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종 ()

강화 석릉 정면
강화 석릉 정면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의 제21대(재위: 1204년~1211년) 왕.
이칭
불피(不陂)
시호
성효(誠孝)
이칭
왕영(王韺), 왕덕(王悳)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181년(명종 11)
사망 연도
1237년(고종 24)
정의
고려의 제21대(재위: 1204년~1211년) 왕.
개설

재위 1204∼1211. 이름은 왕영(王韺), 초명은 왕덕(王悳). 자는 불피(不陂). 신종의 맏아들이고, 어머니는 정화태후(靖和太后) 김씨(金氏)이며, 비(妃)는 영인후 왕진(寧仁侯 王稹)의 딸인 성평왕후(成平王后)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200년(신종 3)에 태자로 책봉되고 1204년에 신종의 양위를 받아 대관전(大觀殿)에서 즉위하였다.

1205년(희종 1)에 최충헌(崔忠獻)을 진강군개국후(晋康郡開國侯)에 봉하였으며 1206년에 다시 진강후(晋康侯)에 봉하고 흥녕부(興寧府)를 세우게 하였다. 1207년 최충헌의 청으로 유배자 300여 명을 가까운 곳으로 옮겨 방면하였다.

1208년 개성 대시(大市) 좌우의 긴 행랑(行廊) 1,080영(楹)을 다시 짓게 하였는데 오부방리(五部坊里)와 양반의 집에서 미속(米粟)을 내게 하여 그 비용을 충당하게 하였다.

1211년 내시 왕준명(王濬明) 등과 함께 당시 정권을 휘두르던 최충헌을 죽이려다가 실패하였는데, 이로 인하여 도리어 최충헌에게 폐위를 당하여 강화로 쫓겨났다가 뒤이어 자연도(紫鷰島)로 옮겨졌고, 1215년(고종 2) 다시 교동으로 옮겨졌다가 1219년 서울에 봉영(奉迎)되었다.

이렇게 서울에 돌아와서 딸 덕창궁주(德昌宮主)를 최충헌의 아들 최성(崔珹)과 혼인시켰다. 1227년 복위의 음모가 있다는 무고로 최우(崔瑀)에 의하여 다시 강화로 쫓겨났다가 교동으로 옮겨져 법천정사(法天精舍)에서 승하하였다. 강화에 장사하여 능을 석릉(碩陵)이라 하였다. 시호는 성효(誠孝)이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