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우인 ()

이재집
이재집
고전시가
인물
조선 후기에, 함경도경성판관, 경성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여익(汝益)
매호(梅湖), 이재(頤齋)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61년(명종 16)
사망 연도
1625년(인조 3)
본관
창녕
출생지
예천
주요 관직
함경도경성판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함경도경성판관, 경성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창녕(昌寧). 자는 여익(汝益), 호는 매호(梅湖) · 이재(頤齋). 경상도 예천 출생. 우부승지 조계형(曺繼衡)의 증손자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588년(선조 21)에 사마시에 합격해 진사가 됐고 1605년에 문과에 급제해 여러 벼슬을 지내다가 1616년(광해군 8)에는 함경도경성판관을 지냈다. 1621년에는 제술관(製述官)으로 있으면서 광해군의 잘못을 풍자했다가 그 글로 말미암아 3년간 옥에 갇혔다. 인조의 등극으로 풀려나 상주(尙州)의 매호(梅湖)에서 은거하며 여생을 마쳤다.

시 · 서예 · 음악에 뛰어나 삼절(三絶)이라는 평을 받기도 했다. 특히, 그의 가사집 『이재영언(頤齋詠言)』에는 「매호별곡(梅湖別曲)」 · 「자도사(自悼詞)」 · 「관동속별곡(關東續別曲)」 · 「출새곡(出塞曲)」 등 4편의 가사작품이 실려 전한다.

「매호별곡」은 1624년경 그가 노경에 은거하던 상주군 사벌면 매호리에서 자연을 벗하며 한가롭게 살아가는 소박한 선비의 정경을 노래한 작품이다. 「자도사」는 광해군을 풍자했다가 옥고를 치른 그의 나이 61∼63세 때인 1621∼1623년에 지은 것이다. 임금을 사모하는 충성스런 신하의 마음을 노래한 작품이다.

「관동속별곡」은 만년에 정철(鄭澈)「관동별곡」을 읽고 느낀 점 있어 전날 젊은 시절에 유람했던 관동지방을 추억하며 쓴 기행가사다. 내용에서 정철의 「관동별곡」과의 중복을 피하고 새로운 장소를 중심으로 노래하고 있다. 이 가사의 서문에는 「속관동별곡」이라고 하여 이 작품의 이름은 두 가지로 불린다.

「출새곡」은 1616년 가을에 경성부사로 부임하여 이듬해 봄에 변방의 산천풍토와 봄놀이를 두루 즐긴 뒤 쓴 기행가사이다. 서울의 흥인문을 떠나 임지인 경성에 다다르기까지의 노정에서 보고 느낀 것과 임지에서의 봄놀이, 그리고 변방의 목민관의 고독감 등을 노래했다. 저술로는 문집 『이재집(頤齋集)』과 가사집 『이재영언』이 있다.

참고문헌

「조우인의 가사집 ‘이재영언’」(김영만, 『어문학』10, 1963)
「관동속별곡」(고경식, 『경희문선』, 1962)
「매호별곡과 자도사」(고경식, 『자유문학』49, 1961)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