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왕 ()

목차
관련 정보
경주 신라 신문왕릉 좌측면
경주 신라 신문왕릉 좌측면
고대사
인물
통일신라의 제31대(재위: 681년~692년) 왕.
이칭
일초(日招)
시호
신문(神文)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692년
관련 사건
김흠돌의 반란
내용 요약

신문왕은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제31대 왕이다. 재위 기간은 681~692년이며 문무왕의 장자이다. 즉위하던 해에 일어난 귀족세력의 반란을 진압하고 철저히 숙청함으로써 왕권을 공고히 했다. 이를 바탕으로 중앙관제의 정비, 5소경제와 9주 및 군현제의 완성 등 지방통치체제 정비를 통해 전제왕권 중심의 통치질서를 완비했다. 9서당제 군사조직을 완성했고, 녹읍을 폐지하고 해마다 세조를 차등 있게 지급해 관리의 경제적 기반을 마련했다. 동해에서 얻었다는 만파식적은 일체의 정치적 불안을 진정시키려는 왕실의 소망이 담긴 평화의 상징물이다.

목차
정의
통일신라의 제31대(재위: 681년~692년) 왕.
개설

재위 681∼692. 성은 김씨, 이름은 정명(政明) 혹은 명지(明之), 자는 일초(日招). 문무왕의 장자이며 664년(문무왕 4)에 태자로 책봉되었다. 어머니는 자의왕후(慈儀王后)이고 왕비는 김씨로 소판(蘇判) 흠돌(欽突)의 딸이다. 왕이 태자일 때 비로 맞아들였으나 아들을 못 낳은 데다 아버지의 반란에 연좌되어 왕궁에서 쫓겨났다. 683년(신문왕 3)에 다시 일길찬(一吉飡) 김흠운(金欽運)의 딸을 왕비로 삼았다.

활동사항

신문왕대는 태종무열왕대부터 시작된 신라의 중대왕실의 전제왕권이 확고하게 자리잡힌 시기이다. 왕이 즉위하던 해, 왕의 장인인 김흠돌을 비롯한 파진찬(波珍飡) 흥원(興元), 대아찬(大阿飡) 진공(眞功) 등이 모반을 일으켰으나 모두 평정되었다. 김흠돌의 반란은 왕권전제화의 계기를 마련했다. 반란의 원인은 상세히 알 수 없으나 신문왕비인 그의 딸이 아들을 낳지 못한 사실과 모반사건 바로 전에 진복(眞福)상대등(上大等)에 임명된 사실에 관련지어 생각해 볼 수 있다. 이 사건에는 많은 귀족이 연루되었는데 신문왕은 주동자 뿐만 아니라 말단 가담자까지도 철저하게 숙청하였다. 문무왕 때 상대등이던 이찬(伊飡) 군관(軍官)의 경우 반란 모의사실을 알고도 고발하지 않았다는 죄목으로 살해되었다. 반란사건에 대한 주1로 군관과 같이 막중한 지위의 귀족을 숙청한 것은 근거가 미약해 보인다.

신문왕이 상대등으로 대표되는 귀족세력을 철저하게 탄압하가 위해 과감한 정치적 숙청을 단행함으로써 전제왕권의 확립을 꾀한 조처로 여겨진다. 이러한 신문왕의 의지는 두 차례에 걸쳐 전국에 반포된 교서(敎書)에 잘 반영되어 있다. 682년에 동해에서 얻었다는 주2도 위의 모반사건과 무관하지 않다. 만파식적에는 김흠돌의 반란과 같은 일체의 정치적 불안을 진정시키려는 왕실의 소망이 담겨 있었다. 이것은 전제왕권하의 신라의 평화를 상징하는 것이다. 같은 해에 유교적 정치이념에 입각한 인재교육과 양성을 목적으로 국학(國學)을 설립하고 여기에 경(卿) 1인을 두었다. 진덕여왕대에 이미 국학에 소속된 대사(大舍)라는 관직을 설치함으로써 국학설립을 위한 준비가 착수되기 시작했고 신문왕대에 비로소 완성을 보게 되었다. 한편 불교에도 관심을 두어 685년에는 봉성사(奉聖寺)망덕사(望德寺)를 준공하기도 하였다.

