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취선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중기 홍문관 수찬, 사간원 정언, 직산현감 등을 지낸 문신.
이칭
집중(集中)
죽오(竹塢), 죽일(竹一)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74년(선조 7)
사망 연도
1619년(광해군 11)
본관
사천(泗川)
출생지
서울
주요 관직
공조참의|직산현감
내용 요약

목취선은 조선 중기 홍문관 수찬(修撰), 사간원 정언(正言), 직산현감 등을 지낸 문신이다. 본인과 형제와 사촌 모두 요직에 있었다. 광해군대에 언관으로 재직하였는데, 직언을 하다가 이로 인해서 좌천을 당하기도 하였다.

정의
조선 중기 홍문관 수찬, 사간원 정언, 직산현감 등을 지낸 문신.
가계 및 인적 사항

본관은 사천(泗川), 자는 집중(集中), 호는 죽오(竹塢)이다. 증조할아버지는 현헌선생(玄軒先生)으로 불리던 기묘명현(己卯名賢) 목세칭(睦世稱), 할아버지는 이조참판 두일당(逗日堂) 목첨(睦詹)이다. 아버지는 의금부도사 하담(荷潭) 목수흠(睦守欽), 어머니 연안이씨는 이지남(李至男)의 딸이다. 부인 창원황씨(昌原黃氏)는 관찰사 황치경(黃致敬)의 딸이다. 목취선이 장남이고, 아우가 목낙선(睦樂善)이다. 도승지 목장흠(睦長欽)의 조카이고, 영의정 목내선(睦來善)의 4촌형이다. 아들이 없어서 아우 목낙선의 장자(長子)인 목임종(睦林宗)으로 후사를 삼았다. 손자 목천성(睦天成)은 문과에 급제하여 승지(承旨)를 지냈다.

주요 활동

일찍 부모를 잃었지만 1601년(선조 34) 생원시와 진사시에 모두 입격하였다. 1606년(선조 39) 증광(增廣) 문과에 을과(乙科)로 급제하여 승문원에서 근무하였다. 이듬해인 1607년 승정원 주서(注書), 1609년(광해군 1) 사간원 정언(正言) · 세자시강원 사서(司書)를 지냈다. 직언(直言) 때문에 배척되어 1617년 함경도도사(咸鏡道都事)로 좌천되었다. 지방에 내려가기를 청해서 현 충청남도 천안 지역인 직산(稷山)의 현감이 되었다. 이것으로 공직의 이력은 마감된다. 이후의 상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1619년(광해군 11) 이른 나이에 사망하였다. 당시 46세였다. 목취선의 묘는 사천목씨 선영들 중 한 곳인 양주(楊州) 금촌(金村, 지금의 경기도 남양주시 평내동)에 있다.

상훈과 추모

사후에 예빈시 정(正)에 추증되었다. 5대손으로 대사간을 지낸 목만중(睦萬中)이 그에 대한 유사(遺事)를 정리하여 기록으로 남겼다.

참고문헌

원전

『광해군일기(光海君日記)』
목만중, 「오세조고죽일부군유사(五世祖考竹一府君遺事)」(『여와선생문집(餘窩先生文集)』 권 19)
『선조실록(宣祖實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