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호 ()

자연지리
개념
사주, 사취 등이 만의 입구를 막아 바다와 분리되어 형성된 호소(湖沼)(湖沼).
내용 요약

석호는 사주, 사취 등이 만의 입구를 막아 바다와 분리되어 형성된 호소(호수와 늪)이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석호는 함경남도의 광포이다. 강릉의 경포, 주문진의 향호, 속초의 청초호, 고성의 삼일포 등도 유명한 석호이다. 서해안의 석호는 밀물 때는 호소를 이루지만 썰물 때는 갯벌이 노출된다. 동해안의 석호는 하천에 의한 토사 유입으로 매립되고 있는 중이다. 서해안의 석호도 펄의 유입으로 축소되고 있다. 석호는 해안습지의 한 종류로 하구습지에 해당한다. 육상과 해양의 점이지대로 제3의 생태계로 간주되며 다양한 생물의 보고이다.

정의
사주, 사취 등이 만의 입구를 막아 바다와 분리되어 형성된 호소(湖沼)(湖沼).
개설

강원도함경남도 · 함경북도의 해안에 많이 발달되어 있다. 강릉경포(鏡浦), 주문진의 향호(香湖), 속초청초호(靑草湖) · 영랑호(永郎湖), 고성삼일포(三日浦) · 송지호(松池湖) · 화진포(花津浦), 통천강동포(江洞浦) · 천아포(天鵝浦), 정평광포(廣浦), 영흥의 상포(上浦) · 하포(下浦) 등은 유명한 석호들이다.

연원 및 변천

석호는 지형학상 주1나 사주의 발달로 의 입구가 좁혀짐으로써 형성되는 해안지형으로서, 세계적으로는 바닷물로 이루어진 석호가 보편적으로 발달되어 있다. 또한 형성 과정에서 사빈 · 주2와 복잡한 상호 유기적인 시스템을 유지하고 있다. 사주가 발달하여 석호가 만들어진 뒤에는 계속되는 퇴적물에 의해 석호는 결국 매립된다.

서해안의 석호는 만의 입구 양쪽에 사취가 발달되어 있고, 밀물 때는 호소를 이루지만 썰물 때는 갯벌이 노출된다. 석호는 약 4,000년 전에 후빙기(後氷期)의 해면이 현재의 수준으로 거의 높아진 이후에 형성되었다.

내용

함경남도의 동남쪽 함주군과 정평군 사이에 있는 광포(廣浦)가 우리 나라에서 가장 큰 석호로서 주위가 14㎞에 달한다. 일반적으로 석호를 바다로부터 분리시키고 있는 사취 · 사주는 사구(砂丘) · 사빈(砂濱)으로 구성되어 있다. 잔잔한 호수와 푸른 바다, 사구의 송림(松林)과 사빈의 깨끗한 모래는 서로 어우러져 훌륭한 경치를 이룬다.

화진포 석호는 최대수십 3.7m, 호수면적 2.37㎢로서 우리 나라에서 현존하는 가장 큰 규모의 석호이다. 내호와 외호로 구성된 화진포 석호는 내호와 외호가 평소에는 통로가 닫혀 있지만 장마나 폭풍에 의해 바다와 일시적으로 연결되는 갯터짐 현상이 보인다. 고성의 삼일포와 강릉의 경포는 예로부터 관동팔경의 경승지로서 이름이 매우 높다. 동해안의 석호는 담수호(淡水湖)로 되어 있고, 담수성 어류가 서식한다.

석호로는 하천이 유입하는데, 작은 석호는 사주로 바다와 완전히 분리되어 있으나 비교적 큰 석호는 모두 좁은 수로를 통하여 바다와 연결되어 있어서 하천은 석호를 통하여 바다로 유출된다. 다만 속초 청초호는 항구로 이용되는데 어선을 드나들게 하기 위하여 수로를 넓고 깊게 인위적으로 유지시켰기 때문에 담수호가 아니다. 이것은 서해안의 일부 지역에서도 볼 수 있는데 바다로 돌출하여 파랑의 작용을 많이 받는 안면도를 중심으로 나타난다. 서해안은 주3가 크다. 따라서 서해안의 석호는 조류가 활발히 드나들며, 수로가 비교적 넓게 유지되고 있다.

현황

동해안의 석호는 하천에 의한 토사 유입으로 매립되고 있는 중이다. 따라서 석호는 계속 축소되고, 그 주변에서는 농경지가 계속 확장되고 있다.

서해안의 석호도 펄의 유입으로 축소되고 있으며, 간척 사업에 의하여 석호가 완전히 농경지로 변하기도 하는데, 대표적인 예는 안면도 승언리의 방포(榜浦)에서 볼 수 있다.

의의와 평가

석호는 해안습지의 한 종류로서 해안습지 중 하구습지에 해당한다. 최근에는 지리적 위치면서 육상과 해양의 주4로서 제3의 생태계로 간주하기도 한다. 습지보전법상으로는 내륙습지에 포함하기도 하고, 환경부에서는 동해안 석호 면적 중 20∼30%만을 습지로 인정한다. 습지는 호소에서 육지로 변해가는 중간단계인데, 다양한 생물의 보고이며 고환경 복원에 중요한 자료이자 완충역할을 하는 중요한 지형이다.

참고문헌

『한국의 지형』(권동희, 한울, 2006)
「태안반도(泰安半島)와 안면도(安眠島)의 해안지형(海岸地形)」(권혁재, 고려대학교교육논총 8, 1981)
「주문진(注文津)∼강릉간(江陵間)의 해안지형해안지형(海岸地形海岸地形)과 해빈퇴적물질(海濱堆積物質)」(권혁재, 고려대학교교육논총 2, 1977)
「경호(鏡湖)의 지형학적(地形學的) 연구(硏究)」(오건환, 강능교육대학논문집 2, 1970)
주석
주1

모래가 해안을 따라 운반되다가 바다 쪽으로 계속 밀려 나가 쌓여 형성되는 해안 퇴적 지형. 한쪽 끝이 모래의 공급원인 육지에 붙어 있는 것이 특색이다. [우리말샘]

주2

해안이나 사막에서 바람에 의하여 운반ㆍ퇴적되어 이루어진 모래 언덕. 크게 해안에서 볼 수 있는 해안 사구와 사막에서 볼 수 있는 내륙 사구로 나뉜다. 우리말샘

주3

밀물과 썰물 때의 수위(水位)의 차. 우리말샘

주4

서로 다른 지리적 특성을 가진 두 지역 사이에서 중간적인 현상을 나타내는 지역. 산록 지역 따위가 이에 속한다. 우리말샘

관련 미디어 (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