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윤돈(尹暾)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시대 대사간, 병조참판, 공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윤돈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대사간, 병조참판, 공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남원(南原). 자는 여승(汝昇), 호는 죽창(竹窓). 윤시영(尹時英)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임천군수(林川郡守) 윤징(尹澄)이다. 아버지는 윤극신(尹克新)이며, 어머니는 동몽교관 남견손(南堅孫)의 딸이다. 이황(李滉)·기대승(奇大升)의 문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579년(선조 12) 생원·진사 두 시험에 모두 합격했으며, 1585년 식년 문과에 병과로 급제해 정자·수찬·교리 등을 차례로 지냈다.
1591년 이조정랑으로서 건저문제(建儲問題)주 01)로 유배된 정철(鄭澈)에 연루된 백유함(白惟咸)·유공신(柳拱辰) 등을 학관(學官)에 천거했다가 선조의 노여움을 사서 추고를 받고 삭직되었다.
이듬 해 복관되었고, 이 해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왕을 호종하였다. 1593년 명나라 장수 총병(總兵) 낙상지(駱尙志)·유격(遊擊) 오유충(吳惟忠)이 나오자 부교리로서 접반관(接伴官)으로 활약했고, 이듬 해 사인을 거쳐 응교로 시강관이 되었다.
이어 직제학·동부승지·도승지 등을 역임하였다. 1598년 병조참의를 거쳐 대사간이 되어, 척신(戚臣)의 직을 파할 것과 종계변무(宗系辨誣: 명나라 『태조실록』과 『대명회전』에 이성계의 가계가 고려의 권신 이인임의 후손으로 잘못 기록된 것을 시정하도록 요청한 일)를 위해 노력하였다. 그 뒤 형조참의·예조참판을 거쳐 강원도관찰사로 나갔으나 임무를 다하지 못한다는 질책을 받았다.
1600년 다시 도승지·예조참판을 거쳐 부제학이 되었을 때, 이미 고인이 된 성혼(成渾)에 대해 왕을 호종하지 않았고 간신들과 한 당이었다고 탄핵해 추삭(追削)주 02)하게 하였다.
1602년 대사간이 되었으나 체직을 원해 이조참판으로 옮겼다. 이후 대사성·도승지·병조참판을 거쳐, 1604년 공조판서에 올라 『명종실록』 편찬에 참여하였다.
그 뒤 충청도관찰사·동지중추부사를 역임하고, 1608년(광해군 즉위년) 선조가 죽자 산릉도감제조(山陵都監提調)를 거쳐 예조판서가 되었다. 그러나 장마로 산릉이 무너지자 그 책임으로 파직되었다. 시호는 효정(孝貞)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세자 책봉 문제
주02
죽은 뒤에 생전의 벼슬을 빼았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이문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