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중종(中宗)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전기 제11대(재위:1506~1544) 왕.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중종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제11대(재위:1506~1544) 왕.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재위 1506∼1544. 본관은 전주(全州)이다. 이름은 역(懌)이다. 자는 낙천(樂天)이다. 성종의 둘째 아들로, 어머니는 정현왕후(貞顯王后) 윤씨(尹氏)이다. 비(妃)는 좌의정 신수근(愼守勤)의 딸이다.
제1계비(第一繼妃)는 영돈녕부사 윤여필(尹汝弼)의 딸 장경왕후(章敬王后)이며, 제2계비는 영돈녕부사 윤지임(尹之任)의 딸 문정왕후(文定王后)이다. 1494년진성대군(晉城大君)에 봉해졌다. 1506년 9월박원종(朴元宗)·성희안(成希顔) 등이 반정(反正)을 일으켜 연산군을 쫓아낸 뒤 왕으로 추대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중종은 연산군 때의 여러 가지 폐정(弊政)을 개혁하기 위해 홍문관을 강화하였다. 그리고 문신의 월과(月課)·춘추과시(春秋課試)·사가독서(賜暇讀書)주 01)·전경(專經) 등을 엄중히 시행하였다. 문벌세가를 누르고 새로운 왕도정치의 이상을 실현하려고 노력하였다.
특히 1515년 신진 사류인 조광조(趙光祖)를 등용해 우익으로 삼고, 그가 주장하는 도학(道學)에 근거한 철인군주정치(哲人君主政治)를 표방해 기성 사류인 훈구파를 견제하려 하였다. 유교주의적 도덕규범인 향약(鄕約)을 전국적으로 실시하였다.
현량과(賢良科)를 두어 친히 김식(金湜) 등 유능한 신진 사류 28명을 뽑아 언론·문필의 중요직에 등용해, 이른바 이들 사림파(士林派)를 중심으로 한 지치주의적(至治主義的) 이상정치를 행하려 하였다. 그러나 이들 신진 사림세력의 과격하고 지나친 개혁정치는 기성 훈구파의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중종 자신도 조광조 등의 지나친 도학적 언행에 염증을 느끼게 되었다. 이러한 중종의 심중을 헤아린 훈구파의 남곤(南袞)·심정(沈貞) 등이 반정공신(反正功臣)의 위훈삭제(僞勳削除) 문제를 계기로, 1519년 조광조 등이 당파를 조직해 나라를 뒤집어놓았다고 주장해 기묘사화를 일으켰다.
이를 계기로 신진 사림세력이 숙청됨으로써 개혁정치의 기운이 서서히 사라졌다. 심정 등 훈구파의 전횡이 자행되면서 중종대에는 정치적인 혼란이 계속되고 각종 옥사 등이 잇따라 일어났다.
1521년 기묘사화의 여파로 심정·남곤의 당인 송사련(宋祀連)의 신사무옥이 일어나 안처겸(安處謙) 등의 사림파가 다시 숙청되었다. 1524년 심정·남곤 등에게 쫓겨났다가 기묘사화 이후 정계에 복귀한 권신 김안로(金安老)가 파직되었다.
이듬 해 3월에는 윤세창(尹世昌) 등의 모역사건이 일어났다. 1527년 김안로의 아들 희(禧)가 심정·유자광(柳子光)을 제거하려고 일으킨 동궁의 작서(灼鼠)의 변이 일어나 경빈박씨(敬嬪朴氏)와 복성군(福城君)이 쫓겨나 원사(怨死)하였다. 이렇게 훈구파 상호간의 정권쟁탈전이 극심하게 벌어져 정국은 더욱 혼란해졌다.
1531년 그 동안 정권에서 소외되었던 김안로가 다시 집권하자 정계는 더욱 혼란에 빠졌다. 이에 대립해 중종의 외척인 윤원로(尹元老) 형제가 등장해 정계는 훈신과 척신 사이의 대립으로 발전해 김안로가 추방되었다. 이러한 척신의 대두는 마침내 1545년(명종 즉위년) 을사사화의 전주를 이루기도 하였다.
