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편수관 ()

고려시대사
제도
고려 후기, 춘추관(春秋館) 소속으로 3품 이하 관원이 겸임하는 관직.
제도/관직
설치 시기
1325년(충숙왕 12)
소속
춘추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충편수관은 고려 후기, 춘추관(春秋館) 소속으로 3품 이하 관원이 겸임하는 관직이다. 1325년(충숙왕 12)에 예문춘추관(藝文春秋館)을 예문관과 춘추관으로 분리하면서 춘추관에 설치되었다. 그 전신은 사관(史館)의 수찬관(修撰官)이며 충수찬관, 겸편수관과 같이 국사를 직접 수찬하는 임무를 맡았다.

정의
고려 후기, 춘추관(春秋館) 소속으로 3품 이하 관원이 겸임하는 관직.
설치 목적

춘추관의 관원으로 3품 이하 관원이 겸임하였다. 고려에서는 국초부터 역사를 수찬하기 위한 관부로 사관(史館)을 설치하였다. 그 사관에는 감수국사(監修國史) · 수국사(修國史) · 동수국사(同修國史)가 있고 다음으로 수찬관(修撰官)이 있으며, 그 아래 직사관(直史館)이 있었다. 1308년(충렬왕 34)에 충선왕이 사관을 문한서와 합하여 예문춘추관(藝文春秋館)으로 개편하였다.

1325년(충숙왕 12)에는 예문관과 춘추관을 분리하고 그 소속 관원의 직위와 품계를 개정하였다. 이때 수찬관을 충수찬관(充脩撰官) · 충편수관 · 겸편수관(兼編修官)으로 분화시켜 개칭하였다. 사관의 수관찬을 한림원 3품 이하가 겸하였는데 그 후신인 충수찬관, 충편수관, 겸편수관도 3품 이하 관원으로 겸임하게 하였다.

충편수관을 역임한 인물을 보면 충목왕 대에 정사도(鄭思道), 공민왕 대에 성석린(成石璘), 우왕 대에 김구용(金九容), 김제안(金齊顏) 등이 있었다. 이들은 좌부대언, 전의령, 삼사좌윤, 병부낭중으로 충춘추관편수관(充春秋館編修官)을 겸임하였다.

임무와 직능

충편수관은 충수찬관, 겸편수관과 같이 국사를 직접 수찬하는 임무를 맡았다. 그 전신인 사관의 수찬관이 감수국사의 총괄 아래 국사를 수찬하는 일을 전담하였다. 그 직임을 계승한 충수찬관 등도 국사를 직접 편찬하였다. 각 관청에서 춘추관에 보낸 기록을 일력(日曆)으로 만들고 사고(史稿)를 작성하며 실록을 편찬할 때 주역을 맡았다. 이들은 문신으로 대부분 과거 급제자이었다. 충수찬관, 충편수관, 겸편수관의 직명은 임명되는 관리의 품계에 따른 구분이며 임무에는 차이가 없었다.

변천 사항

고려 말기인 1375년(우왕 1)에 예문관과 춘추관을 다시 합쳐서 예문춘추관이라 칭하였다. 그 뒤 조선시대에 이르러 1401년(태조 1)에 춘추관이 예문관과 분리되어 독립하고 수찬관(정3품), 편수관(정3품~종4품) 등을 두었다.

참고문헌

원전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고달원원종대사혜진탑비(高達院元宗大師慧眞塔碑)」

단행본

박용운, 『"고려사" 백관지 역주』(신서원, 2009)
오항녕 『한국 사관제도 성립사』(일지사, 2009)
정구복, 『한국중세사학사 1』(집문당, 1999)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