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

연암집속집 / 열하일기
연암집속집 / 열하일기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후기 한성부판관, 면천군수, 양양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학자.
이칭
미중(美仲), 중미(仲美)
연암(燕巖), 열상외사(冽上外史)
이칭
연상(煙湘)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37년(영조 13)
사망 연도
1805년(순조 5)
본관
반남(潘南)
주요 관직
한성부판관|면천군수|양양부사
내용 요약

박지원은 조선후기 한성부판관, 면천군수, 양양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이자 학자이다. 1737년(영조 13)에 태어나 1805년(순조 5)에 사망했다. 과거에 실패한 후 벼슬에 뜻을 두지 않고 학문과 저술에 전념했다. 청 사절단을 수행, 북경·열하를 여행한 뒤 『열하일기』를 지었다. 이 책에는 청의 발전한 문물을 수용해 나라의 발전을 도모해야 한다는 북학사상이 담겨 있다. 뒤늦게 지방관으로 재직하며 그러한 사상을 직접 실천하기도 했다. 서학에도 관심이 많았고, 「허생전」 등 문학작품도 남겼는데 모두가 북학사상을 바탕에 깔고 있었다.

정의
조선후기 한성부판관, 면천군수, 양양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학자.
개설

본관은 반남(潘南). 자는 미중(美仲) 또는 중미(仲美), 호는 연암(燕巖) 또는 연상(煙湘) · 열상외사(洌上外史). 할아버지는 지돈녕부사(知敦寧府事) 박필균(朴弼均)이고, 아버지는 박사유(朴師愈)이며, 어머니는 함평이씨(咸平李氏) 이창원(李昌遠)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서울의 서쪽인 반송방(盤松坊) 야동(冶洞)에서 출생하였다. 성장하면서 신체가 건강하고 매우 영민해 옛사람의 선침(扇枕)과 온피(溫被) 같은 일을 흉내내기도 하였다. 아버지가 벼슬 없는 선비로 지냈기 때문에 할아버지 박필균이 양육하였다. 1752년(영조 28) 전주이씨(全州李氏) 이보천(李輔天)의 딸과 혼인하면서 『맹자(孟子)』를 중심으로 학문에 정진하였다.

특히 이보천의 아우 이양천(李亮天)에게서는 사마천(司馬遷)의 『사기(史記)』를 비롯해 주로 역사 서적을 교훈받아 문장 쓰는 법을 터득하고 많은 논설을 습작하였다. 수년간의 학업에서 문장에 대한 이치를 터득했으며, 처남 이재성(李在誠)과 평생 문우로 지내면서 학문에 충실한 조언자가 되었다.

1760년 할아버지가 죽자 생활은 더욱 곤궁하였다. 학문이 뛰어났으나 1765년 처음 과거에서 뜻을 이루지 못하였고, 이후로 과거나 벼슬에 뜻을 두지 않고 오직 학문과 저술에만 전념하였다. 1768년 백탑(白塔) 근처로 이사를 하게 되어 박제가(朴齊家) · 이서구(李書九) · 서상수(徐常修) · 유득공(柳得恭) · 유금(柳琴) 등과 이웃하면서 학문적으로 깊은 교유를 가졌다.

이때를 전후해 홍대용(洪大容) · 이덕무(李德懋) · 정철조(鄭喆祚) 등과 이용후생(利用厚生)에 대해 자주 토론했으며, 이 무렵 유득공 · 이덕무 등과 서부 지방을 여행하였다. 당시 국내 정세는 홍국영(洪國榮)이 세도를 잡아 벽파(僻派)였던 박지원의 생활은 더욱 어렵게 되고 생명의 위협까지 느끼게 되었다. 결국 황해도 금천(金川) 연암협(燕巖峽)으로 은거했는데 박지원의 아호가 연암으로 불려진 것도 이에 연유한다.

이곳에 있는 동안 농사와 목축에 대한 장려책을 정리하였다. 1780년(정조 4) 처남 이재성의 집에 머물다가 삼종형 박명원(朴明源)이 청의 고종 70세 진하사절 정사로 북경으로 가자, 수행(1780년 6월 25일 출발, 10월 27일 귀국)해 압록강을 거쳐 북경 · 열하를 여행하고 돌아왔다.

이때의 견문을 정리해 쓴 책이 『열하일기(熱河日記)』이며, 이 속에서 평소의 이용후생에 대한 생각을 구체적으로 표현하였다. 이 저술로 인해 문명이 일시에 드날리기도 했으나 문원(文垣)에서 호된 비판을 받기도 하였다.