이처럼 중종대에는 정치적으로 조선 전기사회가 후기사회로 이행하는 과도기적인 시기로, 각종 모순이 일시에 쏟아져 나왔다. 그리하여 훈구세력과 신진 사림세력의 갈등, 훈구세력 내의 갈등 및 훈구세력과 척신세력 간의 세력다툼 등이 일어났다.
이러한 정국 불안은 국방정책에도 많은 혼란을 가져와 남왜북로(南倭北虜)에 시달렸다. 1510년 4월 삼포의 항거왜추(恒居倭酋)가 대마도주(對馬島主)의 지원을 받아 폭동을 일으켜 삼포왜란(三浦倭亂)이 일어났다. 이들은 한때 제포(薺浦)와 부산포(富山浦)를 함락시키고 웅천(熊川) 등을 공격해 경상도 해안 일대는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 이 난으로 조선과 일본의 통교가 중단되었다.
일본의 아시카가(足利) 막부의 간청으로 1512년 임신약조를 체결하였다. 종래 쓰시마에서 파견하던 세견선(歲遣船)과 조선정부에서 하사하던 세사미두(歲賜米豆)를 반감하였다. 또한 항거왜의 삼포 거주를 엄금하고 제포 하나만을 개항하는 등 왜인의 내왕을 엄격하게 제한하였다.
엄격한 규제정책에도 불구하고 국내 정국의 혼란이 계속됨으로써 왜변(倭變)이 자주 일어났다. 1522년 5월 추자도(楸子島) 왜변과 동래염장(東萊鹽場)의 왜변, 1525년 9월 전라도 왜변이 대표적이다. 중종 말년인 1544년 4월에는 왜선 20여 척이 경상도 사량진(蛇梁鎭)에 침입해 인마(人馬)를 약탈하였다. 이에 조정에서는 임신약조를 파기하고 왜인의 내왕을 금지하였다.
한편, 북방 국경지대에서는 야인(野人)들의 침탈이 잦아졌다. 1512년는 갑산(甲山)·창성(昌城) 등지에 야인들이 침입해 인마를 살상하고 재물을 약탈하였다. 이를 계기로 조정에서는 여연(閭延)·무창(茂昌) 등 4군(四郡)지대에 거주하는 야인의 퇴거를 권유하고, 6진(六鎭)지대에는 순변사(巡邊使)를 파견하였다.
또한 의주산성(義州山城)을 수축해 북방 방어에 노력하였다. 1524년에는 압록강 유역의 야인을 적극적으로 몰아냈다. 그러나 그 뒤에도 야인들은 생활 여건이 나은 6진·4군지대로 침입해 때로는 만포첨사(滿浦僉使)가 피살되는 등의 분쟁이 끊이지 않았다.
이처럼 남왜북로의 끊임없는 도전을 받자 왕권 호위를 강화하기 위해 정로위(定虜衛)를 설치하고, 왜구에 대비하기 위해 비변사(備邊司)를 설치하였다. 비변사는 변방에 외침이 있을 때, 지변사재상(知邊事宰相)들이 모여 방어를 의논하던 임시 합좌회의기관이었다. 그러나 뒤에 영설(永設) 합좌기관으로 발전해 군사적 기능뿐만 아니라 정치기관으로서 성격이 바뀌어 갔다.
이 밖에도 한때 무학(武學)을 설치하고, 편조전(鞭條箭)·벽력포(霹靂砲) 등을 제작해 외침에 대비하는 등 국방력 강화에 노력하였다. 그러나 정치적 불안과 함께 군사 질서가 허물어져 방군수포(放軍收布) 등이 행해지는 등 조선 후기사회로 이행하는 과정의 모순들이 노출되었다.
사회면에서는 유교주의 도덕윤리가 정착되어 갔다. 조광조 등을 등용한 초기에는 미신을 타파한다는 이유로 도교적 요소가 강한 소격서(昭格署)를 폐지하는 동시에 불교의 도승제도(度僧制度)를 폐지하였다. 또한 도성 안의 요승(妖僧)·무가(巫家)를 적발해 처치하고 새로이 절을 짓지 못하도록 하였다.
