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선조(宣祖)

조선시대사제도

 1552년(명종 7)∼1608년(선조 41).   조선 제14대 왕.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선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구리 동구릉 목릉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제도
성격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552년(명종 7)∼1608년(선조 41).조선 제14대 왕.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재위 1567∼1608. 본관은 전주(全州). 초명은 균(鈞), 뒤에 연(昖)으로 개명하였다. 1552년 11월 11일 한성(漢城) 인달방(仁達坊)에서 출생하였다.
중종의 손자이며, 덕흥대원군(德興大院君)초(岧)의 셋째아들이고, 어머니는 증영의정(贈領議政) 정세호(鄭世虎)의 딸인 하동부대부인(河東府大夫人) 정씨(鄭氏)이다. 비는 박응순(朴應順)의 딸 의인왕후(懿仁王后)이며, 계비는 김제남(金悌男)의 딸 인목왕후(仁穆王后)이다.
명종의 사랑을 받았으며 성장하자 하성군(河城君)에 봉해졌고, 1567년 명종이 후사없이 죽자 즉위하였다. 즉위 초년에 오로지 학문에 정진하여 매일 강연(講筵)에 나가 경사(經史)를 토론하였다. 밤늦도록 독서에 열중하여 제자백가서(諸子百家書)를 읽지 않은 것이 없었으며, 만년에는 특히 『주역』 읽기를 좋아했다.
훈구세력(勳舊勢力)을 물리치고 사림(士林)들을 대거 등용하였다. 명유(名儒) 이황(李滉)과 이이(李珥) 등을 극진한 예우로 대하여 침체된 정국에 활기를 불러일으키고자 힘을 다하였다.
당시 사유(師儒)를 선발함에 문사(文詞)에만 치중하는 경향이 두드러져 있는 데다 관리를 뽑는 데도 오직 과거에 의거해 선비의 습속이 문장에만 치우쳐져 있었다. 이러한 병폐를 없애기 위해 학행(學行)이 뛰어난 사람을 발탁, 각 고을을 순행하며 교회(敎誨)에 힘쓰도록 하였다.
유일(遺逸)을 천거하도록 하여 징사(徵士) 조식(曺植)·성운(成運) 등 유능한 인재들을 관계(官階)에 구애받지 않고 초서(超敍)하기도 하였다. 『유선록 儒先錄』·『근사록 近思錄』·『심경 心經』·『소학』 등 치도(治道)에 관계되는 서적과, 윤기(倫紀)를 부식(扶植)하기 위하여 『삼강행실 三綱行實』을 짓도록 하고 이것을 모두 간행, 널리 읽히도록 하였다.
그 밖에 기묘사화 때 화를 당한 조광조(趙光祖)에게 증직(贈職)하는 등 억울하게 화를 입은 사림들을 신원(伸寃)하고 그들에게 해를 입힌 남곤(南袞) 등의 관작을 추탈하여 민심을 수습하기도 하였다.
또한 을사사화를 일으켜 윤임(尹任)·유관(柳灌) 등을 죽이고 녹훈(錄勳)의 영전(榮典)까지 받았던 이기(李芑)·윤원형(尹元衡) 등을 삭훈(削勳)하였다.
명나라 『대명회전 大明會典』 등 중국 역사에 이성계(李成桂)가 고려의 권신(權臣) 이인임(李仁任)의 후예라는 그릇된 사실이 선조 대까지 200년간이나 전해 내려온 것을 윤근수(尹根壽) 등을 사신으로 보내어 시정하도록 하였다.
선조 대에 들어와 정국을 주도하던 사림들은 1575년(선조 8)에 이르러 김효원(金孝元)·심의겸(沈義謙)을 각각 중심 인물로 하는 당쟁을 벌여 동인(東人)·서인(西人)으로 분당되었으며, 정론(政論)이 둘로 갈라져 조정이 시끄러워졌다.
이이의 양파 조정에도 별로 효과를 보지 못하다가 1591년 세자책봉 문제로 집권한 동인도 서인에 대한 논죄 문제로 남북으로 다시 분열되었다. 이로써 정계는 당쟁에 휘말렸으며 국력은 더욱 쇠약해졌다.
이 무렵 1583년과 1587년 2회에 걸쳐 이탕개(尼蕩介)가 주동이 된 야인(野人)들이 반란을 일으켜 경원부가 함락되고 부내(府內)의 모든 진보(鎭堡)가 그들의 손에 들어갔다. 이에 온성부사 신립(申砬)과 첨사 신상절(申尙節) 등을 시켜 그들을 무너뜨리고 두만강을 건너 그들의 소굴을 소탕시켰다.
1590년 일본의 동태가 수상하여 통신사 황윤길(黃允吉), 부사 김성일(金誠一) 등을 일본에 파견해 그 곳 동향을 살펴오게 하였다. 그러나 다음 해 돌아온 두 사람은 서로 상반된 보고를 하였다. 이에 국방 대책을 제대로 세우지 못하고 있던 중, 1592년 4월에 임진왜란이 일어났다.
부산진을 필두로 각 고을이 무너지고 왜군이 침략한 지 보름 만에 서울도 위급하게 되자 수성(守城) 계획을 포기하고 개성으로 물러갔다. 도성이 무너지자 다시 평양으로 퇴각했으며, 임진강의 방어선도 무너져 의주로 피난하는 한편, 고급사(告急使)를 명나라에 보내 원병을 요청하였다. 이와 아울러 세자 광해군(光海君)에게 분조(分朝)를 설치하게 하여 의병과 군량 확보에 열중하도록 하였다.