그 뒤 1786년에 뒤늦게 음사(蔭仕)로 선공감감역에 제수된 것을 필두로 1789년 평시서주부(平市署主簿) · 사복시주부(司僕寺主簿), 1791년 한성부판관, 1792년 안의현감(安義縣監), 1797년 면천군수(沔川郡守), 1800년 양양부사를 끝으로 관직에서 물러났다.

안의현감 시절에는 북경 여행의 경험을 토대로 실험적 작업을 시도했으며, 면천군수 시절의 경험은 『과농소초(課農小抄)』 · 『한민명전의(限民名田議)』 · 『안설(按說)』 등을 남기게 되었다. 박지원이 남긴 저술 중에서 특히 『열하일기(熱河日記)』와 위의 책들은 박지원이 추구하던 현실 개혁의 포부를 이론적으로 펼쳐보인 작업의 하나이다.

특히 『열하일기(熱河日記)』에서 강조한 것은 당시 중국 중심의 세계관 속에서 청나라의 번창한 문물을 받아들여 낙후한 조선의 현실을 개혁하는 일이었다. 이 때는 명(明)에 대한 의리와 결부해 청(淸)나라를 배격하는 풍조가 만연하던 시기였다. 이 속에서 박지원의 주장은 현실적 수용력이 부족했으나 당시의 위정자나 지식인들에게 강한 자극을 불러일으키는 결과가 되었다.

북학사상(北學思想)으로 불리는 박지원의 주장은 비록 청나라에 적대적 감정이 쌓여 있지만 그들의 문명을 수용해 우리의 현실이 개혁되고 풍요해진다면 과감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이었다. 또한 조선에 대한 인식의 잘못을 지적하면서 개선책을 제시했으며, 나아가 역대 중국인들이 우리에게 갖는 왜곡된 시각을 바로잡는 방법도 서술하였다.

박지원는 서학(西學)에도 관심을 가졌다. 이는 자연과학적 지식의 근원을 이해하려 한 것이며 새로운 문물에 대한 애착을 보인 결과였다. 이러한 관심은 홍대용과의 교유에서 보이는 우주론의 심화를 위한 작업이며, 실제로 북경을 여행할 때 천주당이나 관상대를 구경하면서 서양인을 만나고 싶어하였다.

천문학에 깊은 관심을 보인 박지원이 펼친 우주의 질서는 당시의 중국학자들도 놀라게 했으며 이는 박지원이 가진 세계관의 확대와 전환을 의미한다. 나아가 당시에 풍미하던 주자학(朱子學)의 사변적 세계에만 침잠하는 것을 반성하면서 이론적 세계의 현실 적용, 곧 유학의 본질 속에서 개혁의 이론적 근거를 찾고자 하였다.

이 생각은 당시로서는 받아들여지기 어려운 주창이었으나 과감한 개혁 의지의 한 표출로 나타났다. 이 같은 생각을 집약한 것이 곧 이용후생 이후에 정덕(正德)을 이루는 방법이다. 이는 정덕을 이룬 뒤에 이용후생을 추구하는 방법과 비교할 때 발상의 일대전환이라 할 것이다.

이것이 박지원이 주창하는 실학사상(實學思想)의 요체이며 이를 위해 제시한 것들은 자기 주장의 완성을 위한 방도이다. 그 방도의 구체적 현상은 정치 · 경제 · 사회 · 군사 · 천문 · 지리 · 문학 등의 각 분야에서 나타났다. 특히 경제 문제에서는 토지개혁정책 · 화폐정책 · 중상정책(重商政策) 등을 제창했으며 현실의 문제를 개혁하지 않고는 미래의 비전을 찾기 힘들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박지원이 남긴 문학 작품 속에서도 이러한 생각이 잘 나타나고 있다. 곧 당시 주조를 이루는 복고적 풍조에서 벗어나 문학이 갖는 현실과의 대립적 현상을 잘 조화시켜, 시대의 문제를 가장 첨예하게 수렴할 수 있는 주제와 그 주제를 어떻게 표현할 것인가를 깊이 생각하였다.

이것은 박지원의 사고가 고정적 관념에서 벗어나 일대 전환을 시도한 것과 맥락을 이루며, 문학 작품의 매개체인 언어의 기능을 이해하고 당대에 맞는 문체 개혁을 주장하게 된 것이다.

법고창신(法古創新: 옛 것을 거울삼아 새로운 것을 창조함)으로 표현되는 이 말은 시속문(時俗文)의 인정을 의미하며 그렇다고 문승질박한 비평소품(批評小品)을 찬양한 것은 아니다. 고법(古法)을 버리는 이유는 새로운 현실을 인식하고 표현하는 문학을 창조하는 데 있었기에 새롭기 위해서 또다시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것이다.

