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양백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 최씨 정권의 가노(家奴) 출신으로, 최항과 최의의 권력 세습에 공로를 세운 무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258년(고종 45)
주요 관직
별장(別將)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최양백은 고려 후기 최씨 정권의 가노 출신으로 최항과 최의의 권력 세습에 공로를 세운 무신이다. 최씨 정권에 줄곧 봉직하면서 1249년(고종 36) 최항과 1257년(고종 44) 최이의 권력 세습에 결정적인 공로를 세웠다. 이 시기의 최양백은 집정자의 확고한 신임을 받았고, 최씨 정권을 몰락시킨 김준과 사돈 관계를 맺기도 하였다. 하지만 무오정변 때 집정자 최의를 끝까지 지키려다가 김준에게 죽임을 당하였다.

정의
고려 후기 최씨 정권의 가노(家奴) 출신으로, 최항과 최의의 권력 세습에 공로를 세운 무신.
가계 및 인적 사항

최양백(崔良伯)의 가계는 알려져 있지 않으나, 최씨 정권 집정자의 가노(家奴) 출신이다. 무신정권의 집정자 김준(金俊, 김인준)과 사돈 관계였다.

주요 활동

최양백은 최씨 정권의 권력 세습에 결정적인 공로를 세웠다. 1249년(고종 36)에 최씨 정권의 집정자 최이(崔怡)가 죽자 지이부사 상장군(知吏部事上將軍) 주숙(周肅)야별초(夜別抄)와 내외도방(內外都房)을 거느리고 정권을 왕에게 돌리려고 하였다. 그러나 최양백은 전전(殿前) 이공주(李公柱)와 김준 등 70여 명과 함께 최이의 서자 최항(崔沆)의 편에 서서 정권을 이어받게 하였다.

최항이 집권하자 최양백은 이공주⋅김준 등과 함께 별장(別將)이 되었고, 최항의 신임이 상당히 높았던 것으로 보인다. 즉, 최항이 죽기 직전에 아들인 최의(崔竩)의 권력 승계를 위해 고위직인 선인열(宣仁烈)유능(柳能)과 함께 최양백에게 부탁할 정도였다. 1257년(고종 44)에 최항이 죽자, 최양백은 이를 숨기고 야별초⋅ 신의군(神義軍)서방(書房) 3번⋅ 도방(都房) 36번을 옹위한 뒤 최항의 죽음을 발표함으로써 최항의 아들 최의가 정권을 이어받게 하였다.

1258년에 신의군 도령낭장(神義軍都領郎將) 박희실(朴希實) 등이 대사성 유경(柳璥), 별장 김인준, 장군 박송비(朴松庇), 도령낭장 임연(林衍) 등과 모의하여 최의를 제거하기로 하였다. 이런 사실을 김준의 아들 김대재(金大材)가 알게 되었고, 김대재는 장인인 최양백에게 알렸다. 이에 최양백은 거사에 따르는 척하면서 이를 최의에게 고발하였다. 그러나 미처 손을 쓰기도 전에 최양백은 김준에게 죽임을 당하였고, 최의와 그 일당도 살해당해 4대 60여 년의 최씨 정권은 종말을 고하고 말았다.

참고문헌

원전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논문

강재광, 「1250~1270년대 신의군의 대몽항전과 정치활동」(『한국중세사연구』 23, 한국중세사학회, 2007)
강재광, 「최씨가 가노출신 정치인의 역할과 무오정변의 성격」(『한국사연구』 127, 한국사연구회, 2004)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