신문왕대에는 신라가 삼국을 통일한 뒤에 늘어난 중앙관서의 업무와 영역이 확대된 지방통치를 위한 제도정비도 이루어졌다. 우선 중앙관부에서는 682년에 위화부령(位和府令) 2인을 두어 인재등용에 관한 업무를 관장했다. 또 공장부감(工匠府監)과 채전감(彩典監) 각각 1인을 두었으며 686년에는 예작부경(例作府卿) 2인을 두었다. 687년에는 음성서장(音聲署長)을 경(卿)으로 올리고 688년에는 선부경(船府卿) 1인을 더 두어 늘어난 중앙관부의 업무를 처리하게 하였다. 특히 685년에는 각 관부에 행정실무를 담당하는 사지(舍知)가 설치됨으로써 문무왕대에 설치된 말단행정 담당자인 사(史)와 함께 영(令) · 경(卿) · 대사(大舍) · 사지(舍知) · 사(史)의 5단계 관직제도가 완성되었다.

지방 통치제도의 경우 689년에 왕경(王京)을 지금의 대구인 달구벌(達丘伐)로 옮기려다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 그러나 왕경의 편재에서 오는 불편함을 극복하기 위하여 685년에 서원소경(西原小京 : 지금의 충청북도 청주)과 남원소경(南原小京 : 지금의 전라북도 남원)을 설치했다. 한편 진흥왕대에 설치된 국원소경(國原小京)을 중원소경(中原小京 : 지금의 충주)으로 바꿈으로써 오소경제도를 정비하였다. 또한 신라가 영토를 확장하는 과정에서 수시로 설치해 온 군정적(軍政的) 성격의 주(州)도 685년에 완산주(完山州 : 지금의 전라북도 전주)와 청주(菁州 : 지금의 경상남도 진주)를 설치함으로써 삼국통일 후 영토의 효과적 지배를 위한 9주제(州制)를 비로소 완성하였다. 686년과 687년에는 여기에 따른 주 · 군 · 현을 정비하였다.

중앙의 군사조직의 경우 신라인을 중심으로 고구려 · 백제 · 보덕국 및 말갈인을 두루 포섭하여 구서당(九誓幢)을 완성하였다. 내외의 관제정비와 동시에 689년에는 관리에게 녹봉으로 지급하던 녹읍(祿邑)을 폐지하고 해마다 세조(歲租)를 차등 있게 지급해 관리의 경제적 기반을 마련해 주었다. 이것은 녹읍을 통한 관리들의 경제력 확대를 억제시킴으로써 전제왕권을 보다 강화시키기 위한 조처였다. 이와 같은 중앙 및 지방제도의 체계적 정비를 통해 전제왕권 중심의 통치질서를 완비한 신문왕은 687년에 직계조상인 태조대왕(太祖大王) · 진지대왕(眞智大王) · 문흥대왕(文興大王) · 태종대왕(太宗大王) · 문무대왕(文武大王)의 신령에게 제사를 지냄으로써 중대왕실의 정통성을 수립하는 신라오묘(新羅五廟)를 확립하였다. 이는 중국제후의 5묘제를 본뜬 것이다. 692년에는 당나라로부터 무열왕의 묘호(廟號)인 태종(太宗)이 당나라의 태종에 저촉된다는 외교적 간섭이 있었으나, 무열왕의 업적에 따른 불가피한 조처라 논함으로써 문제를 해결하기도 하였다. 능은 경상북도 경주시 내동면낭산의 동남에 있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삼국유사(三國遺事)』
「묘제(廟制)의 변천을 통하여 본 신라사회의 발전과정」(변태섭, 『역사교육』 8, 1964)
「신라의 녹음(祿邑)에 대하여」(강진철, 『이홍직박사회갑기념한국사논총』, 1969)
「무렬왕권의 성립과 활동」(신형식, 『한국사논총』 2, 1977)
「신라사의 시대구분」(신형식, 『한국사연구』 18, 1977)
「신라중대의 관료제와 골품제」(이기동, 『신라골품제사회와 화랑도』, 한국연구원, 1980)
「만파식적설화(萬波息笛說話)의 형성과 의의」(김상현, 『한국사연구』 34, 1981)
「新羅幢停考」(末松保和, 『新羅史の諸問題』, 東洋文庫, 1954)
주석
주1

법을 위반한 자를 알고 있으면서도 이를 수사 기관에 알리지 않음으로써 성립하는 범죄.    우리말샘

주2

신라 때의 전설상의 피리.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 전하는데, 신라 신문왕이 아버지 문무왕을 위하여 동해변에 감은사(感恩寺)를 지은 뒤, 문무왕이 죽어서 된 해룡(海龍)과 김유신이 죽어서 된 천신(天神)이 합심하여 용을 시켜서 보낸 대나무로 만들었다 하며, 이것을 불면 적병이 물러가고 병이 낫는 등 나라의 모든 근심, 걱정이 사라졌다고 한다.    우리말샘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