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형 ()

이덕형 초상
이덕형 초상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중기에, 이조판서, 우의정, 영의정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명보(明甫)
한음(漢陰), 포옹산인(抱雍散人)
이칭
쌍송(雙松)
시호
문익(文翼)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61년(명종 16)
사망 연도
1613년(광해군 5)
본관
광주(廣州)
주요 관직
부수찬|부교리|이조좌랑|동부승지|대사성|예조참판|대사헌|병조판서|이조판서|우의정|영의정
관련 사건
임진왜란
내용 요약

이덕형은 조선시대 이조판서, 우의정, 영의정 등을 역임한 문신이다. 1561년(명종 16)에 태어나 1613년(광해군 5)에 사망했다. 1583년(선조 16)에 사가독서를 했고, 임진왜란이 나자 명에 가서 파병을 성취시킨 뒤 명장 이여송의 접반관으로 줄곧 동행했다. 정유재란 때에도 명군과 울산까지 동행하며 그들을 위무했다. 이순신의 하옥 때는 그를 적극 변호했고, 전란 뒤 민심수습과 군대 정비에 노력하며 대마도 정벌을 주장하기도 했다. 이항복과 함께 영창대군의 처형과 폐모론을 적극 반대하다가 관직이 삭탈되고 얼마 뒤 세상을 떠났다.

정의
조선 중기에, 이조판서, 우의정, 영의정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광주(廣州). 자는 명보(明甫), 호는 한음(漢陰) · 쌍송(雙松) · 포옹산인(抱雍散人). 부사과(副司果) 이수충(李守忠)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증 좌찬성 이진경(李振慶)이다. 아버지는 지중추부사 이민성(李民聖)이며, 어머니는 현령(縣令) 유예선(柳禮善)의 딸이다. 영의정 이산해(李山海)의 사위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어려서부터 재주가 있고 침착했으며, 문학에 통달해 어린 나이로 양사언(楊士彦)과 막역한 사이였다 한다. 1580년(선조 13) 별시 문과에 을과로 급제해 승문원(承文院)의 관원이 되었으며, 재주 있는 신하로 선발되어 선조로부터 서적을 받았다.

1582년 명나라에서 온 조사(詔使) 왕경민(王敬民)이 만나보고 싶어했으나 사적인 면대는 도리에 어긋남을 들어 사양하였다. 이에 왕경민은 만나보지 못함을 아쉬워하며 이덕형의 인격을 칭찬하는 글귀를 보내왔다고 한다.

이어 정자를 거쳐 1583년에 사가독서(賜暇讀書: 문흥 진작을 위해 유능한 젊은 관료들에게 독서에 전념하도록 휴가를 주던 제도)를 하였다. 이듬 해 서총대(瑞葱臺)의 응제(應製)에서 장원을 했고, 이 외의 시험에서 여러 차례 수석을 차지하였다.

그 뒤 부수찬 · 정언 · 부교리를 거쳐 이조좌랑이 되었고, 1588년 이조정랑으로서 일본사신 겐소[玄蘇] 등을 접대해 그들의 존경을 받았다. 1590년에는 동부승지 · 우부승지 · 부제학 · 대사간 · 대사성 등을 차례로 지내고, 이듬 해 예조참판이 되어 대제학을 겸하였다.

1592년 임진왜란 때 북상중인 왜장 고니시[小西行長]가 충주에서 만날 것을 요청하자, 이를 받아들여 단기(單騎)로 적진으로 향했으나 목적을 이루지 못하였다. 왕이 평양에 당도했을 때 왜적이 벌써 대동강에 이르러 화의를 요청하자, 단독으로 겐소와 회담하고 대의로써 그들의 침략을 공박했다 한다.

그 뒤 정주까지 왕을 호종(扈從)했고, 청원사(請援使)로 명나라에 파견되어 파병을 성취시켰다. 돌아와 대사헌이 되어 명군을 맞이했으며, 이어 한성판윤으로 명장 이여송(李如松)의 접반관(接伴官)이 되어 전란 중 줄곧 같이 행동하였다. 1593년 병조판서, 이듬해 이조판서로 훈련도감당상을 겸하였다.

1595년 경기 · 황해 · 평안 · 함경 4도체찰부사가 되었으며, 1597년 정유재란이 일어나자 명나라 어사 양호(楊鎬)를 설복해 서울의 방어를 강화하였다. 그리고 스스로 명군과 울산까지 동행, 그들을 위무(慰撫)하였다. 그 해 우의정에 승진하고 이어 좌의정에 올라 훈련도감도제조를 겸하였다.

이어 명나라 제독 유정(劉綎)과 함께 순천에 이르러 통제사 이순신(李舜臣)과 함께 적장 고니시의 군사를 대파하였다. 1601년 행판중추부사(行判中樞府事)로 경상 · 전라 · 충청 · 강원 4도체찰사를 겸해, 전란 뒤의 민심 수습과 군대 정비에 노력하였다.

그리고 대마도정벌을 건의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고 이듬 해 영의정에 올랐다. 1604년 이항복(李恒福)이 이덕형의 공을 들어, 호성공신(扈聖功臣)에 녹훈할 것을 건의했으나 본인의 사양과 시기하는 자들의 반대로 책록되지 못하였다.

1606년 영중추부사가 되었다가, 1608년 광해군이 즉위하자 진주사(陳奏使)로 명나라에 다녀와서 다시 영의정이 되었다. 1613년(광해군 5) 이이첨의 사주를 받은 삼사에서 영창대군(永昌大君)의 처형과 폐모론을 들고 나오자, 이항복과 함께 이를 적극 반대하였다.

이에 삼사(三司)가 모두 이덕형을 모함하며 처형을 주장했으나, 광해군이 관직을 삭탈해 이를 수습하였다. 그 뒤 용진(龍津)으로 물러가 국사를 걱정하다 병으로 죽었다. 남인 출신으로 북인의 영수 이산해의 사위가 되어, 남인과 북인의 중간 노선을 지키다가 뒤에 남인에 가담하였다.

어렸을 때 이항복과 절친한 사이로 기발한 장난을 잘해 많은 일화가 전해진다. 글씨에 뛰어났고, 포천의 용연서원(龍淵書院), 문경의 근암서원(近巖書院)에 배향되었다. 저서로 『 한음문고(漢陰文稿)』가 있다. 시호는 문익(文翼)이다.

참고문헌

『선조실록(宣祖實錄)』
『광해군일기(光海君日記)』
『국조방목(國朝榜目)』
『우복집(愚伏集)』
『한음문집(漢陰文集)』
『용주유고(龍洲遺稿)』
『백사집(白沙集)』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백사집(白沙集)』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