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종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의 제16대(재위: 1105년~1122년) 왕.
이칭
세민(世民)
시호
문효(文孝)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079년(문종 33)
사망 연도
1122년(예종 17) 4월
본관
개성(開城)
출생지
개성
주요 관직
고려 제16대 왕
내용 요약

예종은 고려전기 제16대 왕이다. 재위 기간은 1105~1122년이며, 숙종의 맏아들이다. 즉위한 뒤 군법을 정비하고 여진 정벌에 힘썼다. 윤관·오연총 등으로 하여금 여진을 쳐서 대파하게 하고, 함흥평야 일대에 9성을 설치했다가 1년 만에 9성을 철폐하고 여진족에게 돌려주었다. 이후 여진의 금나라, 거란의 요나라 사이에서는 대체로 중립외교를 펼쳤다. 국학에 학과별 전문강좌인 칠재를 설치하고 양현고라는 장학재단을 두었으며 명유를 뽑아 학관으로 삼아 가르치게 하여 유학을 크게 일으켰다. 송의 궁중에서 아악으로 쓰던 대성악을 들여왔다.

정의
고려의 제16대(재위: 1105년~1122년) 왕.
개설

재위 1105∼1122. 이름은 왕우(王俁). 자는 세민(世民). 숙종(肅宗)의 맏아들이며, 어머니는 명의왕태후(明懿王太后) 유씨(柳氏)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일찍부터 뜻이 깊고 침착해 도량이 넓었으며 학문을 좋아하였다. 부왕인 숙종의 여진정벌(女眞征伐)에 대한 서소(誓疏: 맹세하는 축원문)를 간직했다가, 즉위한 뒤 군법을 정비하고 신기군(神騎軍: 고려시대 별무반의 기병)을 사열하는 등 여진정벌에 힘썼다. 1107년에 윤관(尹瓘) · 오연총(吳延寵) 등으로 하여금 여진을 쳐서 대파하게 하고, 이듬해에는 함흥평야 일대에 9성(城)을 설치하였다.[함흥평야에서 두만강 북쪽 일대에 이르기까지 9성을 설치했다고 보는 견해도 있음] 그러나 계속되는 여진족의 침입, 9성 방비의 어려움, 또 윤관의 공을 시기하는 자들의 책동으로 1년 만에 9성을 철폐하고 여진족에게 돌려주었다.

1109년 국학(國學)에 학과별 전문 강좌인 칠재(七齋)를 설치해 관학(官學)의 진흥을 꾀하였다. 1112년에는 혜민국(惠民局)을 설치해 빈민들의 시약(施藥: 무료로 약을 지어주는 일)을 담당하게 했고, 이듬해에는 예의상정소(禮儀詳定所)를 설치하였다. 1115년 완안부(完顔部)의 추장 아구다[阿骨打]가 여진족을 통일해 자신을 황제라 칭하고 나라 이름을 금(金)이라 하자, 요(遼)나라에서 금나라를 정벌하기 위해 고려에 원병을 청했으나 따르지 않았다. 1116년 청연각(淸讌閣)보문각(寶文閣)을 짓고 학사(學士)를 두어 경서(經書)를 토론하게 함으로써 유학을 크게 일으켰으며, 송나라로부터 대성악(大晟樂)을 들여왔는데 이것이 아악(雅樂)이라는 궁중음악이다.

1117년 금나라에서 “형인 대여진금국황제(大女眞金國皇帝)가 아우인 고려 국왕에게 글을 보낸다.”라는 글로써 화친(和親)하기를 청했으나, 조정의 반대로 회답하지 않았다. 1119년 국학에 양현고(養賢庫)라는 장학 재단을 설립하였다. 이 때 유사(有司)에게 명해 학사(學舍)를 널리 설치하고, 국학 칠재의 정원을 유학 60명과 무학 17명으로 하며, 명유(名儒)를 뽑아 학관(學官)으로 삼아 가르치게 하였더니 글을 숭상하는 풍습이 크게 일어났다. 1120년 팔관회(八關會)를 열고 태조(太祖)의 공신인 신숭겸(申崇謙) · 김락(金樂)을 추도해 이두문으로 된 향가(鄕歌) 형식의 「도이장가(悼二將歌)」를 지었다. 1122년 4월에 죽자, 태자 왕해(王楷: 인종)가 즉위하였다.

상훈과 추모

능은 개성에 있는 유릉(裕陵)이며, 시호는 문효(文孝)이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동사강목(東史綱目)』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