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몽훈도 ()

목차
제도
조선 전기 각 지방에서 사사로이 학동들을 가르치던 유자(儒者).
이칭
이칭
동몽교관
목차
정의
조선 전기 각 지방에서 사사로이 학동들을 가르치던 유자(儒者).
내용

각 군현에서 사학(私學)을 설치하고, 향교에 들어가기 전의 어린 학동들을 모아 훈도하던 사람을 말한다.

국가에서는 사학을 장려하는 의미에서 그들의 근무태도를 살펴 상당한 성과를 거둔 사람에게 관품(官品)이나 관직을 주어 그 공로를 포상하였는데, 1472년(성종 3) 전 정언 정극인(丁克仁), 전 감찰 하형산(河荊山)·강경손(姜敬孫)·이유한(李維翰) 등이 그러한 대우를 받았다.

그 뒤 이를 법제화하여 『경국대전』에는 1월·4월·7월·10월 연 네 차례 도목(都目) 때마다 왕에게 보고하여 서용(敍用)하게 하였으며, 이들에게 제수할 종9품 서반 체아직(遞兒職)은 『경국대전』에는 하나밖에 없었으나, 『대전후속록(大典後續錄)』에서는 2과(窠)가 더 설치되었다.

참고문헌

『성종실록(成宗實錄)』
『경국대전(經國大典)』
『대전후속록(大典後續錄)』
『대전회통(大典會通)』
『역주경국대전(譯註經國大典)-주석편(註釋篇)-』(한우근 외,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6)
「麗末鮮初の私學」(柳洪烈, 『靑丘學叢』24, 193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