퉁소 ()

목차
관련 정보
퉁소
퉁소
국악
유물
관악기의 하나.
이칭
이칭
퉁애, 통소
목차
정의
관악기의 하나.
내용

관대의 밑이 막히지 않고 통하였으므로 이러한 이름이 붙여졌다 한다. 퉁소는 고려시대에 당악(唐樂)에 쓰였고 조선 초의 『악학궤범』에도 당부(唐部)악기에 들었다. 그 뒤 민속악(民俗樂)에도 퉁애로서 널리 애용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현재 쓰이고 있는 퉁소에는 두 가지가 있다. 지공(指孔)이 뒤에 1개, 앞에 5개가 있고, 청공(淸孔)이 없는 것과 또 하나는 지공이 뒤에 1개, 앞에 4개가 있고 청공에 갈대청을 붙인 것인데, 후자를 일명 ‘퉁애’라고도 한다.

전자는 정악(正樂)에 사용되며, 후자는 민요나 시나위 등의 반주에 쓰인다. 『악학궤범』에 “퉁소에 갈대청을 붙여 소리를 맑게 한다.”는 기록이 있는 것으로 미루어 보아 퉁애는 조선왕조에 들어와서 청공을 첨가, 개량한 것으로 보인다. 퉁소는 오래 묵은 황죽(黃竹)을 재료로 하여 단소(短簫)보다 굵고 크게 만들어 길이가 55㎝에 내경이 2㎝나 된다.

청공이 있으며 지공은 뒤에 하나, 앞에 다섯, 끝에 쓰지 않는 양방공(兩旁孔)이 있다. 정악용(正樂用) 퉁소는 적(篴)과 지공에 있어서 같으면서도 반규법(半竅法)을 쓰지 않고, 저취법(低吹法)·평취법(平吹法)·역취법(力吹法)에 의하여 D○에서 f″까지 두 옥타브 반의 음역(音域)을 가진다.

오늘날의 퉁소는 향악(鄕樂)에 맞도록 개량되었고, 종묘제례악이나「보허자(步虛子)」·「낙양춘(洛陽春)」과 같은 당악계(唐樂系)의 음악에는 사용되지 않고 향악의 독주악기로서 널리 보급되고 있다.

참고문헌

『악학궤범(樂學軌範)』
관련 미디어 (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