유교주의적 향촌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향약을 전국에 설치하였다. 한때 조광조 일파의 몰락으로 일시 주춤했으나, 그 뒤 유교주의화 정책은 더욱 추진되어 『소학』·『이륜행실(二倫行實)』·『속삼강행실(續三綱行實)』 등을 간행해 국민 교화에 힘썼다. 중종 말년에는 안향(安珦)을 모신 백운동서원(白雲洞書院)을 세우고, 중국 사신을 맞기 위한 영은문(迎恩門)을 세우는 등 유교주의적 도덕윤리를 정착시켜 나갔다.
오랜 재위 기간 동안 인쇄술이 발달하면서 많은 편찬사업도 진행되었다. 1516년에는 주자도감(鑄字都監)을 설치해 많은 구리활자를 주조해 인쇄술 발달에 기여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당시 사회에 긴요하게 요청되던 각종 서책이 편찬, 간행되었다.
즉, 최세진(崔世珍)·신용개(申用漑)·이행(李荇) 등을 중심으로 『사성통해(四聲通解)』·『속동문선(續東文選)』·『신증동국여지승람』 등이 편찬, 간행되었다. 1536년에는 찬집청(撰輯廳)을 설치해 권선징악을 주제로 한 서적들을 찬수 또는 번역하고, 역사·지리·언어·문학·사회의 각 방면의 문헌들을 편찬, 간행하였다.
『경국대전』·『대전속록』 등을 간행하였다. 1540년에는 역대의 실록을 등사해 사고(史庫)에 배치하였다. 또한 1542년 근정청(斤正廳)을 설치해 『대전속록』 이후 새로 반포된 법령을 모아 이듬 해 7월 『대전후속록(大典後續錄)』을 완성, 반포해 법률제도의 확립을 꾀하였다.
경제면에서는 저화(楮貨)와 동전의 사용을 적극 장려하였다. 1522년 2월에는 악포금단절목(惡布禁斷節目)을 반포해 악포의 유통을 막고, 두승(斗升)을 새로 만들어 도량형의 일원화를 꾀하였다. 한편, 1524년에는 전라도·강원도·평안도에 양전(量田)을 실시하였다.
또한 여러 차례에 걸쳐 의복·음식·혼인 등에 대한 사치를 금지했으며, 관리들이 신래자(新來者)를 포악하게 다루는 것을 금지하는 등 경제 재건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였다. 그러나 정치적인 혼란과 잦은 외침 등으로 실효를 크게 거둘 수가 없었다.
특기할 만한 사실은 1530년 4월 당시에 들어오기 시작한 서양의 세면포(細綿布)를 상의원(尙衣院)이 무역할 수 있게 한 것으로, 이는 지배층의 의생활에 변화를 일으켰다. 농업과 관계된 과학기술도 발달하였다. 즉 관천기목륜(觀天器目輪)·간의혼상(簡儀渾象)을 새로 만들어 비치하였다.
1534년 2월 명나라에 기술자를 파견해 이두석(泥豆錫)·정청(汀靑)의 조작법과 훈금술(燻金術)을 배워 오게 하였다. 1536년에는 창덕궁 안에 보루각(報漏閣)을 설치해 누각(漏刻)에 관한 일을 보게 하였다. 또한 1538년에는 천문·지리·명과학(命課學)에 관한 새로운 서적을 명나라에서 구입해 연구개발에 힘쓰게 하였다.
1544년 11월 14일 세자인 인종에게 왕위를 물려주고, 15일 창경궁의 환경전(歡慶殿)에서 재위 39년 만에 승하하였다. 시호는 공희휘문소무흠인성효대왕(恭僖徽文昭武欽仁誠孝大王)이다. 묘호는 중종(中宗)이다. 능호는 정릉(靖陵)으로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학문을 일으키고자 유능한 젊은 관료에게 휴가를 주어 독서에만 전념케 한 제도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차문섭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