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인 ()

목차
관련 정보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시대에 양반(兩班)과 양인(良人)의 중간신분계급층.
내용 요약

중인은 조선시대에 양반과 양인의 중간신분계급층이다. 원래 중등 정도의 품격이나 재산을 가진 사람을 뜻하는 말이었으나 조선 후기에 들면서 중간신분층을 지칭하는 용어로 쓰였다. 주로 서울 중심가에 살던 역관·의관·산관·율관·화원 등의 기술관을 총칭하여 중인이라 했으나 경외 지역에서 일하는 향리·서리·역리 등의 행정실무자를 포함하여 이르기도 했다. 천차만별의 직역을 가지고 있어서 직역에 따른 사회적 대우와 국가의 반대급부가 달랐고 중인층 내에서도 신분 간의 차이가 컸다. 중인의 지식은 근대사회에 일차적으로 필요한 것이어서 근대 전환기에 크게 부각되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에 양반(兩班)과 양인(良人)의 중간신분계급층.
내용

중인이라는 용어는 비단 조선시대 중간신분층의 뜻으로뿐만 아니라 중등 정도의 품격(品格)이나 재산을 가진 사람을 뜻하기도 했다. 적어도 조선 전기에는 후자의 뜻으로 쓰여 온 셈이다. 전자의 뜻으로 쓴 것은 조선 후기부터였다.

한편 고려시대의 사료에는 중인의 용례가 보이지 않는다. 『고려사』에는 “개성부(開城府)의 5부와 외방(外方)의 주현은 백성으로서 양반을 삼고 천인으로서 양인을 삼아 호구를 거짓으로 조작하는 자는 법에 의거해 처단하였다.”라고 하여 신분 개념으로서의 양반 · 양인 · 천인은 보이나 중인은 보이지 않는다.

고려시대에는 아직 신분 분화가 철저하지 못해 중인이라 불릴 만한 중간신분층의 윤곽이 뚜렷하게 보이지 않았을 것이다. 결코 중간층에 해당하는 신분이 없는 것은 아니었다. 신분 재편성기인 조선 초기에도 마찬가지였다.

중인 신분이 성립되는 과정에 있었으므로 신분 개념으로서의 중인의 용례는 보이지 않는다. 중인이 신분 개념으로 쓰인 것은 조선 후기의 일이다.

이러한 중인도 두 가지 용례가 있다. 하나는 서울의 중심가에 살던 역관(譯官) · 의관(醫官) · 산관(算官) · 율관(律官) · 음양관(陰陽官) · 사자관(寫字官) · 화원(畫員) · 역관(曆官) 등 기술관(技術官)을 총칭하는 협의의 중인이다.

다른 하나는 기술관뿐만 아니라 향리(鄕吏) · 서리(胥吏) · 서얼(庶蘖) · 토관(土官) · 장교(將校) · 역리(驛吏) · 우리(郵吏) · 목자(牧子) 등 경외(京外)의 행정실무자들을 총칭하는 광의의 중인이다. 협의의 중인도 그들의 거주지가 서울의 중심부인 데서 생겼다는 견해와, 당론(黨論)에 가담하지 않는 중립분자들이기 때문에 중인이라는 명칭이 생겼다는 견해가 있다.

“조종(祖宗)의 제도에 중인과 소민(小民)에게는 조시(朝市) 근처에 머물러 살도록 허락하여 그 생리(生理)를 편하게 했으니 이것이 중로(中路)의 이름이 나온 까닭이다.”라고 한 데서 보이는 중인은 전자에 속하고, 현은(玄檃)의 주장은 후자에 속한다.

즉 현은은 그의 <중인내력지약고(中人來歷之略考)>에서 당론에 들지 않는 사부(士夫)의 유족(裕足)으로 실용학문을 세수(世守)한 청족(淸族)을 중인이라 한다고 했다. 중인의 연원에 대하여는 중인 세가의 보첩(譜牒)을 살펴보면 세수관직이 대개 10세 안팎인 점을 들어 당론이 처음으로 일어난 때라고 하였다.

그가 중인, 즉 기술관을 미화하여 양반과 다를 바 없는 사부의 유족인 청족이라고 주장한 것은 그 자신이 중인 명가(名家)의 하나인 천녕현씨(川寧玄氏) 출신이었기 때문일 것이다. 이처럼 협의의 중인 개념은 조선 중기에 생긴 것으로 보인다.

