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인좌(李麟佐)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정권에서 배제된 남인과 소론 강경파 세력을 중심으로 반란을 일으킨 주모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인좌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정권에서 배제된 남인과 소론 강경파 세력을 중심으로 반란을 일으킨 주모자.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명은 이현좌(李玄佐). 본관은 전주(全州). 충청도 청주목 괴산군 송면(지금의 충청북도 괴산군 청천면 송면리) 출신. 할아버지는 관찰사 이운징(李雲徵)이며, 윤휴(尹鑴)의 손서(孫壻)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본래 남인 가문에서 출생하였던 이인좌는 소론 당파와도 연대하는 입장이었다. 영조의 즉위로 소론이 정계에서 배제되자 정희량(鄭希亮)·이유익(李有翼)·심유현(沈維賢)·박필현(朴弼顯)·한세홍(韓世弘) 등 소론 과격파는 갑술환국 이후 정계에서 물러난 남인들과 공모하여 밀풍군(密豊君) 이탄(李坦)주 01)을 추대하고 무력으로 정권쟁탈을 꾀하였다.
이인좌는 대원수라 자칭하고 1728년(영조 4) 3월 15일 상여에 무기를 싣고 청주에 진입, 충청병사 이봉상(李鳳祥), 군관 홍림(洪霖), 영장(營將) 남연년(南延年) 등을 살해하고 청주성을 점령하였다. 이어서 각처에 격문을 돌려 병마를 모집하고 관곡을 풀어 나누어주는 한편, 서울을 향하여 북상하여 목천·청안(淸安)·진천을 거쳐 안성·죽산에 이르렀다.
이 때 반란진압을 위하여 출동한 도순무사 오명항(吳命恒)의 관군과 싸워 안성에서 패하자 죽산으로 도피하였으나, 계속적인 추격으로 산사에 숨었다가 신길만(申吉萬) 등 마을사람에게 잡혀 서울로 압송되었다. 그 해 3월 26일 친국에서 역모의 전모를 공술하고 다음날 대역죄로 군기시(軍器寺) 앞에서 능지처참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昭顯世子의 증손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오갑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