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성전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중기에, 임진왜란이 발발하자 의병을 일으켜 행주대첩을 지원하였으며, 수원현감, 대사성 등을 역임한 문신 · 의병장.
이칭
경선(景善)
추연(秋淵), 연암(淵庵)
시호
문강(文康)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42년(중종 37)
사망 연도
1593년(선조 26)
본관
단양(丹陽)
주요 관직
수원현감|대사성
정의
조선 중기에, 임진왜란이 발발하자 의병을 일으켜 행주대첩을 지원하였으며, 수원현감, 대사성 등을 역임한 문신 · 의병장.
개설

본관은 단양(丹陽). 자는 경선(景善), 호는 추연(秋淵)·연암(淵庵). 우환(禹桓)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승사랑(承仕郞) 우성윤(禹成允)이다. 생부는 현령 우언겸(禹彦謙)이고, 양부는 우준겸(禹俊謙)이다. 대사헌 허엽(許曄)의 사위이다. 이황(李滉)의 문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561년(명종 16) 진사가 되고, 1564년 성균관 유생들을 이끌고 요승 보우(普雨)의 주살을 청원하기도 하였다. 1568년(선조 1) 증광 문과에 병과로 급제하고, 예문관검열·봉교(奉敎), 수찬(修撰) 등을 거쳐 1576년 수원현감으로 나가서는 명망이 높았다. 한때 파직되었다가 다시 장령(掌令)·사옹원정을 거쳐 1583년에 응교(應敎)가 되고, 뒤에 여러번 사인(舍人)을 지냈다.

동서분당 때 동인으로 분류되었다. 그 뒤 이발(李潑)과 틈이 생기자 우성전은 남산에 살아서 남인, 이발은 북악(北岳)에 살아서 북인으로 분당되었다. 남인의 거두로 앞장을 섰으며, 동서분당 때나 남북의 파쟁에 말려 미움도 사고 화를 당하기도 하였다. 1591년 1591년 서인인 정철(鄭澈)의 당(黨)이라 하여 북인에게 배척되고 관직을 삭탈당하였다.

이듬해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풀려나와 경기도에서 의병을 모집해 군호(軍號)를 ‘추의군(秋義軍)’이라 하고, 소금과 식량을 조달해 난민을 구제하였다. 또한 강화도에 들어가서 김천일(金千鎰)과 합세해 전공을 세우고, 강화도를 장악해 남북으로 통하게 하였다. 병선을 이끌어 적의 진격로를 차단했으며, 권율(權慄)이 수원 독성산성(禿城山城)에서 행주에 이르자 의병을 이끌고 지원하였다.

그 공으로 봉상시정에서 대사성으로 서용되었다. 그 뒤 계속 활약하였으며, 용산의 왜적을 쳐서 양곡을 확보해 관군과 의군의 식량을 마련하였다. 그 뒤 퇴각하는 왜군을 경상우도 의령까지 쫓아갔으나, 과로로 병을 얻어 경기도 부평에서 사망하였다.

이조판서에 추증되었다. 저서로 『계갑록(癸甲錄)』·『역설(易說)』·『이기설(理氣說)』 등이 있다. 시호는 문강(文康)이다.

참고문헌

『선조실록(宣祖實錄)』
『선조수정실록(宣祖修正實錄)』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국조방목(國朝榜目)』
『동유사우록(東儒師友錄)』
『성호선생문집(星湖先生文集)』
『당의통략(黨議通略)』
집필자
김석희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