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례원류시말 ()

조선시대사
사건
1715년(숙종 41)에 『가례원류(家禮源流)』가 간행되자 그 내용을 둘러싸고 벌어진 소론과 노론 사이의 정쟁.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1715년(숙종 41)에 『가례원류(家禮源流)』가 간행되자 그 내용을 둘러싸고 벌어진 소론과 노론 사이의 정쟁.
역사적 배경

일찍이 효종 때 유계(兪棨)가 주자의 『가례』에 단마다 해석을 붙여 『가례원류』를 편찬했으나 미처 간행하지 못하고 죽었다.

그 뒤 80년이 지나 1713년(숙종 39)에 당시 좌의정 이이명(李頤命)이 간행되어야 할 필요성을 제기하고, 또 저자의 손자인 이상기(李相基)가 용담현령(龍潭縣令)으로 있으면서 간행하려 했으나, 재력이 부족하여 이 실정을 왕에게 고하고 책의 간행을 위해 관찰사에게 물력을 지원해줄 것을 요청, 왕의 허락를 받았다.

그리하여 1715년 권상하(權尙夏)의 서문과 정호(鄭澔)의 발문을 추가하여 출간되었다. 책이 출간되자 정호의 발문 가운데 소론 윤증(尹拯)이 스승 송시열(宋時烈)을 등지고 당쟁을 조장했다는 내용이 들어 있어 정계에 파문을 크게 일으켰다.

유계와 윤증의 아버지 윤선거(尹宣擧)는 송시열과 더불어 교분이 두터운 사이로 서인의 맥을 이루고 있었으며, 더욱이 윤증은 유계·송시열 두 사람의 문하생이었다.

그런데 1673년 윤증으로부터 윤선거의 묘갈명을 부탁받은 송시열이 일찍이 윤선거가 학문적으로 그와 대립하던 윤휴(尹鑴)와 절교하지 않았던 점에 불만, 자신의 글이 아닌 박세채(朴世采)의 행장을 그대로 인용한 뒤 야유하는 뜻의 글을 지어주었다.

이에 그것을 불쾌하게 여긴 윤증은 스승 송시열의 학덕에 회의를 느끼게 되었다. 특히, 1681년 송시열의 학문과 덕행에 결함이 있다는 내용의 서신이 송시열에게 전해져 양인 사이의 감정은 갈수록 날카로워졌다.

그리하여 실각한 남인의 처벌을 둘러싸고 윤증을 영수로 하는 온건론자와 송시열을 영수로 하는 강경론자로 갈라져, 1683년에 마침내 서인은 소론과 노론으로 분당되었다(회니시비).

경과

그러한 배경 아래서 책이 출간되자 윤증의 아들 윤행교(尹行敎)는 유계가 책의 저자인 점에 이의를 제기, 그의 할아버지 윤선거와 공저임을 주장하였다. 그리고 정호의 발문에 격분한 소론 측은 노론을 공박, 노론과 소론 사이의 정쟁으로 비화하였다.

소론측의 전라도 유생 유규(柳奎)는 서문과 발문의 삭제를 요구했으며, 노론측의 대사간 이관명(李觀命)과 수찬 어유구(魚有龜)는 유규를 배척하고 정호를 비호하는 소를 올렸다. 『가례원류』의 출간과 더불어 시작된 노론과 소론 사이의 정쟁은 숙종이 정호를 파직시키고 유상기를 나주에 유배시키는 것으로 일단락 되는 듯 하였다.

결과

이듬해 윤선거의 문집 『노서유고(魯西遺稿)』가 간행되자, 그 내용 가운데 효종에 대한 불손한 언사가 발견됨에 따라 책은 훼판되고, 윤선거 부자의 관직을 추탈했으며, 정호는 대사헌에, 유상기는 유배에서 풀려나 감찰에 각각 복직되었다. →가례원류

참고문헌

『숙종실록』
『당의통략(黨議通略)』
『이조당쟁사연구』(강주진, 서울대학교출판부, 1971)
「한국당쟁사」(성낙훈, 『한국문화사대계』 Ⅱ, 고려대학교민족문화연구소, 1965)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