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판서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판서(判書)

    고려시대사제도

     고려 후기의 정3품 관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판서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 후기의 정3품 관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고려 전기 상서육부(尙書六部)의 정3품 관직인 상서가 개칭된 것이다. 1275년(충렬왕 1) 원나라의 내정간섭으로 상서육부가 전리사(典理司)·군부사(軍簿司)·판도사(版圖司)·전법사(典法司) 등 4사(四司)로 개편되면서 처음 설치되었다. 정원은 각 사마다 1인씩으로 되어 있었다.
    이전의 상서는 대개 추밀원의 추신(樞臣)들에 의해 겸직되었으나 판서는 그렇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각 사의 최고관직인 판사가 여전히 재신(宰臣)들이 겸직해 각 사의 실질적인 장관이었다.
    이후 1298년(충렬왕 24) 충선왕이 관제를 개혁하면서 4사가 전조(銓曹)·병조(兵曹)·민조(民曹)·형조(刑曹)·의조(儀曹)·공조(工曹) 등 육조체제로 개편되고 다시 상서로 개칭되었다. 그러나 같은 해에 충선왕이 퇴위하고 관제가 복구되면서 육조가 4사로 개편되고, 다시 판서로 설치되었다.
    1308년(충렬왕 34)에도 충선왕에 의해 4사가 선부(選部)·민부(民部)·언부(讞部) 등 삼부(三部)로 개편되었는데, 이 때 판서는 전서(典書)로 개칭되었고 정원도 늘어나 각 부마다 2∼3인으로 되었다. 그 뒤 4사체제가 부활되면서 다시 각 사마다 1인씩 배정됐다가 1356년(공민왕 5) 고려 전기의 육부체제가 복구되면서 상서로 개칭되었다.
    1362년에는 4사에 예의사(禮儀司)와 전공사(典工司)를 합쳐 6사체제가 성립되면서 판서도 다시 설치되었다. 1368년 6사가 선부(選部)·총부(摠部)·민부(民部)·이부(理部)·예부(禮部)·공부(工部) 등 육부로 개편되자 판서는 상서로 바뀌었다. 그러다가 1372년에 다시 6사 체제로 환원되면서 복치되었다.
    이후 1389년(공양왕 1) 6사가 이조(吏曹)·병조(兵曹)·호조(戶曹)·형조(刑曹)·예조(禮曹)·공조(工曹) 등 육조로 개편되었지만 판서는 변함없이 존속하였다. 조선시대에 들어서 1392년(태조 1) 각 조의 장관으로 전서를 두어 한때 폐지되었다. 그러다가 1405년(태종 5) 육조의 권한이 강화되면서 정2품 관직으로 복치되어 조선의 관제로 정착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변태섭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