괘편당실기 ()

목차
관련 정보
이영의 괘편당실기 중 표지
이영의 괘편당실기 중 표지
유교
문헌
조선시대 때의 문신 · 학자, 이영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02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때의 문신 · 학자, 이영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02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3권 1책. 목활자본. 1902년 그의 외손 곽종철(郭鍾澈)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서문은 없고, 권말에 이상두(李相斗)의 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권1에 세계(世系) 1편, 연보 1편, 시 3수, 권2·3은 부록으로 사연록(賜宴錄)·달구지(達丘誌)·행록·묘지·묘갈명·유적·행적후(行蹟後)·통문·정장(呈狀)·문(文)·녹(錄)·기·시 등의 순으로 구성되어 있다.

시는 「병중유감(病中有感)」과 만시(輓詩) 2수로 되어 있는데, 만시에는 그가 북병사가 되어 출발하려고 할 때 부인의 죽음에 대한 슬픔과 정한을 애절하게 표현한 것이 있다.

부록 중 「사연록」은 1551년(명종 6) 왕의 특명에 의해 염근(廉謹)한 조신들을 선발하여 궐내에서 연회를 베풀고 시상하였는데, 이 자리에는 홍섬(洪暹)·윤현(尹鉉)·주세붕(周世鵬)·이황(李滉)·이준경(李浚慶)과 함께 당시 회령부사였던 그도 참석하였음이 기록되어 있다.

부록에는 기타 왕으로부터 포상 받은 내력과 유림들이 제향을 올리기 위해 발의한 통문 등이 있어 그의 행적과 인품을 간접적으로 시사해주고 있다.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