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감복 ()

목차
관련 정보
홍의
홍의
의생활
물품
조선시대 궁중하례(宮中下隷)인 별감의 복식.
목차
정의
조선시대 궁중하례(宮中下隷)인 별감의 복식.
내용

별감은 액정서(掖庭署) 소속으로 그 직책과 배속(配屬)에 따라 대전별감·중궁전별감·세자궁별감·세손궁별감의 구별이 있었다. 이들은 궁중의 크고 작은 행사에 동원되고, 임금의 행차 때는 어가를 시위하는 직분을 맡았으므로 그 차림은 화려하고 위의(威儀)가 당당하였다.

별감복의 제식(制式)은 ≪경국대전≫과 ≪속대전≫·≪세종실록≫·≪가례도감의궤(嘉禮都監儀軌)≫·<한양가(漢陽歌)> 등의 기록을 통하여 대강을 알 수 있다. 또한 비원(祕苑)에 소장된 한말 별감복 5점으로 그 실제를 확인할 수가 있다.

문헌 기록에 보인 별감복은 대개 예복(禮服)과 상복(常服)으로 구분된다. 예복은 임금의 종묘제사 때와 교외동가(郊外動駕)·차비(差備) 등 특별행사 때의 차림이다. 건(巾)과 단령(團領)의 관복류(冠服類)와 초립(草笠)과 철릭[帖裡]의 융복류(戎服類)가 따로 있었다. ≪경국대전≫에 보면 별감의 예복은 자색의 건(紫巾), 청단령(靑團領), 조아(條兒)로 기록되고 있으니, 이는 ≪고려사≫의 별감복(紫羅頭巾·細條纏帶)을 이어받은 것이다.

세자궁별감은 청건으로 규정하였으며, 별감의 배속을 건색(巾色)으로 구분하였다. 이와 같은 복색(服色)은 후대에 이르러 청단령이 흑단령(黑團領)으로, 세자궁별감의 건색이 청→흑→초록으로 변천된 기록이 보이나, 동일한 것일 가능성도 있다. 별감의 단령은 품관(品官)의 관복 단령과 같은 형제(形制)의 옷이다. 그러나 옷감이 주(紬 : 비단옷감의 하나)인 것, 띠가 조아인 것과 부속제구(附屬諸具)에서 구별이 된다. 이 밖에 종묘제사 때의 별감복으로 복두(幞頭)와 자의(紫衣)의 기록이 보이나, 예외에 속하는 것이며 자의는 그 형채도 알 수가 없다.

별감의 융복은 행차 때의 제복으로 어가를 따라가는 사람들은 모두 홍철릭[紅帖裡)으로 성장하였기에 별감의 융복도 홍철릭이었다. 다만 그 두식(頭飾)은 특징적인 황초립(黃草笠)이었다. ≪탁지지(度支志)≫에 보면 홍철릭과 황초립은 한 해 건너, 두건(頭巾)은 해마다 네 차례씩 관에서 나누어 주었다. 행차에 눈비가 오면 모우(冒雨) 두건을 별도 지급하였다.

별감의 상복은 황초립·홍직령(紅直領)이며, 그 내습(內襲)은 겹주름[脥注音] 철릭이다. 비원에 소장된 별감복의 실물은 바로 별감 상복인 홍직령 5점이다. 3점은 무가 뒤로 넘어가고, 나머지 2점은 무가 뒤로 넘어가지 않고 옆이 막힌 특징이 있다. 소매 모양은 앞의 것은 두리소매이고, 뒤의 것은 직(直)배래로 앞의 것이 본디의 홍직령 모양이고, 뒤의 것은 개화기 두루마기에 가깝다. 이것은 이 무렵 관복 단령에 일어난 변화와 마찬가지의 변화라고 할 것이다.

이상과 같은 별감복의 구성은 <한양가>에 “초립 밑에 팔괘 놓고……·생초(生綃) 고은 홍의(紅衣)·숙초(熟綃) 창의 받쳐입고·보라 누비저고리에·외돌뜨기 누비바지·양색단 누비배자(褙子)·전배자 받쳐 입고”로 묘사되고 있다. ‘홍의’와 ‘창의’는 홍직령과 대창의의 별감 상복차림이며, 그 속에 바지·저고리를 착용한 것이다.

이 같은 별감복의 착용모습은 <한양가>에 “맵시도 있거니와·치장도 놀라울사”라 한 것으로 그 화려함을 짐작할 만하다. 또 신윤복(申潤福)이 그린 <유곽쟁웅 遊郭爭雄> 중 별감의 초립·홍직령 차림에서도 확인이 된다. 이로써 보면 별감복은 왕조사회에서 가장 멋진 것으로 여겼던 차림 중의 하나라고 할 것이다.

참고문헌

『경국대전』
「한양가(漢陽歌)」
『한국복식사연구』(유희경, 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 1980)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