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식원 ()

목차
관련 정보
근대사
제도
대한제국 시기, 대외 교섭과 예식, 황제의 친서(親書) · 국서(國書)를 담당하던 궁내부 산하의 관서.
제도/관청
설치 시기
1900년 12월 16일
폐지 시기
1906년 8월 23일
상급 기관
궁내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예식원은 대한제국 시기에 대외 교섭과 예식, 황제의 친서(親書) · 국서(國書)를 담당하던 궁내부 산하의 관서이다. 의정부 산하의 외부(外部)와 별도로 황제와 직접 관련된 교섭 및 예식 업무를 지원하기 위해 궁내부에 설치되었다. 황제의 친서 · 국서를 작성하고 외국 문서를 번역하는 업무도 담당하였다.

목차
정의
대한제국 시기, 대외 교섭과 예식, 황제의 친서(親書) · 국서(國書)를 담당하던 궁내부 산하의 관서.
내용

대한제국 시기에 대외 교섭과 예식, 황제의 친서(親書) · 국서(國書) 관련 업무를 담당하기 위해 궁내부 산하에 설치되었다. 1900년 12월 16일, 궁내부 외사과(外事課)와 번역과를 폐지하는 대신 예식원을 설치하였다. 궁내의 교섭과 일체의 예식, 친서(親署), 국서(國書) 및 외국 문서의 번역 업무를 관장하게 하였다.

관원 구성을 보면 장(長) 1인, 부장(副長) 1인은 칙임관(勅任官)으로, 외무과장 · 번역과장 각 1인, 참리관(叅理官) 6인, 번역관 3인은 주임관(奏任官)으로, 주사 5인, 번역관보 5인은 판임관(判任官)으로 임명하였다.

대한제국 시기에 서양 각국과 교섭 업무가 늘어나면서 전통적인 예식을 관장하는 궁내부 장례원(掌禮院) 외에 근대적인 교섭 예식과 황제의 친서 · 국서 등을 담당하는 예식원 설치가 필요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예식원 설치 직후인 12월 28일, 궁내부 찬의관(贊議官) 미국인 샌즈(W.Sands)를 예식원 찬무(贊務)로 겸임시킨 것도 이러한 필요에서였다.

1902년에 고종 즉위 40주년을 기념하는 예식 준비도 의정부와 더불어 궁내부 예식원과 장례원이 함께 준비하게 하였다. 각국 외교사절을 초청하여 근대적인 국제행사로 즉위식을 치르기 위해서는 예식원의 준비가 필요하였던 것이다.

당시에 예식원 번역과장은 프랑스어학교 출신의 현상건(玄尙健)이었다. 이후 1903년 1월 11일, 궁내부 박문원(博文院)이 폐지되면서 국내외 각종 도서와 신문, 잡지 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박문과(博文課)도 예식원에 소속되었다. 일제의 국권 침탈 과정에서 궁내부가 축소되면서 1906년 8월 23일에 예식원은 폐지되고, 궁내부에 예식과를 두는 것으로 축소되었다.

참고문헌

원전

『고종실록』
『구한국관보』
『포달목록(布達目錄)』
『궁내조령존안(宮內詔令存案)』
『궁내부관제』

단행본

서영희, 『대한제국정치사연구』(서울대학교출판부, 2003)

논문

서영희, 「1894~1904년의 정치체제 변동과 궁내부」(『한국사론』 23,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1990)
집필자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