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항사 ()

불교
유적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승려 승전이 창건하여 조선시대까지 존속한 경상북도 김천시 남면에 있었던 사찰.
유적
건립 시기
758년 중창
관련 국가
신라
관련 인물
승전|언적 법사|소문태후|경신태왕|원성왕
소재지
경상북도 김천시 남면 오봉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갈항사는 경상북도 김천시에 위치한 사찰로, 신라의 승려 승전(勝詮)에 의해 창건되었다. 758년(경덕왕 17)에 원성왕 외가의 주도로 동·서 삼층 석탑이 조영되었고, 원성왕 즉위 이후에 사세가 확장되었다. 조선 중기 이후 폐사되었다. 현재 동·서 삼층 석탑은 국립중앙박물관에 이관되었고, 사지에는 석조 여래 좌상과 비로자나 석불 좌상 등이 남아 있다.

정의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승려 승전이 창건하여 조선시대까지 존속한 경상북도 김천시 남면에 있었던 사찰.
내용

원건물 건립 경위

『삼국유사(三國遺事)』 의해편 ‘승전촉루(勝詮髑髏)’ 조에 의하면 갈항사(葛項寺)는 신라승려 승전(勝詮)에 의해 창건되었다. 승전은 의상(義相)의 제자이며, 당에 유학하여 현수 법장(賢首法藏)에게 수학하였던 화엄종의 승려이다. 승전은 귀국하면서 법장의 저술인 『탐현기(探玄記)』, 『교분기(敎分記)』, 『기신소(起信疏)』 등과 함께 법장이 의상에게 보낸 서신도 함께 가져왔다. 또한 승전은 갈항사에서 돌 80여 개를 대상으로 『화엄경(華嚴經)』을 강의하였다.

변천

갈항사는 처음 작은 로 개창하였고, 758년(경덕왕 17)에 중창하였다. 갈항사 삼층 석탑 중 동탑 기단부에는 탑의 건립과 중창에 대한 명문이 남아 있다. 탑은 758년(경덕왕 17)에 조성하였고, 명문은 그보다 뒤인 원성왕 대(785~798)에 새겼다. 내용에 따르면 영묘사(零妙寺)의 언적(言寂) 법사와 소문태후(昭文太后), 경신태왕(敬信太王), 즉 원성왕(元聖王) 등이 탑의 건립에 관여하였다.

원성왕 모친인 박씨 계오부인(繼烏夫人)의 칭호가 원성왕(元聖王) 때 추봉된 시호인 소문황태후라고 기록되어 있고, 원성왕의 시호가 아닌 휘(諱)가 쓰여 있는 점을 볼 때 석탑기를 새긴 것은 원성왕 즉위 이후일 것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갈항사 중창은 삼층 석탑을 세운 시기와 탑에 명문을 새긴 시기, 총 2차례에 걸쳐 이루어졌다.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권29 ‘불우(佛宇)’ 조에 갈항사에 대한 기록이 있는 것으로 보아 조선 중기까지는 사찰이 유지되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조선 후기에는 갈항사에 대한 기록이 보이지 않으므로 폐사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갈항사 폐사 시점은 대개 1799년 『범우고(梵宇攷)』가 편찬될 무렵으로 짐작하고 있다. 한편 김정호가 1861~1866년경 편찬한 『대동지지(大東地志)』금오산 서쪽에 갈항사가 있다고 기록하였기 때문에 이 시기까지 갈항사가 존재했을 가능성도 있다.

현재 사지는 상단부와 하단부 두 구역으로 나뉜다. 상단부는 암자가 들어서 있고, 하단부는 경작지가 있으며 북서쪽에 보물로 지정된 석조 여래 좌상(石造如來坐像) 1구가 보호각에 봉안되어 있다. 동쪽에는 철제 보호각 안에 비로자나 석불 좌상(毘盧遮那石佛坐像) 1구가 봉안되어 있다. 남쪽에는 동 · 서 삼층 석탑의 원위치를 표시한 표지석이 있다. 한편 김천 직지사 성보 박물관에는 갈항사지에서 옮겨 왔다고 하는 석탑 기단 면석 4매가 전시되어 있다.

발굴 경위 및 결과

갈항사에는 동 · 서 삼층 석탑이 있었다. 1916년 2월 12일에 일본인 도굴범들이 탑을 훼손하고 유물을 훔쳐 간 사건이 발생했으며, 보존 차원에서 같은 해 6월과 1921년 3월에 동탑과 서탑을 조선총독부박물관, 즉 경복궁 야외 정원으로 옮겨 복원 · 전시하였다. 각 석탑에서는 사리 장엄구가 출토되었다. 지금은 두 개의 석탑이 국립중앙박물관의 석조물 정원 야외 전시실로 이전되었다. 사리 장엄구는 국립경주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다. 2000년에 보호각 건립 과정에서 촉루로 추정되는 석조물 18점이 추가로 발견되었다.

의의 및 평가

갈항사의 위치와 창건 및 중창 세력의 성격은 원성왕 대를 전후한 시기의 신라 역사를 이해하는 데 중요하다. 또한 동탑 기단부에 새겨진 석탑의 명문을 통해 언제 누구의 발원으로 이 탑이 세워졌는지를 알 수 있어 역사학, 불교사, 미술사는 물론 금석학과 언어학 연구에서 중요하다.

참고문헌

원전

『삼국유사(三國遺事)』
『삼국사기(三國史記)』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조선금석총람(朝鮮金石總攬)』

단행본

김복순, 『신라화엄종연구』(민족사, 1990)
정병삼, 『역주한국고대금석문』 3(가락국사적개발연구원, 1992) -문화재청·불교문화재연구소, 『韓國의 寺址 : 현황조사 보고서. 上, 대구광역시 경상북도』(문화재청·불교문화재연구소, 2012)

논문

김창겸, 「김천 葛項寺石塔記와 신라 元聖王家의 위상」(『신라문화』 60, 신라문화연구소, 2022)
김혜민, 「「葛項寺 石塔記」를 통해 본 元聖王의 세력기반」(『한국고대사탐구』 35, 한국고대사탐구학회, 2020)
주보돈, 「『삼국유사』 승전촉루조의 음미」(『신라문화제학술논문집』 34, 신라문화연구소, 2013)

인터넷 자료

한국사데이터베이스(http://db.history.go.kr/id/gskh_005_0040_0020_0010)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