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제공 ()

채제공 초상
채제공 초상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강화유수, 우의정, 영의정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백규(伯規)
번암(樊巖), 번옹(樊翁)
시호
문숙(文肅)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20년(숙종 46)
사망 연도
1799년(정조 23) 1월 18일
본관
평강(平康)
출생지
홍주
주요 관직
규장각제학·예문관제학·한성판윤·강화유수|우의정|영의정
내용 요약

채제공은 조선후기 강화유수, 우의정, 영의정 등을 역임한 문신이다. 1720년(숙종 46)에 태어나 1799년(정조 23)에 사망했다. 영조가 사도세자 폐위 비망기를 내리자 죽음을 무릅쓰고 막아냈고 영조 사후 형조판서로서 사도세자 죽음에 대한 책임자들을 처단했다. 남인계에 속하는 인물로 영조·정조의 두터운 신임을 받아 탕평정치의 한 축으로서 활약했다. 정통 성리학자였지만 양명학과 불교도 포용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천주교에 대해서는 처단이 아닌 교화의 대상이라는 입장을 견지했다. 말년에는 주로 수원성역을 담당하다가 1798년 사직했다.

정의
조선 후기에, 강화유수, 우의정, 영의정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평강(平康). 자는 백규(伯規), 호는 번암(樊巖) · 번옹(樊翁). 효종 때 이조판서 · 대제학을 지낸 채유후(蔡裕後)주2 5대손이며, 채시상(蔡時祥)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채성윤(蔡成胤)이고, 아버지는 지중추부사 채응일(蔡膺一)이다. 어머니는 이만성(李萬成)의 딸이다. 홍주 출생.

생애

1735년(영조 11) 15세로 향시에 급제한 뒤 1743년 문과정시에 병과로 급제하여 승문원권지부정자에 임명되면서 관직 생활을 시작하였다. 1748년 한림회권(翰林會圈) 때 영조의 탕평을 표방한 특명으로 선발되어 청요직인 예문관사관직을 거쳤다. 1751년에는 중인(中人)의 무덤이 있는 산을 탈취했다 하여 1년 이상 삼척에 유배되었다.

1753년에 충청도암행어사로 균역법의 실시과정상의 폐단과 변방대비 문제를 진언하였다. 1755년 나주 괘서사건이 일어나자 문사랑(問事郎)으로 활약했고, 그 공로로 승정원동부승지가 제수되었다. 이후 이천도호부사 · 대사간을 거쳤고, 『열성지장(列聖誌狀)』 편찬에 참여한 공로로 1758년에 도승지로 임명되었다.

이 해 사도세자와 영조의 사이가 악화되어 세자 폐위의 비망기가 내려지자 죽음을 무릅쓰고 막아 이를 철회시켰는데, 이 사건으로 하여 후일 영조는 채제공을 지적하여 “진실로 나의 사심없는 신하이고 너의 충신이다.”라고 정조에게 말했다 한다.

이후 대사간 · 대사헌 · 경기감사를 역임하던 중 1762년 모친상으로 관직을 물러나자, 이 해 윤5월에 사도세자의 죽음이 있었다. 복상 후 1764년부터 개성유수 · 예문관제학 · 비변사당상을 거쳐 안악군수로 재임 중 부친상을 당하여 다시 관직에서 물러났다.

이후 1767년부터 홍문관제학 · 함경도관찰사 · 한성판윤을, 1770년부터는 병조 · 예조 · 호조판서를 역임하고, 1772년 이후 세손우빈객 · 공시당상(貢市堂上)이 되었다.

1775년 평안도관찰사 재임시에 서류통청(庶類通淸)은 국법의 문제가 아니므로 풍속에 맡겨야 한다고 주장한 상소로 인하여 서얼출신자에게 구타당하는 사건이 생기기도 하였다. 이후 영조의 깊은 신임과 함께 약방제조로 병간호를 담당하기도 했고, 정조가 왕세손으로 대리청정한 뒤에는 호조판서 · 좌참찬으로 활약하였다.

1776년 3월에 영조가 죽자 국장도감 제조에 임명되어 행장 · 시장 · 어제 · 어필의 편찬 작업에 참여하였다. 이어 사도세자 죽음에 대한 책임자들을 처단할 때 형조판서 겸 판의금부사로서 옥사를 처결하였다.

또한 정조 특명으로 사노비(寺奴婢)의 폐를 교정하는 주3을 마련하여 정1품에 이르렀다. 이 사노비절목은 점차 사노비의 수효를 감소시켜 1801년(순조 1)의 사노비 혁파를 가능하게 하였다. 이후 규장각제학 · 예문관제학 · 한성판윤 · 강화유수를 역임하였다.

1780년(정조 4) 홍국영(洪國榮)주4가 무너지고 소론계 공신인 서명선(徐命善)을 영의정으로 하는 정권이 들어서자, 홍국영과의 친분, 사도세자의 신원에 대한 과격한 주장으로 정조 원년에 역적으로 처단된 인물들과의 연관, 그들과 동일한 흉언을 했다는 죄목으로 집중 공격을 받아 이후 8년 간 서울근교 명덕산에서 은거 생활을 하였다.

1788년 국왕의 친필로 우의정에 특채되었고, 이 때 황극(皇極)을 세울 것, 당론을 없앨 것, 의리를 밝힐 것, 탐관오리를 징벌할 것, 백성의 어려움을 근심할 것, 권력기강을 바로잡을 것 등의 6조를 진언하였다.

