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은종 ()

목차
관련 정보
불교
단체
고려시대, 유식학을 전공하는 승려들로 구성된 불교 종단이다. 11세기 후반 인주 이씨 등 문벌 가문의 후원으로 성장하였고 조선 초까지 존속하였다.
이칭
이칭
유가업(瑜伽業), 유가(瑜伽), 유가종(瑜伽宗)
단체
해체 시기
1424년(세종6)
상위 단체
오교양종
내용 요약

자은종(慈恩宗)은 고려시대에 유식학을 전공하는 승려들이 모인 불교 종단이다. 「최계방묘지명」(1117)의 '자은종승통(慈恩宗僧統)', 「법주사자정국존비」(1342)의 ‘자은국일대사(慈恩國一大師)’, ‘대자은종사(大慈恩宗師)’ 등의 용례가 있다.

목차
정의
고려시대, 유식학을 전공하는 승려들로 구성된 불교 종단이다. 11세기 후반 인주 이씨 등 문벌 가문의 후원으로 성장하였고 조선 초까지 존속하였다.
변천 및 현황

소현 당시에는 자은종이라는 명칭은 보이지 않고 유가업(瑜伽業)이라 불렀다. 1111년(예종 6)에 세운 「금산사혜덕왕사비」에서도 ‘대유가업금산사(大瑜伽業金山寺)’라고 표현하고 있다. 고려시대에 자은종이라는 명칭이 사용된 최초의 용례는 1117년(예종 12)에 작성된 「최계방묘지명」에 나온다. 최계방(崔繼芳, 1045~1116)의 동생인 최상지가 출가하여 자은종 승통이 되었다는 기록이 그것이다. 최계방의 둘째 아들인 관오(觀奧, 1096~1185)는 삼촌 최상지에게 출가하여 수좌에 오르고, 법천사, 수리사(修理寺)의 주지를 역임하였다.

유가(瑜伽)라는 명칭도 줄곧 보이는데, 1294년(충렬왕 20)에 죽은 혜영(惠永, 1228~1294)의 비문인 「동화사홍진국존비(桐華寺弘眞國尊碑)」에는 ‘대유가 동화사주지 오교도승통(大瑜伽桐華寺住持五敎都僧統)’이라고 하여 자은종이 아닌 유가의 명칭 그대로를 쓰고 있다.

자은종이라는 명칭이 분명하게 드러나는 것은 자정국존(慈淨國尊) 미수(彌授)의 「법주사자정국존비(法住寺慈淨國尊碑)」에서이다. 이 비문에는 ‘자은국일대사(慈恩國一大師)’, ‘대자은종사(大慈恩宗師)’, ‘자은교관(慈恩敎觀)’ 등의 표현이 보인다. 따라서 이 비문이 만들어질 당시에는 종단의 이름이 자은종이었음을 알 수 있다. 미수는 혜영보다 20년쯤 뒤의 인물이다.

자은종이라는 이름은 조선시대에도 계속 등장한다. 1406년(태종 6) 3월의 의정부 계청(啓請)에는 불교 종파 11종 중에 자은종이 들어 있고, 그 이듬해 7종으로 축소된 종파의 이름 속에도 자은종이 보인다. 그러나 1424년(세종 6) 선종교종으로 종단이 통합되었을 때, 자은종은 교종 속에 포함되어 그 이름을 잃고 말았다.

참고문헌

원전

『태종실록(太宗實錄)』
『세종실록(世宗實錄)』

단행본

논문

김영태, 「오교구산(五敎九山)에 대하여」(『불교학보』 16, 불교문화연구소, 1979)
박광연, 「관단 사원과 계단(戒壇)-고려전기 금산사의 교단에서의 위상-」(『한국불교학』 88, 한국불교학회, 2018)

인터넷 자료

기타 자료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