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축옥사 ()

조선시대사
사건
1613년(광해군 5) 대북파(大北派)가 영창대군(永昌大君) 및 반대파 세력을 제거하기 위하여 일으킨 옥사.
이칭
이칭
칠서지옥(七庶之獄)
내용 요약

계축옥사는 1613년(광해군 5) 대북파가 영창대군 및 반대파 세력을 제거하기 위하여 일으킨 옥사이다. 광해군을 지지한 대북파의 이이첨, 김개 등은 영창대군과 그 주변 세력을 제거하기 위해 박응서를 이용하여 역모를 조작하였다. 박응서는 문경 새재에서 상인을 죽이고 약탈했던 무리의 가담자로 국문을 받는 과정에서 영창대군을 옹립하고 인목대비의 수렴청정을 위한 거사 자금 마련이 목적이었다고 거짓 고변하였다. 이 사건으로 영창대군은 살해되었고 인목대비도 폐위되어 서궁에 유폐되었다. 서인·남인들은 실각하여 대북파는 정권을 완전히 장악하였다.

정의
1613년(광해군 5) 대북파(大北派)가 영창대군(永昌大君) 및 반대파 세력을 제거하기 위하여 일으킨 옥사.
개설

칠서지옥(七庶之獄)이라고도 한다.

역사적 배경

선조 말엽부터 왕위 계승을 둘러싸고 광해군을 지지하는 대북파와 영창대군을 지지하는 소북파 간의 암투가 심각하였다. 1608년 선조가 죽고 광해군이 즉위하자 대북파가 집권하였다.

대북파는 먼저 영창대군을 왕으로 옹립하려 했다는 구실로 소북파의 영수인 영의정 유영경(柳永慶)의 사사(賜死)를 주도하고 소북파를 주1시켰다. 이후 영창대군 및 그 주변 세력을 제거하기 위한 움직임을 지속하였는데, 때마침 1613년 3월 문경의 새재[鳥嶺]에서 상인을 죽이고 은 수백 냥을 약탈한 강도사건이 일어났다.

범인 일당은 영의정을 지낸 박순(朴淳)의 서자 응서(應犀), 심전(沈銓)의 서자 우영(友英), 목사를 지낸 서익(徐益)의 서자 양갑(洋甲), 평난공신(平難功臣) 박충간(朴忠侃)의 서자 치의(致毅), 북병사를 지낸 이제신(李濟臣)의 서자 경준(耕俊), 박유량(朴有良)의 서자 치인(致仁), 서얼 허홍인(許弘仁) 등이었다.

이들은 허균(許筠) · 이사호(李士浩) 및 김장생(金長生)의 서제 경손(慶孫) 등과 사귀면서 스스로를 주2 · 주15라 일컬었다. 이들은 일찍이 1608년에 주3의 폐지를 주장하며 연명으로 소를 올렸다.

그러나 자신들의 주장이 거부되자 이에 불만을 품고 1613년 초부터 경기도 여주 강변에서 주4를 맺었다. 그리고는 무륜당(無倫堂)을 짓고 나무꾼 · 소금장수 · 노비추쇄인(奴婢推刷人)을 주5해 전국에 출몰, 화적질을 하였다. 그러던 중 새재에서 상인을 죽이고 재물을 약탈하는 일을 저질렀다. 결국 이들은 피살자의 노복 춘상(春祥)이 뒤를 추적해 포도청에 고발하여 주6되었다.

이 때 대북파의 이이첨(李爾瞻)과 그 심복 김개(金闓) · 김창후(金昌後) 등이 포도대장 한희길(韓希吉) · 정항(鄭沆) 등과 모의, 영창대군 추대 음모를 꾸미고는 국문 과정에서 이들에게 거짓 주7하도록 주8하였다. 이에 박응서가 비밀소를 올려 옥사가 시작되었다.

경과

박응서는 이들이 1608년부터 명나라 사신을 저격하여 사회 혼란을 야기시키고 군자금을 비축, 무사를 모아 사직을 도모하려 했다고 하였다. 또 성사된 뒤에는 영창대군을 옹립하고 인목대비(仁穆大妃)주16을 돕기 위한 거사 자금을 마련하기 위하여 살인했다고 거짓 고변하였다.

호걸의 기개가 있어 주9로 지목된 서양갑은 이를 완강히 부인하였다. 그러나 어머니와 형제들이 심한 국문을 받다가 죽자, 주10는 인목대비의 아버지 김제남(金悌男)이며 대비 또한 영창대군이 장성하면 살아남기 어렵다고 판단해 모의에 가담했다고 거짓 자복하였다. 그 밖에 사건에 연좌된 서얼 대다수는 불복한 채 죽었고, 박치의는 도망하였다.

