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광단 ()

목차
관련 정보
근대사
단체
1911년 3월 북간도에서 대종교단에 의해 설립된 무장단체.
단체
설립 시기
1911년 3월
해체 시기
1919년 5월
설립자
서일|백순|현천묵|박찬익|계화 외
설립지
북간도 왕청현
상위 단체
대종교 총본사
후신
대한정의단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중광단(重光團)은 1911년 3월 북간도에서 대종교단(大倧敎團)에 의해 설립된 무장단체이다. 초기에는 민족학교를 설립해 인재 양성에 힘썼으며, 1917년부터 본격적으로 무장투쟁을 준비하였다. 북간도의 3 · 1운동을 주도하였으며, 1919년 5월 대한정의단(大韓正義團)으로 발전적으로 해체되었다.

목차
정의
1911년 3월 북간도에서 대종교단에 의해 설립된 무장단체.
변천 및 현황

1911년 3월 북간도로 망명한 대종교단에 의해 왕청현(汪淸縣)에서 설립되었다. 서일(徐一)이 단장이었으며 백순(白純), 현천묵(玄天默), 박찬익(朴贊翊), 계화(桂和), 김병덕(金秉德)[김성(金星)], 채오(蔡伍), 양현(梁賢), 이홍래(李鴻來)대종교의 간부들이 참여하였다.

무장투쟁을 지향하였으나 무기를 갖출 여력이 없었기에 한인 사회의 역량 강화에 주력하였다. 재만 한인의 실력 양성을 위해 민족학교를 설립해 인재 양성에 힘썼다. 1911년부터 1916년까지 25개에 이르는 학교를 설립하여 교장이나 교사로 활동하며 학교를 운영하고 교육을 실시하였다.

1916년 대종교 제2대 도사교(都司敎)에 오른 김교헌(金敎獻)이 이듬해 북간도로 망명하면서 본격적으로 무장투쟁을 준비하고 외교 독립운동을 전개하였다. 왕청현을 대일 항쟁을 근거지로 삼고 고평(高平)을 블라디보스토크에, 이민복(李敏馥)을 니콜스크-우수리스키에, 백순을 북만주 밀산(密山)에, 진학신(秦學新)을 북만주 소수분(小綏芬)에 파견하여 만주와 연해주의 독립운동 세력들과 연계하고자 하였다.

백순은 이범윤(李範允)과 함께 러시아와 중국 국경 지방을 순회하며 의병 모집을 하였다. 1918년 10월 계화는 폭탄 제조인을 고용해 길림(吉林)으로 가기도 하였다. 김성 · 정신(鄭信)을 파리평화회의 대표단으로 파견하였으나, 중도에 귀환하고 말았다.

1919년 3 · 1운동이 일어나자 대종교인들을 모아 왕청현, 안도현(安圖縣), 연길현(延吉縣)을 중심으로 만세시위운동을 전개하였다. 3 · 13 용정(龍井) 만세시위운동 직후에는 연길현 국자가(局子街)에서 대일 항전을 위한 인적 지원과 군자금 마련을 위해 비밀조직 '자유공단(自由公團)'을 결성하고 매월 1인당 1원씩 회비를 징수하기로 결의하였다.

1919년 5월 대종교단이 대일 항전의 실행 단체로 대한정의단(大韓正義團)을 설립하면서 발전적으로 해체되었다.

참고문헌

단행본

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독립운동사』 5(독립유공자사업기금운용위원회, 1973)

논문

이숙화, 「대한군정서의 성립과 독립군단 통합운동-총재 서일의 활동시기를 중심으로-」(『역사문화연구』 63, 한국외국어대학교 역사문화연구소, 2017)
신용하, 「大韓(北路)軍政署 獨立軍의 硏究」(『한국독립운동사연구』 2,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1988)
집필자
윤상원(전북대학교 역사학과)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