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윤복 ()

목차
관련 정보
미인도(신윤복 작)
미인도(신윤복 작)
회화
인물
조선후기 「미인도」, 「단오도」, 「선유도」 등의 작품을 그린 화가.
이칭
입보(笠父)
혜원(蕙園)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58년(영조 34)
사망 연도
미상
본관
고령(高靈)
주요 관직
도화서 화원|첨절제사
내용 요약

신윤복은 조선후기 「미인도」·「단오도」·「선유도」 등의 작품을 그린 화가이다. 1758년(영조 34)에 태어났고 사망일은 미상이다. 도화서의 화원으로 벼슬은 첨절제사를 지냈다. 풍속화를 비롯하여 산수화와 영모화에 능했다. 특히 한량과 기녀를 중심으로 한 남녀간의 낭만이나 애정을 다룬 풍속화에서 명성이 자자했다. 섬세하고 유려한 필선과 아름다운 채색을 사용한 풍속화는 세련된 감각과 분위기로 조선후기 도회의 생활상과 멋을 생생하게 전해준다. 김홍도와 더불어 조선후기 풍속화를 개척한 대표적 화가로서 후대의 화단에 많은 영향을 끼쳤다.

목차
정의
조선후기 「미인도」, 「단오도」, 「선유도」 등의 작품을 그린 화가.
내용

본관은 고령(高靈). 자는 입보(笠父), 호는 혜원(蕙園). 화원(畵員)이었던 한평(漢枰)의 아들이다. 도화서(圖畵署)의 화원으로 벼슬은 첨절제사(僉節制使)를 지냈다. 풍속화를 비롯하여 산수화와 영모화에도 능했다.

산수화에서 김홍도(金弘道)의 영향을 토대로 참신한 색채 감각이 돋보이는 작품을 남기기도 하였다. 하지만 한량과 기녀를 중심으로 한 남녀간의 낭만이나 애정을 다룬 풍속화에서 특히 이름을 날렸다. 그의 풍속화 등은 소재의 선정이나 포착, 구성 방법, 인물들의 표현 방법과 설채법(設彩法) 등에서 김홍도와 큰 차이를 보인다.

그는 남녀간의 정취와 낭만적 분위기를 효과적으로 나타내기 위하여, 섬세하고 유려한 필선과 아름다운 채색을 즐겨 사용하였다. 그래서 그의 풍속화들은 매우 세련된 감각과 분위기를 지니고 있다. 또한 그의 풍속화들은 배경을 통해서 당시의 살림과 복식 등을 사실적으로 보여 주는 등, 조선 후기의 생활상과 멋을 생생하게 전하여 준다.

그의 대부분의 작품들에는 짤막한 찬문(贊文)과 함께 자신의 관지(款識)와 도인(圖印)이 곁들여 있다. 하지만 한결같이 연기(年記)를 밝히고 있지 않아 그의 화풍의 변천 과정을 파악하기는 어렵다. 김홍도와 더불어 조선 후기의 풍속화를 개척하였던 대표적 화가로서 후대의 화단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작가 미상의 풍속화와 민화 등에는 그의 화풍을 따른 작품들이 많다. 대표작으로는 간송미술관에 소장된 「미인도」와 『풍속화첩』이 있다. 『풍속화첩』에 수록된 주요 작품으로 「단오도(端午圖)」·「연당(蓮塘)의 여인(女人)」·「무무도(巫舞圖)」·「산궁수진(山窮水盡)」·「선유도(船遊圖)」 등이 있다.

참고문헌

『한국회화(韓國繪畵)의 전통(傳統)』(안휘준, 문예출판사, 1988)
『한국(韓國)의 미(美) 19 -풍속화(風俗畵)-』(안휘준 감수, 중앙일보사, 1985)
『한국회화사(韓國繪畵史)』(안휘준, 일지사, 1980)
『우리나라의 옛그림』(이동주, 박영사, 1975)
『한국회화대관(韓國繪畵大觀)』(유복렬 편, 문교원, 1969)
『근역서화징(槿域書畵徵)』(오세창, 계명구락부, 192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