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문보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춘추검열, 우상시, 전리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화보(和父)
담암(淡庵)
시호
충간(忠簡)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303년(충렬왕 29)
사망 연도
1374년(공민왕 23)
본관
직산(稷山)
정의
고려 후기에, 춘추검열, 우상시, 전리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직산(稷山). 자는 화보(和父), 호는 담암(淡庵). 아버지는 부사 백견(白堅)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충숙왕(忠肅王) 때 문과에 급제, 춘추검열(春秋檢閱)을 거쳐 우상시(右常侍)에 이르렀다. 공민왕(恭愍王) 초에 전리판서(典理判書)로 있으면서 과거에 10과를 둘 것을 주청하였다.

뒤에 밀직제학(密直提學)이 되었고, 1363년(공민왕 12) 앞서 일어났던 홍건적의 난으로 사국(史局)의 사초(史草)와 실록이 대부분 없어져, 청주에 머물러 있던 공민왕이 공봉(供奉) 곽추(郭樞)를 시켜 남은 책을 해인사(海印寺)에 옮기도록 명하자, 개경에 있던 백문보는 김희조(金希祖)와 더불어 난리가 겨우 수습된 마당에 국사(國史)를 옮기면 민심이 동요될 것이라 하여 곽추를 만류하고 뒤의 명령을 기다리게 하였다.

뒤에 신라시대의 숭불(崇佛)이 나라에 미친 폐단을 시정할 것을 상소하였다. 공민왕의 환도(還都) 후 환안도감(還安都監)이 설치되어 김경직(金敬直)과 함께 그 일을 주관하게 되자 해인사의 『삼례도(三禮圖)』와 『두우통전(杜佑通典)』을 가져오게 하여 『두우통전』을 본뜨고 또 박충(朴忠)의 말을 추려서 의제(儀制)를 만들었다.

1373년 우왕(禑王)이 대군이 되어 취학하자 전녹생(田祿生)·정추(鄭樞)와 함께 그의 사부(師傅)가 되었고, 정당문학(政堂文學)에 이르러 직산군(稷山君)에 봉해졌다. 이제현(李齊賢)·이달충(李達衷)과 함께 고려의 국사를 찬할 때, 백문보는 예종(睿宗)과 인종(仁宗)의 양조(兩朝)를 초(草)하였다. 성품이 청렴결백하고 정직하며 이단에 의혹되지 않고 문장에 뛰어났다.

상훈과 추모

시호는 충간(忠簡)이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고려사의 연구』(변태섭, 삼영사, 1982)
「백문보 연구」(민현구, 『동양학』17, 1987)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