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복 ()

목차
관련 정보
조영복 초상 유복본
조영복 초상 유복본
의생활
물품
조선시대 때, 유생이나 유학을 연구하는 이들이 입었던 의복의 총칭.
이칭
이칭
유생복(儒生服), 유자복(儒者服)
물품
재질
견직물|모시
용도
유생복|유자복|연거복
소장처
단국대학교 석주선기념박물관
제작 시기
조선시대
관련 의례
왕세자 입학의
내용 요약

유복(儒服)은 조선시대 때 유생이나 유학을 연구하는 이들이 입었던 의복의 총칭이다. 유학자들이 입는 복장 역시 유복이라고 칭하였는데 대표적인 복장이 심의(深衣)이다. 따라서 유생들이 입던 치포건과 청금, 홍단령과 흑단령, 연건과 난삼을 비롯하여 유학자들이 착용하던 심의 외에 조선 후기 사대부 초상화에서 볼 수 있는 도포(道袍), 학창의(鶴氅衣), 야복(野服) 등도 유복의 범주에 포함시킬 수 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때, 유생이나 유학을 연구하는 이들이 입었던 의복의 총칭.
내용

유복(儒服)이란 조선시대 때 유생이나 유학자가 입었던 의복의 총칭이다. 유생(儒生)은 생원진사시(生員進士試)에 입격한 자 또는 유학(儒學)을 공부하는 선비를 말한다. 명나라에서는 1391년(홍무 24) 생원은 옥색 포(布)나 견(絹)으로 만든 난삼(襴衫)을 착용하도록 하였다. 난삼은 소매가 넓고[寬袖] 검은색 가선[皂緣]을 두른 옷이다. 검은색 띠[皂縧]를 두르고 연건수대(軟巾垂帶)를 쓰게 하였다. 1411년(태종 11) 중국 명나라 제도를 따라 성균관 및 5부 유생은 조정의 제도에 의해 비로소 청금(靑衿)을 착용하도록 하였다. 이 때의 청금은 난삼(襴衫)을 말하는 것이다. 『경국대전』 예전(禮典) 의장조(儀章條)에 규정된 제학생도(諸學生徒)의 관복을 보면 치포건(緇布巾)에 단령(團領)을 입는데 유학은 청금을 입는다고 하였으며 띠는 조아(絛兒)를 사용한다고 하였다.

『세종실록』 「오례의」의 생원 방방의(放榜儀)에는 유생들이 “청의(靑衣)와 연두건(軟頭巾)을 착용(着用)한다.”라고 하였다. 청의는 흑단령을 말하는데, 청의에 연두건을 착용한 제도는 1654년(효종 5) 광산김씨 설월당종택의 《보첩보첩(寶帖寶帖)》에 보이는 신진사(新進士)의 모습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유생들의 관복과 방방복은 변화하였다. 태종대의 청금 유생복은 중종대에 이르러 홍단령으로 변하였고, 영조대에 다시 도포로 변하였다. 방방복 역시 조선 전기 청의 · 연두건에서 영조대에 난삼 · 연건으로 변화하였는데 이러한 차림이 모두 유복이라 할 수 있다.

그 외에 유학자들이 입는 복장 역시 유복이라고 칭하였는데 대표적인 복장이 심의(深衣)이다. 심의는 본래 중국에서는 무관자(無官者)의 예복으로 착용하던 옷이었으나 조선시대에는 유학자들이 착용하였다. 철학적 의미를 담고 있는 심의에는 복건(幅巾)을 쓰는 것이 기본이지만 복건에 그치지 않고 다양한 관모를 썼다. 정자관(程子冠)은 물론, 방건(方巾), 장보관(章甫冠), 모관(毛冠)까지 썼다. 심의에는 소론 · 노론 계통의 수령(垂領)을 교임(交袵)으로 착용하는 방식과 남인들처럼 ‘ㄴ’자로 꺾어진 방령(方領)을 사용하는 경우도 있었다. 그 외에 대대(大帶)와 채조(采組)를 갖추었으며 신발은 흑리(黑履) 외에 운혜(雲鞋)도 신었다.

심의 외에 조선 후기 초상화에서 볼 수 있는 도포(道袍), 학창의(鶴氅衣), 야복(野服) 등도 유복이라고 할 수 있다.

참고문헌

원전

『경국대전(經國大典)』
『대명회전(大明會典)』
『세종실록(世宗實錄)』
『주자가례(朱子家禮)』
『태종실록(太宗實錄)』

단행본

국립문화재연구소, 『조선왕조 행사 기록화』(국립문화재연구소, 2011)
국립중앙박물관, 『초상화의 비밀』(국립중앙박물관, 2011)
한국국학진흥원 유교문화박물관, 『만날수록 정은 깊어지고』(한국국학진흥원, 2013)
대전시립박물관, 『유학자 관복을 벗다』(대전시립박물관, 2014)

논문

진덕순, 『조선 유생의 문과 급제와 복식 문화 연구』(안동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19)
진덕순 · 이은주, 「조선시대 생원 · 진사의 방방 복식 제도」(『국학연구』 45, 한국국학진흥원, 2021)
관련 미디어 (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