그 다음으로 나타난 표현의 절제와 문장 조직 방법의 운용, 사실적인 표현 등은 박지원이 생각한 당대의 현실과 문학과의 관계를 연결짓는 방법들이었다. 이는 문집 속에 수록된 당시 교유했던 사람들의 문집서(文集序) 등에서 잘 나타나고 있다. 또한 박지원이 남긴 일련의 한문 단편(漢文短篇)들 속에서도 구체적으로 형상화되고 있다.

초기에 쓴 9편의 단편들은 대체로 당시의 역사적 현실이나 인간의 내면적인 세계 혹은 민족 문학의 맥을 연결하는 것들로서 강한 풍자성을 내포하고 있다. 「양반전(兩班傳)」의 경우는 조선시대 봉건사회의 와해와 그 속에서 군림하는 사(士)의 계급이 가지는 올바른 개념을 정립하고 있어 많은 문제점을 던져주었다. 다음으로 북경을 여행한 이후에 쓴 두 편의 단편은 여행기 속에 포함된 것으로 역시 박지원의 실학사상을 잘 대변하고 있다.

그 중에서 「허생전(許生傳)」은 중상주의적 사상과 함께 허위적 북벌론을 배격하면서 이상향을 추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어 당시 사회가 안고 있는 문제점을 잘 지적하고 있다. 이러한 일련의 작품들은 박지원의 사상을 나타내는 이론의 근거와 함께 그것을 실제로 작품화한 실례가 될 것이다.

박지원의 저술은 모두 『연암집(燕巖集)』에 수록되었다. 박지원이 가진 생각들이 당대의 사고와 많은 차이를 내포하고 있어서, 실제로 1900년 김만식(金晩植) 외 23인에 의해 서울에서 처음 공간된 문집은 책을 초록한 형태였다. 박지원의 손자 박규수(朴珪壽)우의정을 지냈으면서도 할아버지의 문집을 간행하지 못했음은 문집 내용이 갖는 의미를 짐작케 한다.

저술에서 특이한 점은 문집 대부분이 논설을 중심으로 한 문장이 대부분이며, 시는 각체를 합해 42수가 전부이다. 이 점에 대해 아들 박종간(朴宗侃)은 「영대정잡영(映帶亭雜咏)」(권제4) 말미에 붙인 부기에서 유실되었다고 지적하였다. 또한 당시 교유한 문인들의 문집 속에도 박지원이 많은 작품들을 지었다고 하고 있어, 이 역시 유실되었음을 증명하는 한 예일 것이다.

저서로는 『열하일기(熱河日記)』, 작품으로는 「허생전(許生傳)」 · 「민옹전(閔翁傳)」 · 「광문자전(廣文者傳)」 · 「양반전(兩班傳)」 · 「김신선전(金神仙傳)」 · 「역학대도전(易學大盜傳)」 · 「봉산학자전(鳳山學者傳)」 등이 있다. 1910년(순종 4)에 좌찬성에 추증되고, 문도공(文度公)의 시호를 받았다.

참고문헌

『연암집(燕巖集)』
『연암소설연구』(이가원, 을유문화사, 1965)
『한국소설연구』(이재수, 선명문화사, 1969)
『한국문학사상사시론』(조동일, 지식산업사, 1978)
『열하일기연구』(강동엽, 일지사, 1988)
『조선후기 문화운동사연구』(정옥자, 일조각, 1989)
「연암소설의 근대적 성격」(김일근, 『경북대학교논문집』 1, 1956)
「연암 박지원의 생애와 사상」(이가원, 『사상계』, 1958.10.)
「연암 박지원과 실학사상」(류영묵, 『한양』 1∼6, 한양사, 1962)
「박지원-양반사회의 풍자가-」(박노춘, 『한국의 인간상』, 신구문화사, 1965)
「연암 박지원의 경제사상」(송주영, 『아세아연구』 10∼11, 고려대학교아세아문제연구소, 1967)
「북학파의 실학사상-홍대용의 과학정신과 박지원의 실용정신-」(금장태, 『정신문화』 10,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1)
「북학사상의 형성과 그 성격-담헌 홍대용과 연암 박지원을 중심으로-」(유학봉, 『한국사론』 8, 서울대학교, 1982)
「열하일기와 청조학예」(김명호, 『한국학보』 53, 일지사, 1988)
「燕巖 朴趾源の敎育觀-李朝敎育十八世紀相へのその位置てけのたぬに試論-」(渡部學, 『朝鮮學報』 36, 朝鮮學會, 1965)
「燕巖 朴趾源の敎育觀-千字文不可讀說とその他にみらねる敎育法思想の進展-」(渡部學, 『近世朝鮮敎育史硏究』, 雄山閣, 1969)
관련 미디어 (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