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경산수화 ()

목차
관련 정보
금강산만폭동도 / 정선
금강산만폭동도 / 정선
회화
개념
조선후기 유행한 우리나라 산천을 소재로 그린 산수화.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진경산수화는 조선후기에 유행한 우리나라 산천을 소재로 그린 산수화이다. 고려시대와 조선 초기·중기까지의 실경 산수화의 전통을 토대로 발전하였다. 문인 사대부들의 명승 유람 풍조의 성행에 힘입어 정선 등이 18세기에 새롭게 유행하기 시작한 남종화법을 독자의 필법으로 대담하게 재구성하여 한국적인 화풍을 창출해내었다. 이후 김홍도 등 화원 화가들이 사실적인 화풍으로 한 단계 더 발전시켰고 문인화가들도 격조 높은 화법으로 하나의 흐름을 형성하였다. 높은 회화성을 보여주던 진경산수화는 19세기 중반 김정희를 중심으로 한 사의적인 문인화풍이 득세하면서 쇠퇴하였다.

목차
정의
조선후기 유행한 우리나라 산천을 소재로 그린 산수화.
내용

진경(眞境) 또는 동국 진경(東國眞景)이라고도 하였으며, 일본에서는 신조선 산수화(新朝鮮山水畫)라고도 하였다.

고려시대와 조선 초기 · 중기에 걸쳐 그려진 실경 산수화(實景山水畫)의 전통을 토대로 발전된 것이다. 앞 시기의 경향에 비하여 화단에서 하나의 조류를 형성하며 성행하였을 뿐 아니라 높은 회화성과 함께 한국적인 화풍을 뚜렷하게 창출하며 전개되었다.

이러한 진경 산수화는 조선 후기의 새로운 사회적 변동과 의식의 변모를 배경으로 유행하였다. 특히 종래의 방고(倣古) 행위의 형식화와 그 표현의 상투화에 대한 반성에서 당대의 현실을 통하여 고의(古意)와 이상을 찾으며, 가치를 재인식하고자 하였던 당시의 사상적 동향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그리고 우리의 산천을 주자학적(朱子學的) 자연관과 접목시키고자 하였던 문인 사대부들의 자연 친화적 풍류 의식의 확산에 의한 탐승유력(探勝遊歷) 풍조의 성행과 주자학의 조선화(朝鮮化)에 따른 문화적 고유색의 만연 및 자주의식의 팽배 등도 진경 산수화의 발전에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하였다.

이러한 조류의 이념적 성향은 당시 집권층이었던 노론 문인 사대부들과 남인 · 실학파들에 의하여 주도되었다. 실경의 소재는 조선 초기 · 중기와 마찬가지로 명승 명소(名勝名所) · 별서 유거(別墅幽居) · 야외 아집(野外雅集)류가 주류를 이루었다. 그중에서도 특히 금강산과 관동 지방, 서울 근교 일대의 경관이 가장 많이 다루어졌다.

화풍은 종래의 실경 산수화 전통에 18세기에 이르러 새롭게 유행하기 시작한 남종화법(南宗畫法)을 가미하여 형성되었다. 그리고 정선(鄭敾)에 의하여 개척되었다.

정선은 금강산과 영남 지방 및 서울 근교 일대를 다니면서 산천의 특색을 남종화법을 토대로 표현하여 새로운 화격을 이룩함으로써 전통 실경 산수화의 면모를 일신하고, 진경 산수화풍의 정형을 수립하였다.

그의 진경 화풍은 기존 화법과 남종화법을 우리 산천의 형상에 어울리는 필법으로 소화하여 낸 것이다. 실경의 단순한 재현이 아니라 회화적 재구성을 통하여 경관에서 받은 감흥과 정취를 감동적으로 구현하였다는 데 그 특색이 있다.

양식적으로는 부감법(俯瞰法)의 시각에 동적인 대각선이나 사선을 활용한 화면 구성법을 비롯하여 습윤한 피마준법(披麻皴法)과 듬성한 태점(苔點), 괴량감 넘치는 짙은 적묵(積墨)의 바위와 능란한 편필직필(偏筆直筆)의 스케치풍 소나무 묘사법 등을 특징으로 구사하였다.

특히 금강산 화법에서는 예각적인 암봉(巖峰)들을 날카로운 수직준(垂直皴)으로 요약하여 굳세고 빼어난 골기(骨氣)를 나타내었다. 그 다음 이를 토산(土山)의 부드러운 미점(米點)과 대조시켜 만물을 생성 화육시키는 원동력인 음양의 조화처럼 보이도록 하였다.

정선의 이러한 화풍은 강희언(姜熙彦) · 김윤겸(金允謙) · 정황(鄭榥) · 김유성(金有聲) · 최북(崔北) · 정충엽(鄭忠燁) · 장시흥(張始興) · 김응환(金應煥) · 김석신(金碩臣) · 김득신(金得臣) · 거연당(居然堂) · 신학권(申學權) 등 주로 중인층 문인 화가들과 화원들에게 파급되어 정선파(鄭敾派)라는 유파를 형성하면서 조선 후기 진경 산수화풍의 주류를 이루었다.

통신사절단을 따라 도일(渡日)하였던 최북과 김유성을 통하여 일본 에도시대(江戶時代)의 남화가들인 이케(池大雅), 우라카미(浦上玉堂) 등에게 영향을 미치기도 하였다. 그리고 민화의 금강산도와 관동팔경도의 양식적 토대가 되기도 하였다.

그러나 18세기 중 · 후반을 풍미하였던 정선파의 화풍은 강희언 · 김윤겸 등의 일부 중인 서얼층 문인화가들에 의하여 참신한 사경풍을 보여 주기도 하였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화원들에 의하여 형식화의 경향을 나타내면서 18세기 말엽에 이르러 비판의 대상이 되었다.