각처에서 의병이 봉기해 적의 후방을 위협했고 무기력했던 관군도 전력을 가다듬어 각처에서 승첩(勝捷)을 거두었다. 바다에서는 이순신(李舜臣) 등 우리 수군이 제해권(制海權)을 완전 장악했고, 명나라 원군이 와서 우리 관군과 함께 빼앗겼던 평양성을 수복하였다.
권율(權慄)의 행주대첩으로 적의 사기가 꺾여 1593년 4월에 강화를 조건으로 한성에서 철수하여 남으로 퇴각하자, 이 해 10월 왕이 환도하였다. 다음 해 훈련도감을 설치, 군사 훈련을 강화시키고 투항해 온 왜군에게 조총(鳥銃) 쏘는 방법과 탄환 만드는 기술을 관군에게 가르치도록 하였다.
임진왜란 초기에는 왜군을 격퇴하는 것이 급선무였으므로 군공사목(軍功事目)을 규정하여 군공을 세운 자는 신분에 따라 응분의 논공(論功)을 시행하는 등 비상책을 강구하였다. 그런데 전쟁이 장기화되고 명나라 원군이 오랜 기간 머물게 되어 군량미 조달이 심각한 국면에 이르게 되었다.
이에 납속(納粟)을 한 자에게도 납속사목(納粟事目)에 규정한 논공을 설시하도록 하였다. 군공을 세운 자나 납속을 한 자는 논공을 할 때, 주로 공명첩(空名帖)이나 실직(實職)을 주었으므로 하층 신분을 가진 자가 양반으로 격상되는 일이 많아져 조선 후기 신분의 변화를 초래하였다.
임진왜란 중에 굶어 죽는 사람이 속출하고 심지어 사람끼리 서로 잡아먹는 일까지 있어 백성들의 생활이 극도로 궁핍하게 되었다. 이에 매일 왕에게 공급되는 쌀의 양을 줄여서 굶주리는 사람을 진휼하는 데 보태도록 하였다. 그리고 곳곳에 산재한 유해(遺骸)를 수집해서 단을 설치하고 제사를 올리게 하였다.
1597년 명나라와 일본간에 진행되던 강화 회담이 깨지고 재차 왜군이 침입하자(丁酉再亂), 다시 명나라에 원병을 청하는 한편, 관군의 정비를 촉구하였다.
임진왜란 중에 3궁(三宮)이 소진되고 귀중한 전적(典籍)을 보관한 춘추관(春秋館)이 불타 귀중 도서가 소실된 것을 애석해 하여 각처에 흩어져 있는 서적들을 거두어 모아 운각(芸閣)주 01)에 보관하도록 하였다.
또한 불타서 없어진 문묘(文廟)에 단(壇)을 설치하고 제사를 드려 전쟁 중에도 윤기(倫紀)의 소중함을 대내 외에 알렸다. 궁궐이 불타 정릉동(貞陵洞) 행궁(行宮)에 거처하게 되자 실의에 잠긴 선조는 불에 탄 옛 궁궐터에 초가를 지어 옮기려고 하였다. 명나라 장수가 왕의 거처가 초라함을 보고 궁궐의 영건(營建)을 권했으나 왜군의 깊은 원수를 갚기 전에는 지을 수 없음을 분명히 하였다.
정유재란 때, 우리 수군 함대가 부산에 총집결하자 이를 염려하고 병(兵)은 뜻하지 않은 곳에 나올 수 있는 것이니 부산에만 강한 군사를 집결시킬 것이 아니라 호남 지역도 소홀해서는 안되며 육지에도 험한 곳에 군대를 배치하는 것이 계책임을 역설했다는데 그 추측은 들어맞았다.
왜란이 끝난 뒤 1604년에 호성(扈聖)·선무(宣武)·청난(淸難) 등의 공신을 녹훈하여 전쟁의 마무리를 짓고 전후 복구 사업에 힘을 기울였다. 그러나 흉년이 거듭되고 동인·서인의 당쟁은 더욱 격심해져서 커다란 시련을 받았다.
더욱이 죽기 직전에 측근을 불러 적자 영창대군을 보필해달라고 유언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고 광해군의 즉위와 함께 영창대군의 수명을 단축하는 결과만 가져왔다.
두 대비 모시기를 친어머니 섬기듯 효도가 지극하였다. 성품이 본디 검소하여 화려한 것을 좋아하지 않았다. 성색(聲色)이나 오락에 괘념하지 않았고, 음식과 의복도 절제하여 비빈이나 궁인들이 감히 사치하지 못하였다. 항상 절용(節用)하고 농민들의 노고를 생각해 한 톨의 낟알을 땅에 떨어뜨리는 것도 용납하지 않았다.
서화에도 뛰어났다. 이를 안 명나라 이여송(李如松)이 선조의 어필(御筆)을 청했으나 거절하였다. 시호는 소경정륜입극성덕홍렬지성대의격전희운현문의무성예달효대왕(昭敬正倫立極盛德洪烈至誠大義格天熙運顯文毅武聖睿達孝大王)이고, 묘호는 선조(宣祖)이며, 능호는 목릉(穆陵)으로 경기도 구리시 인창동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校書館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장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