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향 ()

나빈 / 나도향
나빈 / 나도향
현대문학
인물
일제강점기 「벙어리 삼룡이」, 「뽕」, 「물레방아」 등을 저술한 소설가.
이칭
이칭
나경손, 나빈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02년(고종 39)
사망 연도
1926년
출생지
서울
정의
일제강점기 「벙어리 삼룡이」, 「뽕」, 「물레방아」 등을 저술한 소설가.
개설

서울 출생. 본명은 나경손(羅慶孫), 필명은 빈(彬)이며, 도향은 호이다. 의사 나성연(羅聖淵)의 맏아들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917년 공옥학교(攻玉學校)를 거쳐, 1919년 배재고등보통학교(培材高等普通學校)를 졸업하였다. 같은 해 경성의학전문학교(京城醫學專門學校)에 입학하였으나 문학에 뜻을 두어 할아버지 몰래 일본으로 갔다. 그러나 학비가 송달되지 않아서 귀국하였고, 1920년 경상북도 안동에서 보통학교 교사로 근무하였다.

1922년 현진건(玄鎭健) · 홍사용(洪思容) · 이상화(李相和) · 박종화(朴鍾和) · 박영희(朴英熙) 등과 함께 『백조(白潮)』의 동인으로 참여하여 창간호에 「젊은이의 시절」을 발표하면서 작가 생활을 시작하였다. 같은 해에 「별을 안거든 우지나 말걸」에 이어 11월부터 장편 「환희(幻戱)」『동아일보』에 연재하는 한편, 「옛날의 꿈은 창백(蒼白)하더이다」를 발표하였다. 1923년에는 「은화백동화(銀貨白銅貨)」 · 「17원50전(十七圓五十錢)」 · 「행랑자식」을, 1924년에는 「자기를 찾기 전」, 1925년에는 「벙어리 삼룡(三龍)」 · 「물레방아」 · 「뽕」 등을 발표하였다. 1926년 다시 일본에 갔다가 귀국한 뒤 얼마 되지 않아서 요절하였다.

초기에는 작가의 처지와 비슷한 예술가 지망생들로서 주관적 감정을 토로하는 데 그쳐, 객관화된 ‘나’로 형상화되지 못한 인물들이 주류를 이루는 일종의 주1 작품들을 발표하였다. 그러나 「행랑자식」 · 「자기를 찾기 전」 등을 고비로 빈곤의 문제 등 차츰 냉혹한 현실과 정면으로 대결하여 극복의지를 드러내는 주인공들을 내세움으로써, 초기의 낭만주의적 경향을 극복하고 사실주의로 변모한 모습을 보여준다.

그 변모의 현실화로 나타난 작품이 대표작으로 꼽히는 「벙어리 삼룡」 · 「물레방아」 · 「뽕」이다. 이 작품들에는 본능과 물질에 대한 탐욕 때문에 갈등하고 괴로워하는 인간들의 모습이 객관적 사실 묘사에 의하여 부각되어 있다. 특히, 이들 후기의 애정 윤리와 궁핍의 문제에 대한 깊은 관심과 객관적인 관찰은 적극적인 대결로 나아가지는 못하였으나 당대 현실과 사회를 부정적으로 예리하게 묘사하였다는 점에서 의미를 지닌다. 등장인물의 치밀한 성격 창조를 기반으로 한국 농촌의 현실과 풍속을 보였다는 관점에서, 1920년대 한국 소설의 한 전형으로 꼽히기도 한다.

참고문헌

『한국현대소설사』(이재선, 홍성사, 1979)
『1920년대한국작가연구』(채훈, 일지사 1976)
『청태집』(박종화, 영창서관, 1974)
「도향소설연구」(김영화, 『제주대학논문집』7, 1975)
주석
주1

본격적인 작가나 화가가 되기 이전에 시, 소설, 그림 따위를 연습 삼아 짓거나 그리면서 실력을 쌓아 가는 시기나 기간. 우리말샘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