현은도 “중인의 연원이 사부의 유족됨은 명확하되 그 칭호를 얻은 증거가 자세하지 않아 어떤 사람은 말하기를 중종시대에 얻었다 하며, 어떤 사람은 말하기를 사부와 상인(常人) 사이에 존재해 얻었다.”라고 말하여 협의의 중인 칭호가 조선 중기부터 쓰여 왔다는 점을 암시하고 있다.

협의의 중인 칭호가 조선 중기에 나온 것으로 되어 있는 데 비하여, 중간신분층을 총칭하는 광의의 중인 칭호는 조선 후기에 이르러서야 쓰이게 되었다.

정약용(丁若鏞)의 가좌표(家坐表)에 ‘중(中)’으로 표기된 신분을 ‘향(鄕)’의 아래이고 ‘양(良)’의 위라 하고, ‘향’은 ‘토관의 무리’라 하며, ‘양’은 ‘낮으나 천하지 않은 자’라 했으니 중인은 향족과 양인 사이에 있던 중간층임을 알 수 있다.

『균역사목 均役事目』에서는 유족한 양인으로서 교생(校生)이나 선무군관(選武軍官)이 된 자들이 스스로 중인이라 한다고 하였다. 이들은 양인에서 중인으로 상승한 부류이다. 이러한 산발적인 신분층으로서의 중인 개념은 이중환(李重煥)『택리지 擇里志』황현(黃玹)『매천야록 梅泉野錄』에 종합적으로 정리되어 있다.

이들 기록에 의하면 중인은 비단 기술관만이 아니라 서얼 · 서리 · 향리 · 장교 · 방외한산인(方外閑散人) 등 광범한 신분을 포함한 넓은 의미의 중인, 즉 중간계층으로서의 중인을 의미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와 같이 중간신분층을 의미하는 중인 개념은 조선 후기에 이르러서야 사용되었다.

그렇다고 하여 중간신분층으로서의 중인 개념을 조선 후기에만 국한해 써야 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이를 조선 초기까지 소급해 써도 무방하다. 중인층은 이미 조선 초기부터 성립해 가고 있었기 때문이다. 중인은 양인 · 천인과 마찬가지로 자연스러운 신분 명칭으로 적합하다.

중인층은 조선시대의 다른 어떤 신분층보다 복잡하게 구성되어 있었다. 위로는 양반층과 비슷한 지위에 있는 축들이 있는가 하면 아래로는 천인과 비슷한 지위를 가진 축들도 있다. 이것은 중인층이 천차만별의 직역(職役)을 가지고 있어서 직역에 따른 사회적 대우와 국가의 반대급부가 달랐기 때문이다.

조선시대에 신분은 직역을 담당하는 전제가 되지만 반대로 직역에 의해 신분이 규정되기도 하였다. 중인의 내부구조가 복잡한 것도 이 때문이다. 중인층이 이와 같이 복잡하게 구성되어 있었기 때문에 이를 구성하는 신분 간의 차이도 컸다.

이는 한품서용제(限品敍用制)에 잘 나타난다. 같은 중인층 안에도 정3품 당하관(正三品堂下官)이 한품인 기술관과 정5품이 한품인 토관과 정7품이 한품인 서리를 구별하였다. 향리 · 역리 · 우리 · 목자는 아예 관계(官階)도 없었으나 향리는 대체로 토관에 준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신분층 안에도 또 다른 몇 개의 층이 있었다.

기술관 중에도 정3품 당하관이 한품인 역관 · 의관 · 산관 · 율관 등 상급기술관과 정7품 참하관(正七品參下官)이 한품인 천문관 · 도류(道流) · 화원 등 하급기술관과 잡직계(雜職階)를 받는 잡직기술관이 있었다. 그러나 잡직기술관은 중인이 아니라 천인이 담당하는 관직이었다.

기술관 중에도 간혹 당상관이나 봉군(封君)을 받는 경우도 있었으나 이는 특별한 예에 불과하다. 향리에도 호장층(戶長層)과 육방향리층(六房鄕吏層)과 색리층(色吏層)의 세 층이 있었다. 호장층은 수령의 고문역을 맡고, 육방향리층은 이 · 호 · 예 · 병 · 형 · 공 육방의 직임을 분담했다. 색리층은 기타 각종 이역(吏役)을 담당하였다.

