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남문집 ()

학남문집
학남문집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이회경의 시 · 서(書) · 기 · 제문 등을 수록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이회경의 시 · 서(書) · 기 · 제문 등을 수록한 시문집.
편찬/발간 경위

이회경의 증손 이종흡(李鐘翕)이 간행했으나, 간행 연대는 나타나 있지 않다. 권두에 유필영(柳必永)의 서문이 있다.

서지적 사항

8권 4책. 목판본. 규장각 도서·장서각 도서·국립중앙도서관 등에 있다.

내용

권1에 시·서(書), 권2·3에 서, 권4에 서·잡저, 권5·6에 잡저·서(序), 권7에 기(記)·발(跋)·잠(箴)·명(銘)·찬(贊)·축문·제문, 권8에 제문·전(傳)·묘갈명, 부록으로 김대진(金岱鎭)을 비롯한 친구와 문생·족척들이 쓴 만장과 제문, 이재영(李在永)·김도화(金道和)가 쓴 행장, 묘갈명 등이 수록되어 있다.

서(書)는 스승인 유범휴(柳範休)에게 『대학』·『맹자』·『주자대전(朱子大全)』 등의 의심나는 곳을 물은 문목(問目)이 붙은 것에서부터 유치명(柳致明)·유정문(柳鼎文)·박규수(朴珪壽) 등 많은 인사와 교환한 것에 이르기까지, 주로 학문과 의리에 관한 내용의 서찰이 많다. 특히, 이재목(李在穆)과의 별지 문답에서 『중용』의 ‘연비어약(鳶飛魚躍)’과 『대학』의 ‘격물치지(格物致知)’의 연관성을 논한 것은 『중용』과 『대학』의 표리관계를 밝힌 독특한 견해다.

잡저의 「연우문답(蓮友問答)」은 세상의 치란, 인물의 현부, 군자와 소인, 인간의 처세, 공부하는 방법 등에 대해 연꽃을 가상 인물로 등장시켜 문답한 것이다. 『중용』을 사대지(四大支)·육대절(六大節)로 축소해 1장의 지면에다 전체를 그려 넣은 「중용도(中庸圖)」, 『대학』의 삼강령(三綱領)·팔조목(八條目)을 3단계로 나누어 축소하여 도시(圖示)한 「대학도(大學圖)」, 무불경(無不敬)을 중심에 넣고 구용(九容)·구사(九思)를 가로 배열한 「경신도(敬身圖)」 등이 주목된다.

치자(梔子) 꽃에다 중앙의 한 줄기를 극(極)으로 정하고, 밖으로 『예기』 옥조편(玉藻篇)의 구용(九容), 『논어』의 구사(九思), 『대학』의 팔조, 『중용』의 구경(九經), 『서경』 홍범(洪範)의 구주(九疇), 고요모(皐陶謨)의 구덕(九德), 문왕(文王)의 후천팔괘(後天八卦), 순(舜)의 구장(九章) 등을 배열해 그 꽃 한 송이 속에 만물의 이치가 들어 있다고 기술한 「천화만수일관도(天花萬殊一貫圖)」는 역작으로 손꼽힌다. 그밖에 「태극도설(太極圖說)」·「대학대지(大學大旨)」·「홍범도설(洪範圖說)」·「조문록(朝聞錄)」 등도 저자의 사상을 파악하는 데 중요한 자료다.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