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충좌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판전민도감사, 찬성사, 판삼사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자화(子華)
치암(恥菴)
시호
문제(文齊)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287년(충렬왕 13)
사망 연도
1349년(충정왕 1)
본관
함양(咸陽)
주요 관직
판전민도감사|찬성사|판삼사사
정의
고려 후기에, 판전민도감사, 찬성사, 판삼사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함양(咸陽). 자는 자화(子華), 호는 치암(恥菴). 할아버지는 박지빈(朴之彬)이며, 아버지는 군부총랑(軍薄摠郎)을 지낸 박장(朴莊)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어려서부터 학문을 좋아하여 백이정(白頤正)이 원나라에서 주자학을 배우고 돌아왔을 때 이제현(李齊賢)과 함께 제일 먼저 가르침을 받았다.

충숙왕(忠肅王) 때 문과에 급제하였고, 1332년(충숙왕 복위 1) 전라도안렴사(全羅道按廉使)로 나갔을 때 폐신(嬖臣) 박련(朴連)이 양민을 노예로 삼으려 하는 것을 막다가 그의 참소로 무고를 당하여 해도(海島)로 유배되었다.

뒤에 풀려나와 감찰지평(監察持平)에 임명되었으나 병을 빙자하여 취임하지 않았으며, 또다시 예문응교(藝文應敎)에 제수되어 경상도 염세(鹽稅)를 감독하게 되었으나 부임하지 않았다.

그 뒤 내서사인(內書舍人) · 밀직제학(密直提學) · 개성부윤 등을 거쳐 함양부원군(咸陽府院君)에 피봉되었다. 1344년(충혜왕 복위 5)에는 지공거가 되어 동지공거 이천(李蒨)과 함께 진사시험을 통해 인재를 뽑았다.

충목왕(忠穆王)이 즉위하자 양천군(陽川君) 허백(許伯)과 함께 판전민도감사(判田民都監事)가 되었고, 이어 찬성사에 임명되었다. 이 때 왕에게 『정관정요(貞觀政要)』를 시강하여 상을 받았다.

1345년(충목왕 1) 정방(政房)을 다시 설치할 때 찬성사로 그 제조관(提調官)이 되었으며, 이어 판삼사사(判三司事)에 올라 순성보덕협찬공신(純誠輔德協贊功臣)의 호를 받았다.

성품이 온화하고 검약하며 일생 동안 글읽기를 좋아하였다.

상훈과 추모

예안의 역동서원(易東書院)에 봉향되었다. 시호는 문제(文齊)이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