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취려 ()

고려사열전 / 김취려
고려사열전 / 김취려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후기 평장사 판병부사, 평장사 판이부사, 문하시중 등을 역임한 무신.
이칭
이칭
김취려(金就呂), 위열(威烈)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172년(명종 2)
사망 연도
1234년(고종 21)
본관
언양(彥陽)
출생지
울산광역시 울주군
주요 관직
상장군| 병마사|평장사 판병부사| 평장사 판이부사| 문하시중
내용 요약

김취려는 고려후기 평장사 판병부사, 평장사 판이부사, 문하시중 등을 역임한 무신이다. 1172년(명종 2)에 태어나 1234년(고종 21)에 사망했다. 1216년에 거란의 잔존 세력이 침략하였을 때 섭(攝) 상장군으로 전공을 세웠다. 이후 고려군을 이끌고 몽골군과 합세하여 거란을 토벌하였다. 이를 계기로 고려와 몽골은 형제맹약을 맺었다. 그러나 이에 반발한 세력이 의주에서 반란을 일으키자, 중군을 이끌고 토벌하였다. 거란의 잔여 무리까지 토벌하여 북쪽 국경을 안정시키는 공을 세웠다. 1232년 강화로 천도한 이후 문하시중에 올랐다.

정의
고려후기 평장사 판병부사, 평장사 판이부사, 문하시중 등을 역임한 무신.
개설

김취려(金就礪, 金就呂로도 쓴다)는 고려 고종거란(契丹)유종(遺種)의 침략을 격퇴하는 데에 지대한 공로를 세운 무신이다. 본관은 언양(彥陽)으로 할아버지는 금오위(金吾衛) 섭낭장(攝郎將) 김언량(金彦良)이고, 아버지는 금오위 대장군 김부(金富)이다. 어머니는 검교장군(檢校將軍) 행낭장(行郎將) 주세명(朱世明)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김취려는 부음(父蔭)으로 정위(正尉)가 된 뒤 중랑장과 장군을 거쳐 대장군에 올랐다. 1216년(고종 3) 8월에 거란유종이 침략하자 왕이 중군 · 우군 · 후군의 3군을 편성해 출정시켰다. 김취려는 섭(攝) 상장군으로서 후군을 지휘해 서북면 일대 전투에서 혁혁한 공을 세웠지만 그의 장남이 전사했다. 거란적이 대동강을 넘어 서해도로 진출했다. 김취려는 다음해 초에 상장군이 되어 거란적과 대치했다. 고려정부는 삼군을 5군(五軍)으로 개편해 거란적을 저지하려 했지만 패배했고, 김취려는 분투했지만 부상을 입은 채 돌아왔다.

거란적은 개경을 위협하더니 장단을 건너 동주(철원)를 함락하고 남하했다. 최충헌이 오군을 다시 개편하면서 김취려를 전군병마사(前軍兵馬使)로 삼았다. 이어진 전투에서 김취려의 전군은 때로는 패배하기도 했지만 자주 승리를 거두며 적을 추격해 제주(提州)에 이르더니 박달현(朴達峴) 전투에서 대승을 거두었다. 타격을 입은 거란적은 남하하지 못하고 동쪽으로 대관령을 넘어 등주, 함주를 지나 여진 땅으로 들어갔고, 김취려 군대는 여진 국경까지 추격했다. 거란적은 여진 병력을 추가해 다시 고려를 침략했는데, 김취려는 병이 들어 개경으로 돌아와야 했다.

김취려는 1218년(고종 5)에 상장군으로 판예빈성사(判禮賓省事)를 겸했다. 고려정부는 오군을 삼군으로 개편해 거란적을 저지하려 했지만 효과가 없자 조충(趙冲)으로 중군 원수 겸 서북면 원수를, 김취려로 병마사를 삼고 전군 · 좌군 · 우군 · 후군을 편성했다. 오군으로 편성한 것인데 조충은 원수로서 중군을 지휘했고, 김취려는 중군에서 병마사로서 부원수 역할을 한 것이었다. 조충과 김취려의 고려군이 거란적을 압박하니 거란적은 평양 동쪽 강동성으로 들어갔다. 합진(哈眞)의 몽골군 및 완안자연(完顔子淵)의 동진군이 강동성으로 향했다. 1219년(고종 6)에 고려군이 이 두 외국군과 연합해 강동성을 포위 공격하니 거란적이 항복했다. 합진이 조충과 김취려에게 요청해 몽골과 고려가 형제맹약(兄弟盟約)을 맺었다. 몽골 원수를 전송하다가 서경(西京) 재제사(齋祭使)에 임명되어 서경에서 제사를 지냈다. 의주(義州)에서 한순(韓恂)다지(多智)가 여러 성과 연결해 반란을 일으키자 김취려가 우군을 이끌고 중군 · 후군과 함께 토벌하다가 다음해에 추밀부사(樞密副使)에 올라 중군을 이끌고 토벌을 완료했다. 부하를 보내 거란의 잔여 무리까지 토벌하니 북쪽 국경이 안정되었다.

1221년(고종 8)에 추밀사(樞密使) 병부상서 판삼사사에, 다음해에 금자광록대부 참지정사 판호부사에 임명되었다. 1228년(고종 15)에 수태위(守太尉) 중서시랑평장사 판병부사에, 1230년(고종 17)에 평장사 판이부사에, 1232(고종 19년) 3월에 수대부(守大傅: 수태부) 개부의동삼사(開府儀同三司) 문하시랑평장사에 올랐다. 최우 무인정권이 1232년(고종 19) 6~7월에 개경에서 강화로 천도함에 따라 김취려도 강도(江都)로 이주해 문하시중에 올랐고 다음해에 특진(特進) 주국(柱國)을 받았다. 1234년(고종 21) 5월 21일 강도(江都)에서 63세로 사망하였으며, 7월 12일에 진강현(鎭江縣) 대곡동(大谷洞) 서쪽 기슭에 장례 지냈다.

상훈과 추모

시호 위열(威烈)을 추증받았고, 고종 묘정(廟庭)에 배향되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김취려묘지명」(김용선 편저, 『고려묘지명집성』, 한림대출판부, 1993)
「문하시랑평장사 판이부사 증시 위열공 김공 행군기(門下侍郞平章事判吏部事贈諡威烈公金公行軍記」(『익재난고(益齋亂藁』)
「김취려의 관력과 활동」(김용선, 『한국중세사연구』 30, 한국중세사학회, 2011)
「13세기 대거란전과 김취려」(윤용혁, 『한국인물사연구』 15, 한국인물사학회, 2011)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