고려시대의 향리도 대상(大相) · 중윤(中尹) · 좌윤(左尹) 등의 향직을 받는 호장층과 병정(兵正) · 창정(倉正) · 옥정(獄正) 등의 지방행정실무를 담당하는 기관층(記官層)과 각색잡무를 담당하는 사층(史層)이 있었다. 색리층을 천역으로 보는 경우가 많으나 이는 양반의 입장에서 천역이지 양인 · 천인들의 입장에서 천역은 아니다.

이것이 천인이 담당하는 잡직과 다른 점이다. 또한 고려시대에 향리가 맡았던 주현군(州縣軍)의 도령(都令) · 별정(別正) · 교위(校尉) 등 도군직(都軍職)이 조선시대에 장교로 바뀌었다. 따라서 장교는 중인층에 속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고려시대에 주현군의 별장(別將)은 호장층이, 교위 · 대정(隊正)은 기관층이 담당한 것으로 보아 장교에도 두 층이 있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서리에도 녹사층(錄事層)과 서리층(書吏層)의 두 층이 있었다. 녹사는 양반의 음직(蔭職)으로 활용되기도 한 상급서리이다.

서리는 말단 이속들을 총칭하는 하급서리였다. 서리는 유품관(流品官)과 구별된다는 점에서 향리와 일치하나, 일정한 정품(定品)을 받는다는 점에서 향리와 구별된다.

이와 같이 중인층은 복잡하게 구성되어 쉽게 일반성을 찾기 어렵다. 그러나 중인은 대체로 양반에는 미치지 못하고 양인보다는 우위에 있던 조선시대의 중간신분이라든가, 양반에서 도태되거나 양인에서 상승한 자들이라는 것은 공통된 점이다.

양반들은 생산노동은 노비에게 맡기고 복잡하고 민심을 잃기 쉬운 대민업무는 중인에게 일임한 채, 자신은 시부(詩賦)를 즐기며 왕도정치를 구가할 수 있었다. 양반들은 중인을 행정사역인(行政使役人)으로 역사(役使)하기 위해 이들을 신분적으로 얽어매고 관념적 · 제도적으로 철저히 차별하였다.

이에 중인은 양반정권에 기생하면서 착취와 비행을 자행했다. 행정실무에 종사하는 까닭에 그들은 언행이 세련되고 생활이 깔끔했으며 대인관계에 밝았다. 생활양식뿐만 아니라 그들이 쓰는 문서양식도 따로 있었으며, 시문(詩文)까지도 독특하였다. 따라서 가히 중인문화(中人文化)라고 할 만한 생활규범을 갖추고 있었다.

중인이 담당한 업무는 양반사회에서는 2차적이었으나 근대사회에서는 1차적으로 필요한 지식이었다. 따라서 근대화에서는 중인층의 진출이 어느 신분층보다도 뚜렷했다. 중인은 양반문화에 대한 집착이 적었고, 또한 그들이 습득한 지식이 새로운 체제에 적용하기 쉬웠기 때문이다.

참고문헌

『고려사』
『고려사절요』
『조선왕조실록』
『비변사등록』
『경국대전』
『균역사목』
『택리지』
『정다산전집』
『매천야록』
「잡과시취에 대한 일고찰」(이홍렬, 『백산학보』 3, 1967)
「조선초기의 향교」(이성무, 『한성이상옥박사화갑논문집』, 1970)
「조선후기의 기술관과 그 지위-중인층의 성립문제를 중심으로-」(이성무, 『혜암류홍렬박사화갑기념논총』, 1971)
「조선초기상급관리성중관-성중관의 녹사로의 일원화과정-」(한영우, 『동아문화』 10, 1971)
「사림파의 유향소복립운동」(이태진, 『진단학보』 34, 1972)
「조선초기의 신분제도」(이성무, 『동아문화』 13, 1976)
「조선초기 지리지의 편찬」(정두희, 『역사학보』 69, 1976)
「조선전기 중인층의 성립문제」(이성무, 『동양학』 8,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소, 1978)
「조선시대 중인의 계급적 성격」(한영우, 『조선문화』 9, 1988)
「조선시대 첩자녀의 재산상속과 존재양태일분재기 분석에 의한 접근」(배재홍, 『대구사학』 39, 1990)
「조선전기 처첩분간과 서얼」(배재홍, 『대구사학』 41, 1991)
「조선조 중인계층시고 1」(정무룡, 『경성대논문집』 12-3, 1991)
「조선조 중인계층시고 2」(정무룡, 『경성대논문집』13-3, 199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