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리영응기 ()

불교
문헌
세종의 명으로 지은 내불당 낙성식에서 나타난 부처님 사리에 대한 영험을 기록한 불교서. 영험기.
문헌/고서
편찬 시기
1449년(세종 31)
간행 시기
1449년(세종 31)
저자
김수온(金守溫)
권책수
1책 1권
권수제
舍利靈應記
판본
갑인자본(甲寅字本)
표제
舍利靈應記
소장처
동국대학교 중앙도서관 등
내용 요약

『사리영응기(舍利靈應記)』는 1448년(세종 30)에 세종이 내불당(內佛堂) 낙성을 경찬하는 법회에서 일어난 불사리 감응의 이적을 기록한 글이다. 세종의 명으로 김수온이 지었고, 1449년(세종 31)에 활자로 인쇄하였다. 문소전(文昭殿)에 불당 건립과 경찬회까지의 일을 담고 있다.

정의
세종의 명으로 지은 내불당 낙성식에서 나타난 부처님 사리에 대한 영험을 기록한 불교서. 영험기.
서지적 사항

1권 1책 24장, 갑인자본이다. 1449년(세종 31)에 간행되었다. 반곽(半郭) 크기는 22.0x15.9cm이고 9행 15자이다. 큰 글씨로 본문을 쓰고, 소자 쌍행으로 주석을 달았다. 쌍행 주는 내불당의 규모, 삼불 예참문(三佛禮懺文), 세종이 지은 악장(樂章), 연행에 동원된 악기의 종류와 숫자, 점안식 및 낙성식의 소(疏), 정근 입장 인명(精勤入場人名) 등이다. 서울대학교 규장각 한국학연구원, 동국대학교 도서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육당문고(六堂文庫) 등에 1부씩 소장되어 있다. 한편, 쌍행 주를 제외한 본문은 김수온의 문집인 『식우집(拭疣集)』 권2에도 수록되어 있다.

저자 및 편자

김수온(金守溫)조선 전기 불교를 믿었던 대표적인 유학자이다. 1409년(태종 9)에 출생하였다. 조선 초의 대표적인 승려 신미(信眉)의 동생이다. 집현전 학사 출신으로 유교 경전에 뛰어났을 뿐만 아니라 시문도 잘 썼다. 조선 전기 왕실 불사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며 불교와 관련된 글을 여러 편 지었고, 불전 언해 사업에도 참여하였다. 문집으로는 『식우집(拭疣集)』이 전한다.

내용

『사리영응기』의 내용은 크게 여섯 부분으로 요약된다.

  1. 불당 건설과 불상 조성: 1448년(세종 30) 7월 19일, 세종은 의정부에 전교하여, 태종이 일찍이 문소전(文昭殿) 곁에 불당(佛堂)을 세워 열성조(列聖朝)의 명복을 빌었으나 지금에 이르러 불당을 경영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선왕의 원을 저버린 것이나 다름없음을 밝히고, 의정부 좌참찬(左參贊) 정공(鄭恭)과 중추원사(中樞院事) 민신(閔伸) 등에게 불당을 경영하게 하고 안평대군(安平大君) 이용(李瑢)에게 새로운 불당을 짓는 일을 총감독하게 하였다. 이에 왕명에 따라 궁성 북쪽에 터를 잡고 7월 28일 기공하여 11월 20일에 준공하였다. 불전 1칸, 승당 3칸, 선당(禪堂) 3칸, 정문과 주방과 곳간 등이 26칸이었다. 또 황금으로 삼존불을 조성하고, 약사여래아미타불, 보살상나한상을 조성하여 모셨다.

  2. 삼불 예참문을 지으라 명함: 대자암(大慈庵) 주지 신미(信眉)와 김수온으로 하여금 삼불 예참문을 짓게 하였다.

  3. 친제신성(親製新聲)과 악장(樂章): 「앙홍자지곡(仰鴻慈之曲)」 · 「발대원지곡( 發大願之曲)」 · 「포법운지곡(布法雲之曲)」 등 새로운 악곡(樂曲) 7수를 만들고, 「귀삼보(歸三寶)」 · 「찬법신(贊法身)」 · 「찬보신(贊報身)」 · 「찬화신(贊化身)」 등 9수의 악장(樂章)을 만들었다.

  4. 점안 법회(點眼法會)와 낙성 법회(落成法會)로 이루어진 경찬회(慶讚會): 11월 18일 세종은 궁궐 안에서 재계하고 백관에게 형벌과 도살을 금한 뒤 51명의 비구승을 새 절에 모아 융성하게 를 베풀고 새로 조성한 불상을 점안하였다. 12월 6일 낙성식을 개최하여 세종은 곤룡포 두 벌과 침수향 1봉을 석가여래상에 올리고, “나의 효성이 능히 부처님을 감동시켜 대중에게 감응을 보이기를 지성으로 기원한다.”라고 발원하였다. 모인 사람 261인이 깊이 참회하였다.

  5. 경찬회에 대한 찬미: 그때에 불전에서 방광하고 사리탑 앞에서 사리 두 개가 나타났는데, 광채가 찬란하였으므로 모인 사람들이 세종과 함께 크게 경탄하였다는 내용이 기록되어 있다.

  6. 정근 입장 인명: 경찬회에 참여하여 참회한 261명의 인명이 나열되어 있다. 승려, 종친과 의빈, 조관 등을 차례로 기록하였다.

의의와 평가

『사리영응기』는 조선 초 불교뿐만 아니라 서지학국어, 문학 등 조선 초 문화 전반에 대한 이해에 있어 중요한 자료이다. 특히 세종 대 후반 세종의 불사(佛事)를 구체적으로 전하고 있어, 내불당 불사, 사리 신앙을 비롯한 세종의 불교 정책과 신앙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가치가 있다. 이뿐만 아니라 ‘韓실구디, 朴검도ᇰ’ 등 한글로 표기된 이름이 약 50개 나타나 있어 고유어로 된 인명의 연구 자료로 이용된다. 인명 표기의 한글 활자『석보상절』 등의 그것과 일치하며, 갑인자(甲寅字)로 인쇄되어 조선 초 활자본 연구 등 서지학 연구에서도 중요한 자료이다. 또한 친제신성과 악장 등은 조선시대 불교 음악에 관한 정보를 포함하고 있어 가치가 높다.

참고문헌

원전

『사리영응기(舍利靈應記)』
『식우집(拭疣集)』

단행본

이종찬, 『역주 사리영응기』(세종대왕기념사업회, 2013)

논문

김기종, 「『사리영응기』 소재 세종의 "친제신성(親制新聲)" 연구」(『반교어문연구』 37, 반교어문학회, 2014)
박범훈, 「世宗大王이 創製한 佛敎音樂 硏究 : 舍利靈應記를 중심으로」(『한국공연예술연구논문선집』 6,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2002)
박선경, 「조선 세종대 『사리영응기』 편찬과 왕실불사의 전통」(『동국사학』 67, 동국역사문화연구소, 2019)
이정주, 「세종 31년(1449) 간(刊) 『사리영응기(舍利靈應記)』소재(所載) 정근입장인(精勤入場人) 분석」(『고문서연구』 31, 한국고문서학회, 2007)
정영미, 「『舍利靈應記』 재검토 - 편찬자와 특징을 중심으로 -」(『동국사학』 67, 동국역사문화연구소, 2019)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