이후 1790년 좌의정으로서 행정 수반이 되었고, 3년 간에 걸치는 주5으로서 정사를 오로지 하기도 하였다. 이 시기에 이조전랑의 자대제(自代制) 및 당하관 통청권의 혁파, 신해통공정책 등을 실시했으며, 반대파의 역공으로 진산사건(珍山事件)이 일어나기도 하였다.

1793년에 잠깐 영의정에 임명되었을 때는, 전일의 영남만인소에서와 같이 사도세자를 위한 단호한 토역(討逆)을 주장하여 이후 노론계의 집요한 공격이 야기되기도 하였다. 그 뒤는 주로 수원성역을 담당하다가 1798년 사직하였다.

활동사항

문장은 소(疏)와 차(箚)에 능했고, 시풍은 위로는 이민구(李敏求) · 허목(許穆), 아래로는 정약용(丁若鏞)으로 이어진다고 한다. 또한, 학문의 적통(嫡統)은 동방의 주자인 이황(李滉)에게 시작하여 정구(鄭逑)와 허목을 거쳐 이익(李瀷)으로 이어진다고 하면서 정통 성리학의 견해를 유지하였다.

때문에 양명학 · 불교 · 도교 · 민간신앙 등을 이단이라고 비판하였다. 그러나 이들 사상도 수기치인(修己治人)의 측면에서 선용할 수 있다면 포용해야 한다고 생각하였다.

천주교[西學]에 대해서도 패륜과 신이적 요소를 지닌 불교의 별파로서, 이적(夷狄)인 청나라 문화의 말단적인 영향이라고 인식하였다. 그러나 서학을 믿는 자에 대하여 역적으로 다스리라는 요구를 당론이라 배척하고, 정조의 뜻을 받들어 주6를 내세우면서도 교화우선 원칙을 적용하려 하였다.

자신의 시대를 경장이 필요한 시기로 생각했으나, 제도 개혁보다는 운영의 개선을 강조, 중간수탈 제거, 부가세 폐단의 제거들을 추진하고 주7의 작폐를 없앰으로써 국가재정 부족을 타개하는 것을 급선무로 생각하였다.

상업 활동이 국가 재정에 필요함을 인식했으나 전통적인 농업우선 정책을 지켰다. 또한, 사회의 안정을 위해서는 사족(士族) 우위의 신분질서와 주8의 구별을 엄격한 의리로서 지켜야 한다고 하였다.

그는 영조연간 청남(南人淸流)의 지도자인 오광운(吳光運)강박(姜樸)에게서 학문을 배웠고, 채팽윤(蔡彭胤)이덕주(李德胄)에게서 시를 배웠다.

친우로는 정범조(丁範祖) · 이헌경(李獻慶) · 신광수(申光洙) · 정재원(丁載遠) · 안정복(安鼎福) 등이 있고, 최헌중(崔獻中) · 이승훈(李承薰) · 이가환(李家煥) · 정약용 등이 그의 정치적 계자가 된다.

순조 때 유태좌(柳台佐)가 청양(靑陽)에 그의 영각(影閣)을 세웠고, 1965년 충청남도 부여군 부여읍 관북리에 홍가신(洪可臣) · 허목 · 체제공을 모시는 도강영당(道江影堂)이 세워졌다.

저서로 『번암집』 59권이 전하는데, 권두에 정조의 친필어찰 및 교지를 수록하였다. 그는 『경종내수실록』과 『영조실록』 · 『국조보감』 편찬 작업에도 참여하였다.

상훈과 추모

1799년 1월 18일에 사망, 3월 26일에 사림장(士林葬)으로 장례가 거행되었고, 묘는 경기도 용인에 있다. 1801년 황사영백서사건(黃嗣永帛書事件)으로 추탈관작되었다가 1823년 영남만인소로 관작이 회복되었다. 시호는 문숙(文肅)이다.

참고문헌

『영조실록』
『정조실록』
『순조실록』
『국조방목』
『번암집(樊巖集)』
『여유당전서』
『대동상현록』(이종하, 경인문화사, 1974)
「번암 채제공의 서학관연구」(조광, 『사총』 17·18합집, 1973)
「채제공의 경제정책에 관한 고찰」(김동철, 『부대사학』 4, 1980)
「조선후기 한문학사조사연구」(정옥자, 『한국사학』 5, 1983)
「탕평론과 정국의 변화」(박광용, 『한국사론』 10, 1984)
주석
주1

직접적이고 주(主)된 계통에서 갈라져 나가거나 벗어나 있는 관련 계통.    우리말샘

주2

직접적이고 주(主)된 계통에서 갈라져 나가거나 벗어나 있는 관련 계통.    우리말샘

주3

법률이나 규정 따위의 낱낱의 조나 항.    우리말샘

주4

정치상의 권세. 또는 그 권세를 마구 휘두르는 일.    우리말샘

주5

삼정승 가운데 어느 한 사람만이 자리에 있어 다른 부서의 일까지 겸무(兼務)하던 일.    우리말샘

주6

사악한 것을 물리침.    우리말샘

주7

간사한 관리나 공리(公吏).    우리말샘

주8

적자와 서자, 또는 적파와 서파를 아울러 이르는 말.    우리말샘

주9

고승(高僧)의 초상을 모신 전각.    우리말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