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령산맥 ()

목차
관련 정보
자연지리
지명
소백산맥(小白山脈)의 추풍령(秋風嶺) 부근에서 갈라져 남서방향 뻗은 산맥.
정의
소백산맥(小白山脈)의 추풍령(秋風嶺) 부근에서 갈라져 남서방향 뻗은 산맥.
개설

길이 약 200㎞의 구릉성 산지이다.

명칭 유래

산맥의 이름은 전북특별자치도 정읍시와 전라남도 장성군 북이면 사이의 도 경계를 이루는 고개인 노령(蘆嶺)에서 유래하였다.

형성 및 변천

중간에는 완주의 운장산(雲長山, 1,126m), 진안의 마이산(馬耳山, 667m), 정읍의 내장산(內藏山, 763m), 금산의 대둔산(大芚山, 878m), 김제의 모악산(母岳山, 793m) 같은 화산암과 옥천층군의 퇴적암 및 화강암 산지가 솟아 있고, 소백산맥과의 사이의 산간지대에는 금강 유역의 영동군, 충청남도 금산군, 전북특별자치도 무주, 장수 진안군이 있으며, 섬진강 유역으로 임실군이 자리한다. 이 가운데 진안고원은 500m 내외의 고도를 이루는 고위평탄면으로 금강(錦江)이 발원한다. 이 산줄기는 논산천 · 만경강 · 동진강 등의 유역과 금강 · 섬진강 유역을 가르는 큰 분수계로서, 금강이 북류하고, 섬진강이 남류하며, 이밖에도 만경강과 영산강이 이 산맥에서 발원한다. 전주∼진안 간의 곰티재(熊峙, 427m)와 정읍∼장성 간의 노령(蘆領, 276m)이 주요 고개이다.

현황

산맥 내에는 대둔산도립공원, 덕유산국립공원, 무주구천동계곡, 내장산국립공원, 모악산과 마이산도립공원 등 천혜의 자연경관과 모악산의 금산사(金山寺) · 내장사 · 백양사 · 선운사(禪雲寺) · 불갑사(佛甲寺) 등 이름난 사찰이 많아 관광지로 이용된다. 전라선 · 호남선의 철도와 호남고속도로가 전북특별자치도와 전라남도의 경계를 이루는 산맥을 남북으로 종단한다.

참고문헌

『한국지지 총론(韓國地誌 總論)』(건설부 국립지리원, 1980)
『신한국지리(新韓國地理)』(강석오, 새글사, 1978)
「한국(韓國)의 산맥(山脈)」(권혁재, 『대한지리학회지 35(3)』, 대한지리학회, 2000)
「한국지형구(韓國地形區)」(박노식, 『대한지리학회지』, 대한지리학회 197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