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덕사 ()

목차
관련 정보
경주 망덕사지 전경
경주 망덕사지 전경
불교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경주시 낭산(狼山)에 있었던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사찰.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낭산(狼山)에 있었던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사찰.
내용

망덕사지는 1963년 사적으로 지정되었다. 신라 679년(문무왕 19) 당나라가 침입하자 사천왕사를 짓고 문두루비법(文豆婁祕法)으로 그들을 물리치게 되었다. 그 소문이 당나라로 전해지자 신라에서는 당나라 왕실을 위해서 사천왕사를 지은 것이라 변명하였다.

이에 당나라에서 그 허실을 알기 위하여 사신을 파견하였는데, 그 때 신라에서 사천왕사를 그들에게 보이지 않고 당나라 사신을 속이기 위하여 망덕사를 창건하였다. 그 뒤 692년(효소왕 1) 절을 정식으로 다시 짓고 낙성재를 베풀었다.

755년(경덕왕 14) 이 탑이 흔들렸는데 그해에 중국에서 안녹산(安祿山)의 난이 일어났으므로, 신라 사람들은 “당실(唐室)을 위하여 지은 절이니 마땅히 그러할 것이다.”라고 하였다. 당시 이 절은 황룡사(皇龍寺) · 사천왕사 · 황복사(皇福寺) 등과 함께 경주의 중요한 사찰 가운데 하나였다.

또한 이 절에는 효소왕이 재를 베풀 때 진신석가(眞身釋迦)를 알아보지 못하고 교만한 마음으로 공양한 뒤 진신석가로부터 조롱을 당한 설화와, 이 절에서 육백부 『반야경』을 사경(寫經)하다가 뜻을 이루지 못한 선율(善律)이 명부(冥府)에 갔다가 경의 완성을 위하여 환생한 설화 등이 전하고 있으나 그 뒤의 사찰역사는 전하지 않는다.

이곳에는 동탑지(東塔址)와 서탑지(西塔址)가 남아 있어 절의 규모를 알 수 있으며 이 밖에도 절터에는 1963년 보물로 지정된 망덕사지 당간지주가 있다.

참고문헌

『삼국유사(三國遺事)』
『전통사찰총서』 15(사찰문화연구원, 2000)
『한국사찰전서』(권상로 편, 동국대학교출판부, 1979)
『문화유적총람』(문화재관리국, 1977)
『한국의 사찰』 3-신라의 폐사Ⅰ-(한국불교연구원, 일지사, 1974)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