결과

이로써, 이 사건에 연좌된 종성판관(鐘城判官) 정협(鄭浹), 선조로부터 인목대비와 영창대군을 잘 보살펴달라는 주11을 받은 신흠(申欽) · 박동량(朴東亮) · 한준겸(韓浚謙) 등 7대신 및 이정구(李廷龜) · 김상용(金尙容) · 황신(黃愼) 등 서인의 수십 명이 지정자(知情者)로 몰려 수금되었다.

또, 김제남과 인목대비가 선조의 병환이 위독해지자 광해군을 아들로 삼았던 의인왕후(懿仁王后)유릉(裕陵)에 무당을 보내어 저주하게 했다는 사실도 알아냈다. 그리하여 김제남은 사사되고, 그의 세 아들도 화를 당하였다. 영창대군은 서인이 되어 강화도주12되었다가 이듬 해 강화부사 정항에게 살해당하였다.

이 사건으로 당시 영의정 이덕형(李德馨)좌의정 이항복(李恒福)을 비롯한 서인 · 남인들은 유배 또는 관직을 삭탈당하고 쫓겨났다. 그리고 이 옥사를 빌미로 1618년 인목대비마저 폐위되어 서궁에 유폐되었다. 이후 대북파는 정권을 완전히 장악하였다.

1623년 인조반정 후 이 사건은 대북파가 주13을 장악하기 위한 목적으로 단순 강도범 박응서를 이용, 역모를 조작한 주14으로 규정되었다.

참고문헌

『광해군일기』
『대동야승』
『연려실기술』
『조선후기 당쟁의 종합적 검토』(이성무 외,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2)
주석
주1

쫓아내거나 몰아냄.    우리말샘

주2

중국 진(晉)나라 초기에 노자와 장자의 무위 사상을 숭상하여 죽림에 모여 청담으로 세월을 보낸 일곱 명의 선비. 곧 산도(山濤), 왕융(王戎), 유영(劉伶), 완적(阮籍), 완함(阮咸), 혜강(嵆康), 상수(向秀)이다.    우리말샘

주3

조선 시대에, 첩의 자식 및 그 자손을 차별하던 규정. 서자는 과거에 응시하지 못하며, 특히 재가한 여자의 자식은 사적(仕籍)에도 오르지 못하게 하는 등 신분ㆍ출세ㆍ재산 상속 따위에 심한 제약을 하였다.    우리말샘

주4

같은 편에 속하는 사람들.    우리말샘

주5

거짓 핑계를 댐.    우리말샘

주6

한 번 그물을 쳐서 고기를 다 잡는다는 뜻으로, 어떤 무리를 한꺼번에 모조리 다 잡음을 이르는 말. ≪송사(宋史)≫의 <범순인전(范純仁傳)>에 나오는 말이다.    우리말샘

주7

저지른 죄를 자백하고 복종함.    우리말샘

주8

남을 꾀거나 부추겨서 나쁜 짓을 하게 함.    우리말샘

주9

못된 짓을 하는 무리의 우두머리.    우리말샘

주10

우두머리가 되어 제일 먼저 주창(主唱)하는 사람.    우리말샘

주11

임금이나 부모가 죽을 때에 남긴 명령.    우리말샘

주12

유배된 죄인이 거처하는 집 둘레에 가시로 울타리를 치고 그 안에 가두어 두던 일.    우리말샘

주13

혼자 마음대로 권력을 휘두름. 또는 그 권력.    우리말샘

주14

아무 죄도 없는 사람을 죄가 있는 듯이 꾸며 내어 그 죄를 다스림. 또는 그 옥사.    우리말샘

주15

조선 광해군 때에, 계축옥사와 관련된 일곱 명의 서자(庶子). 박응서(朴應犀), 서양갑(徐羊甲), 심우영(沈友英), 이준경(李俊耕), 박치인(朴致仁), 박치의(朴致毅), 김평손(金平孫)을 이른다. 벼슬길이 막혔음을 한탄하던 중 대북(大北)의 사주로 소북(小北)이 모반을 꾀한다고 허위로 고발하여 계축옥사가 일어나게 하였다.    우리말샘

주16

임금이 어린 나이로 즉위하였을 때, 왕대비나 대왕대비가 이를 도와 정사를 돌보던 일. 왕대비가 신하를 접견할 때 그 앞에 발을 늘인 데서 유래한다.    우리말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