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창대군 ()

안성 영창대군 묘 전경
안성 영창대군 묘 전경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후기 제14대 선조의 열네째 아들인 왕자.
이칭
이칭
의(㼁)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06년(선조 39)
사망 연도
1614년(광해군 6)
본관
전주
관련 사건
칠서지옥(七庶之獄)
내용 요약

영창대군은 조선후기 제14대 선조의 열네째 아들인 왕자이다. 1606년(선조 39)에 태어나 1614년(광해군 6)에 사망했다. 선조의 아들 중 유일한 정비 소생으로 왕의 특별한 총애를 받았다. 선조가 세자를 광해군에서 영창대군으로 바꾸려 하자 소북파가 이에 동조했다. 그러나 선조의 갑작스런 사망으로 실현되지 못했고 영창대군은 대북파의 미움만 사게 되었다. 1613년 역모사건이 일어나자 서인으로 강등되어 강화도에 위리안치되었다. 그 후로도 조야에서 구원의 상소가 이어지자 대북파 이이첨의 명을 받은 강화부사 정항이 이듬해에 살해했다.

정의
조선후기 제14대 선조의 열네째 아들인 왕자.
개설

이름은 이의(李㼁). 선조의 열네째 아들이다. 어머니는 인목왕후(仁穆王后)로, 연흥부원군(延興府院君) 김제남(金悌男)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선조의 아들 중 유일한 정비 소생으로 왕의 특별한 총애를 받았다. 선조는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권정례(權停例: 절차를 다 밟지 아니하고 거행하는 의식)로 공빈 김씨(恭嬪金氏)의 소생 광해군을 세자로 책봉하였다. 그러나 그 뒤 정비의 소생인 영창대군이 태어나자, 선조는 세자를 바꾸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다. 당시 실권을 잡고 있던 유영경(柳永慶)을 위시한 소북파(小北派)가 이 뜻에 영합했으나, 선조의 갑작스런 사망으로 실현되지 못하였다. 왕은 죽으면서 대신들에게 영창대군을 돌봐달라는 유교(遺敎)를 내려 뒷일을 부탁하였다. 이 사실로 광해군을 지지하던 이이첨(李爾瞻) 등 대북파의 미움을 받게 되었다.

그러던 중 1613년(광해군 5) 소양강을 무대로 시주(詩酒)를 즐기던 서양갑(徐羊甲) · 박응서(朴應犀) 등 7명의 서출들이 역모를 꾸몄다는 이른바 ‘7서의 옥’이 일어났다. 이이첨 등은 이 역모 사건에 그들이 영창대군을 옹립하고, 영창대군의 외조부 김제남도 관계한 것으로 진술을 유도하였다. 이 결과로 영창대군은 서인으로 강등되어 강화도에 위리안치되었다. 그 뒤 조야에서는 끊임없이 구원의 상소 등이 이어졌고, 형제의 의를 따지는 전은설(全恩說)과 여덟 살밖에 안된 ‘유자(幼子: 어린 아이)’라는 이유로 영창대군을 비호하였다. 그러나 대북파의 계속된 요구로 이듬해 봄에 이이첨 등의 명을 받은 강화부사 정항(鄭沆)에 의해 살해되었다.

『광해군일기』에 의하면, 정항이 영창대군을 굶겨서 죽게 하였다거나 정항이 온돌을 뜨겁게 달구어 영창대군을 증살(蒸殺)했다고 되어 있다. 그러나 『인조실록』에 의하면, 광해군의 밀명을 받은 별장(別將) 이정표(李廷彪)가 음식물에 잿물을 넣어 영창대군을 죽게 하였다고 기록되어 있어 양자 사이에 논란이 있다. 1623년 인조반정 후 관작이 복구되었다.

참고문헌

『광해군일기(光海君日記)』
『인조실록(仁祖實錄)』
『선원계보(璿源系譜)』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칠서지옥」(이상백,『이병도박사화갑기념논총』, 1956)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이장희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