개화당과 일본 세력의 모의로 일어난 갑신정변은, 일본 세력에 의지해 친청온건개화파(親淸穩健開化派), 즉 사대당(事大黨)을 제거하고 개화당 정부를 수립한 큰 사건이었다.

정변 후 홍영식은 신정부의 좌우영사 겸 우포장(左右營使兼右捕將)에 제수되었다가, 곧 좌의정에 제수되었다. 그러나 정변이 3일 만에 청나라의 개입으로 실패하자, 지도층 대부분이 일본에 망명한 것과는 달리, 박영교(朴泳敎)와 함께 국왕을 호위하다 청군에게 살해되었다. 아버지 홍순목도 이 사건으로 인해 자살하였다.

그는 문벌도 좋았고 성품도 온후하여 누구에게나 존경을 받았다고 한다. 1894년 갑오경장으로 신원되었으며, 정1품 대광보국숭록대부 규장각대제학(正一品大匡輔國崇祿大夫奎章閣大提學)에 증직되었다.

상훈과 추모

시호는 충민(忠愍)이다.

참고문헌

『일성록(日省錄)』
『갑신일록(甲申日錄)』
『용호간록(龍湖間錄)』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최기영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