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모 ()

휘항
휘항
의생활
물품
고려시대 이후, 추위를 막기 위해 머리와 뺨을 보호하는 방한모의 총칭으로, 협의로는 관직자의 방한과 의례를 겸한 모자.
이칭
속칭
이엄
이칭
휘항(揮項), 호항(護項), 액엄(額掩), 삼산건(三山巾), 양전건(陽轉巾)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난모는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에 사용한 것으로, 추위를 막기 위해 머리와 뺨을 보호하는 방한모의 총칭이지만 좁은 뜻으로는 관직이 있는 사람들이 쓰는 모자를 말하는 것이다. 계급에 따라 난모에 사용하는 모피의 종류가 달랐으며, 조선 후기에는 방한과 의례를 겸하여 사용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품계에 따라 재료에 차등이 있어, 당상관은 단(緞)과 초피(貂皮)를, 그 이하 9품까지는 초(綃)와 서피(鼠皮)를 사용하였다.

정의
고려시대 이후, 추위를 막기 위해 머리와 뺨을 보호하는 방한모의 총칭으로, 협의로는 관직자의 방한과 의례를 겸한 모자.
연원

난모(暖帽)라는 용어가 문헌에 처음 등장하는 것은 1293년(충렬왕 19)이다. 이후 조선시대의 문헌에도 등장하여 태종숙종실록, 19세기 『광재물보(廣才物譜)』에서 난모라는 명칭을 확인할 수 있다. 『추관지(秋官志)』에는 난모가 관직에 있는 사람들이 쓰는 방한모이며, 이엄(耳掩)은 사서(士庶)를 막론하고 편복(便服)에 착용하는 것이라고 기록하고 있다. 하지만 관직자의 방한모에 대해 『경국대전(經國大典)』 권3 「예전(禮典)」 의장(儀章) 관조(冠條)에 이엄이란 명칭으로 기록하고 있고, 『오주연문장전산고(五洲衍文長箋散稿)』에는 난모의 속명(俗名)은 이엄이라고 한다고 나타난다. 즉, 난모와 이엄이란 용어를 엄격하게 구분하여 사용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

형태와 용도

우리나라의 방한모는 대부분 겉감은 검은색 혹은 짙은 색의 견직물로 만들고 동물의 털을 안에 대거나 가장자리에 선을 두르기도 한다. 구조는 정수리 부분이 노출되도록 만든 것이 일반적이다. 화려한 장식 끈이나 조각한 옥 장식을 다는 여성용과 달리 남성용에는 별다른 장식이 없거나 적은 편이다.

『태종실록(太宗實錄)』에서, 간택된 처녀를 동행하는 여아와 유모에게 필요한 물목으로도 난모가 언급된 일이 있으나, 『오주연문장전산고』에서 관복 착용 시 사모(紗帽) 밑에 난모를 착용한다고 기록하였듯이 난모는 관직자가 겨울철에 쓰는 관모(冠帽)의 하나였던 것으로 보인다. 또한 난모는 품급에 따라 재료에 차등을 두었다. 당상관(堂上官)단(緞)과 초피(貂皮)를, 그 이하는 9품까지 초(綃)와 서피(鼠皮)로 정한 사실을 『경국대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변천 및 현황

조선 후기 문헌에 등장하는 명칭의 횟수로 보아 난모보다 이엄이라는 용어가 더 일반적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난모에 사용되는 모피는 고가품이라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에서도 난모는 주로 임금이 하사한 품목으로 등장한다. 그런데 『인조실록(仁祖實錄)』에 따르면 젊은 관원이 이엄을 착용해 무례하다고 한 반면, 정조 때에는 난모를 쓰지 않아 체직(遞職)시킨 기록으로 보아 조선 후기에는 난모가 방한만이 아니라 의례적인 역할도 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17세기 이전의 문헌에서 모피를 사용한 방한모의 명칭으로는 모관(毛冠), 초피관(貂皮冠), 초관(貂冠) 등이 있지만 그 이후로는 더욱 다양한 난모의 명칭이 등장한다. 휘항(揮項)을 비롯하여 호항(護項), 액엄(額掩)은 물론 삼산건(三山巾), 양전건(陽轉巾) 등이다.

한편 『광재물보(廣才物譜)』에는 난모이의(暖帽耳衣)가 휘항이라고 한 기록이 있다. 또한 『고운당필기(古芸堂筆記)』에는 휘항은 편한 복장에 쓰는 것이고 아전들이 사사로이 착용하며, 겨울철 군행(軍行)에, 가장자리에 선을 두른 만선휘항을 착용한다고 하였는데, 이는 만선두리(滿縇頭里)를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휘항은 전세(傳世) 유물이 여러 점 남아 있다. 또한 민간에도 다양한 방한모가 사용되어 어린이용인 굴레와 여성용인 아얌조바위, 남녀 공용인 볼끼, 남바위, 풍차(風遮) 등이 있었다.

참고문헌

원전

『고운당필기(古芸堂筆記)』
『경국대전(經國大典)』
『광재물보(廣才物譜)』
『오주연문장전산고(五洲衍文長箋散稿)』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
『추관지(秋官志)』

단행본

국립민속박물관, 『한국의식주생활사전-의생활』(국립민속박물관, 2017)
홍나영·신혜성·이은진, 『개정판 동아시아 복식의 역사』(교문사, 2020)

논문

강순제·김은정, 「문헌을 통해 본 조선시대 방한모 명칭에 관한 연구」(『복식』 58, 한국복식학회, 2008)
김성희, 『조선시대 방한모에 관한 연구』(이화여자대학교 석사학위논문, 2007)
관련 미디어 (3)
집필자
홍나영(이화여자대학교 교수)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