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정 ()

목차
관련 정보
불교
인물
개항기 송광사 금련의 제자가 되어 법맥을 계승한 승려.
이칭
금명(錦溟)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61년(철종 12)
사망 연도
1930년
출생지
전라남도 순천
목차
정의
개항기 송광사 금련의 제자가 되어 법맥을 계승한 승려.
내용

성은 김씨(金氏), 호는 금명(錦溟). 가야왕의 후예 학성군 완(鶴城君完)의 후손으로 아버지는 통정대부(通政大夫) 상종(相宗)이며, 어머니는 완산이씨(完山李氏)이다. 14세 때 어머니가 중병을 앓자 2년 동안 잠시도 곁을 떠나지 않고 간호하였다.

17세 때 아버지의 명으로 출가하여 송광사(松廣寺)금련(金蓮)의 제자가 되었으며, 경파(景坡)에게서 구족계(具足戒)를 받았다. 그 뒤 전국의 이름있는 강원(講院)을 다니면서 대종장(大宗匠)으로부터 가르침을 받아 불교의 중요 경전뿐만 아니라 육경(六經)과 노장학(老莊學)까지도 모두 섭렵하였다.

30세에 스승인 금련의 법맥을 잇고 화엄사(華嚴寺)에서 개강하였으며, 뒤에 송광사로 옮겨 후학들을 지도하다가 나이 70세, 법랍 53세로 입적하였다. 제자로는 용은(龍隱)·완섭(完燮) 등이 있으며, 저서로 『금명집』 1권이 있다.

참고문헌

『금명집(錦溟集)』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