당시의 대표적인 문인화가였던 강세황(姜世晃)은 정선의 화풍과 형식화된 영조시대 진경 산수화의 한계를 지적하면서 실제 경관과 부합되는 사실적인 기법을 강조하였다.

강세황(姜世晃)은 「송도기행명승도첩(松都紀行名勝圖帖)」을 통하여 서양화법을 수용하면서 사실적이고 현실적인 화풍을 구현하였다. 이러한 경향은 김홍도(金弘道)에 의하여 구도와 필법이 더욱 치밀하고 박진감 넘치는 화풍으로 발전되었다.

김홍도의 이와 같은 사실적인 화풍은 조선 후기 진경 산수화의 새로운 양식으로 18세기 말에서 19세기 전반의 화단에서 이인문(李寅文) · 조정규(趙廷奎) · 임득명(林得明) · 이유신(李維新) · 엄치욱(嚴致郁) · 이재관(李在寬) · 유숙(劉淑) 등의 화원들에게로 이어지면서 계승되었다.

조선 후기의 진경 산수화풍은 정선파와 김홍도파 이외에도 심사정(沈師正) · 이인상(李麟祥) · 허필(許佖) · 정수영(鄭遂榮) · 윤제홍(尹濟弘) · 정철조(鄭喆祚) 등의 문인화가들도 하나의 흐름을 형성하였다.

이들은 남종화법과 함께 문인풍의 격조 높은 화법을 바탕으로 색다른 개성미를 보여 주면서 이 시대 진경 산수화의 다양한 전개에 기여하였다.

이와 같이 진경 산수화는 현실경을 사실적으로 표현하고자 하였던 근대 지향적인 의의를 형성하면서 한국적 화풍 수립과 함께 조선 후기의 회화 발전에 크게 이바지하였다. 그러나 19세기 중반에 이르러 정치권의 보수화 추세에 의하여 김정희(金正喜)를 중심으로 사의적(寫意的)인 문인화풍이 득세함에 따라 쇠퇴하게 되었다.

그러나 일제 강점기에서 1970년대에 걸쳐 특정 경관이 아닌 생활 주변의 일상적인 풍경을 그리는 사경 산수화(寫景山水畫)로 그 전통이 계승되어 양식보다 정신적 배경으로 지속적인 영향을 미쳤다.

대표작으로는 정선의 「경교명승첩(京郊名勝帖)」(간송미술관 소장), 「금강전도(金剛全圖)」 · 「인왕제색도(仁旺霽色圖)」(삼성미술관 리움 소장)를 비롯하여, 강희언의 「인왕산도」(개인 소장), 김윤겸의 「영남명승첩(嶺南名勝帖)」(동아대학교박물관 소장), 김응환의 「금강산화첩」(개인 소장), 김석신의 「도봉산도」(개인 소장), 심사정의 「경구팔경도(京口八景圖)」(개인 소장)가 있다.

또한 이인상의 「구룡연도(九龍淵圖)」(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정수영의 「한림강명승도권(漢臨江名勝圖卷)」(국립중앙박물관 소장), 강세황의 「송도기행명승도첩」(국립중앙박물관 소장), 김홍도의 「사군첩」(개인 소장), 이인문의 「단발령금강전도(斷髮嶺金剛全圖)」(개인 소장), 임득명의 「서행일천리장권(西行一千里長卷)」(개인 소장), 조정규의 「금강산병풍」(개인 소장) 등도 있다.

참고문헌

『겸재 정선의 진경산수화』(최완수, 범우사, 1993)
『진경산수화』(국립광주박물관, 1987)
『한국의 미』21 단원금홍도(정양모 감수, 중앙일보사, 1985)
『한국의 미』1 겸재정선(정양모 감수, 중앙일보사, 1983)
『한국의 미』12 산수화 하(송휘준 감수, 중앙일보사, 1982)
『한국회화사』(안휘준, 일지사, 1980)
『한국회화사론』(이동주, 열화당, 1977)
『우리나라의 옛 그림』(이동주, 박영사, 1975)
「겸재 정선의 진경산수화와 서양화법」(박은순, 『미술사학연구』281호, 2014)
「17-18세기 동아시아에서 실경산수화의 성행과 그 의미」(한정희, 『미술사학연구』237호, 2003)
「정선의 진경산수화와 명청대 산수판화」(고연희, 『미술사논단』9호, 1999)
「조선 후기의 실경산수화와 사실주의」(홍선표, 『월간 아트포스트』15, 1989.6)
「금강산 그림의 실상과 그 흐름」(홍선표, 『월간미술』1-4, 1989.4.)
「조선후기문인화가들의 진경산수화」(이태호, 『국보』10, 예경산업사, 1984)
「조선후기의 진경산수화연구」(이태호, 『한국미술사논문집』1, 1984)
「지우재정수영의 회화」(이태호, 『미술자료』34, 국립중앙박물관, 1984)
「겸재진경산수화고」(최완수, 『간송문화』21·29·35, 한국민족미술연구소, 1981·1985·1988)
「진재김윤겸의 진경산수」(이태호, 『고고미술』152, 1981)
「겸재정선의 금강전도고찰 1」(유준영, 『고문화』18, 한국대학박물관협회, 1980)
「17·18세기의 한일간회화교섭」(홍선표, 『고고미술』143·144, 1979)
「겸재정선」(최순우, 『간송문화』1, 한국민족미술연구소, 1971)
「겸재한양북부팔경도」(맹인재, 『고고미술』37, 1963)
「인왕제색도」(고유섭, 『문장』2-7, 1940)
관련 미디어 (4)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