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다구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원나라에서 정동행성우승, 요양행성우승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이칭
준기(俊奇)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244년(고종 31)
사망 연도
1291년(충렬왕 17)
본관
당성(唐城: 지금의 경기도 화성시)
주요 관직
관령귀부고려군민총관|정동행성우승|요양행성우승
관련 사건
삼별초의난|일본정벌
정의
고려 후기에, 원나라에서 정동행성우승, 요양행성우승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당성(唐城: 南陽). 본명은 홍준기(洪俊奇), 홍다구는 어렸을 때의 이름이다. 할아버지는 고종 때 몽고에 투항한 홍대선(洪大宣)이며, 아버지는 역시 고종 때 몽고에 투항해 몽고의 고려 침략을 향도하였던 홍복원(洪福源)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몽고에서 출생하고 성장했으며, 어려서부터 종군하면서 용맹을 떨쳤다. 원나라 세조의 총애를 받아 세조가 홍다구라고 불렀다고 한다. 1261년(원종 2) 아버지의 관직을 이어받아 관령귀부고려군민총관(管領歸附高麗軍民摠管)에 임명되었다.

1263년에는 영녕공 왕준(永寧公 王綧)을 참소해 당시 왕준이 원에서 가지고 있던 고려 군민에 대한 관령권(管領權)을 탈취하였다. 1269년 원종이 임연(林衍)을 제거하기 위해 원나라에 군사를 요청하자 다음 해에 국왕 두련가(頭輦哥)를 좇아 3,000명의 귀부군(歸附軍)을 이끌고 처음 고려에 왔다.

이 때부터 봉주(鳳州)의 둔전총관부(屯田總管府)에 주둔하면서 당시 고려에 있던 부원세력의 중심이 되었다. 그리고 진도와 제주도의 삼별초 진압을 지휘하였으며, 계속해서 1274년 소용대장군 안무사 고려군민총관(昭勇大將軍安撫使高麗軍民總管)이 되어 일본 정벌을 위한 군량과 조선의 조달을 감독하였다.

곧 이어 동정우부도원수(東征右副都元帥)로서 일본 정벌에 참여하였다. 그러나 일본 정벌이 실패로 끝나자 1275년(충렬왕 1)에 원나라로 돌아갔다.

1277년 진국상장군 정동도원수(鎭國上將軍征東都元帥)에 임명되어 일본 정벌에 대비하였다. 하지만 때마침 원나라의 상도(上都)에서 지로와대(只魯瓦歹) 등이 반란을 일으켜 일본 정벌이 연기되자 승상(丞相) 백안(伯顔)을 좇아 상도를 공략해 전공을 세웠다.

그 해에 위득유(韋得儒) 등에 의해 김방경(金方慶) 무고사건이 일어나자 고려에 다시 들어왔다. 김방경을 고문하고 고의로 사건을 확대시켜 고려의 입장을 난처하게 하려다 충렬왕이 적극적인 외교 활동을 벌여 원나라로 소환되었다.

1279년 원나라에서 다시 일본 정벌을 추진하자 동정군(東征軍)의 지휘를 자청하였다. 고려의 거센 반대에도 불구하고 다음해에 용호위상장군 정동행성우승(龍虎衛上將軍征東行省右丞)에 임명되어 일본 정벌에 참여하였다. 그러나 이번 역시 일본 정벌이 실패로 끝나자 곧 원나라로 돌아갔으며, 이후 다시 고려에 오지 못하였다.

1284년에도 다시 정동행성우승에 임명되었으나 곧 일본 정벌 계획이 무산되었다. 1287년(충렬왕 13) 원나라에서 내안(乃顔)의 반란을 진압하는 데 공을 세워 요양행성우승(遼陽行省右丞)이 되었다.

이후 1290년에 병 때문에 사직하였다. 그 해에 내안의 여당인 합단(哈丹)이 고려를 침략하자 다시 기용되어 요양행성의 관리가 되었으나 다음해에 죽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원사(元史)』
『신원사(新元史)』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